2018.07.12 (목)

  • -동두천 27.3℃
  • -강릉 32.1℃
  • 흐림서울 27.8℃
  • 구름많음대전 32.2℃
  • 구름조금대구 34.0℃
  • 구름많음울산 33.1℃
  • 구름많음광주 32.2℃
  • 흐림부산 29.8℃
  • -고창 31.2℃
  • 맑음제주 29.1℃
  • -강화 26.1℃
  • -보은 32.6℃
  • -금산 32.2℃
  • -강진군 31.4℃
  • -경주시 34.1℃
  • -거제 30.5℃
기상청 제공

2018일본장례문화견학

“장례와 묘지의 제휴연대 현상과 그 전망”

일본 '엔덱스2018' 및 시설견학 행사 8월21일부터 3박4일 예정

.

지구촌 산업계는 쉬임없이 변모하며 발전을 거듭하고 있다.장례업계도 마찬가지다. 그런 의미에서 불과 3주전 중국견학 행사를 마친 본지는 또 다시 눈을 들어 일본을 주목하지 않을 수 없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628,29일 이틀간 요코하마에서 개최된 "Funeral Business Fair"가 종료되었는데 주관사는 참가업체 133개사가 212개 부스에 총 11,767명의 관람객이 참여했다고 발표했다거의 예년 수준이겠지만 컨텐츠만은 새로운 면모가 있었으리라 여겨지는 가운데 내년 개최일을 공지하고 있다.

 

곧 이어 822일부터 3일간 도쿄 빅사이트 국제전시센터에서는 4회 째 'ENDEX2018' 장례박람회가 개최된다. 묘지관련 박람회인 "JAPAN STONE SHOW"가 동시에 개최되고 전시장 경내에 '유품,생전정리' 분야 전시회도 예정되고 있다.

 

주목할만한 이벤트로는 '장례꽃 컨테스트' '여성종사자컨테스트'와 함께 일본 중의원 의원의 생전장이 '오쿠리비도 장례' 방식에 의해 거행된다는 예고가 눈길을 끈다.

 

.

전시전문기업인 "TSO인터내셔널"은 다양한 분야에 걸친 전시회를 연중 개최하고 있는데 금번 '엔덱스2018'에는 일본의 유수 장례문화 기관인 '일본장송문화학회(회장 후쿠다 미츠루)'와의 제휴가 본격적으로 맺어져 단순비즈니스 전시 차원을 높여 학술적인 면모를 가미하고 있는 점이 주목할만한 사실이다.

 

한편, 우리 업계는 이미 상당한 발전을 이루고 있는 가운데, 중국업계에서도 우리를 주목하며 벤치마킹할 기회를 탐색하고 있는 모습을 발견하게 된다. 그러나 우리는 앞으로 나아가는 발걸음을 멈춰서는 안 된다. 끊임없이 연구하고 배우는 자세가 쌓여 우리 산업의 유익한 자산이 되어 줄 것이며 지속적인 발전의 든든한 기반이 되어 줄 것임을 믿어야 한다.

 

본지는 이러한 상황을 참작하여 821일부터 34일간의 일본장례문화견학 행사를 확정하고 내용을 거의 마무리하고 있다. 중국의 장례 산업은 묘지업무 분야가 60~70%를 차지할 만큼 묘지산업의 비중이 크다고 발표되고 있는데 우리 업계도 이제는 소비자들의 의식과 니즈의 변화로 "장례서비스"묘지사업이 독립하여 채산을 맞출 가능성은 점차로 낮아지고 있는 현실이다.

 

최근 일본의 동향을 살펴보더라도 묘지사업과 장례사업의 연계가 특히 눈에 띄고 있다. 그런 의미에서 금번 견학의 주제를 "묘지사업과 장례서비스"의 제휴연대와 전망"으로 정하고 전시장 관람은 물론 현지 업체 견학에서도 이런 점을 특별히 유의하여 선정할 계획인데 상세한 견학 내용은 곧 공지할 예정이다

 


배너

포토


'모럴해저드' 보험사의 '보험사기'도 처벌하라 -조연행 금융소비자연맹 회장
금융감독원이 최근 '보험사기 근절방안 정책 토론회'를 열어 관심을 모았다. 최근 보험사기 규모가 연간 4조5000억 원에 달할 정도로 심각하다는 인식에 따른 것이다. 보험사기가 늘어나면서 보험료도 올라 결국 일반 소비자 피해로 이어질 수 있다는 판단도 작용했다. 보험사기로 지급되지 않아야 할 보험금이 연간 4조5000억 원에 달한다. 여기에는 병원이 허위로 청구해 연간 2920억~5010억 원이 보험금으로 새어 나간다는 얘기도 나온다. 보험사는 계약자 자산을 지켜야 할 의무가 있다. 그런데 보험사가 보험금을 제대로 지키지 못한다면 사실상 ‘업무 태만’이다. 우리나라 최초의 보험사기는 1923년 보험외판원이 계약자와 짜고 허위로 사망신고해 5000원을 받았다가 발각된 사건이다. 보험사기는 일반적으로 ‘보험회사를 기망해 보험회사로부터 보험계약상 지급받을 수 없는 보험금을 취득하는 행위’다. 이는 형법상 사기죄로 처벌받는 범죄행위다. 그런데 이제는 시대가 바뀌어 보험회사가 보험소비자를 기망해 보험계약상 지급해야 할 보험금을 지급하지 않는 행위도 보험사기나 마찬가지다.'보험사기'는 보험사고를 고의로 일으키거나 발생하지 않은 보험사고를 발생한 것처럼 조작하거나 이미

중국장례문화산업 견학에 임하며
본지가 15년간 지속적으로 시행해온 해외장례문화견학 행사는 금년 중국국제장례박람회 참관과 글로벌 친선교류 및 관련기업 견학으로 절정을 맞이하고 있다는 느낌이다. 중국장례문화산업과 국제교류의 중요성을 감안한 각계의 적극 참여로 목표 인원이 조기에 달성되었고 중국에서의 유익한 스케줄도 더욱 알차게 보완 중에 있다. 견학시기 또한 국내외 각계의 다양한 일정으로 분망한 기간인 바, 우리장례업계로서도 어깨를 나란히 하려는 의미를 느끼고 싶기도 하다. 6월 9일에는 중국 칭다오(靑島)에서 열리는 상하이협력기구(SCO) 정상회의, 6월 12일은 싱가폴에서 미.북정상회담이, 13일에는 국내 지방선거가 있고 15일에는 본지의 중국견학단이 4박5일의 일정으로 후베이성 우한으로 떠난다. 박람회는 물론 세계 각국에서 참가할 업계 CEO 및 전문가들과의 우호 친선교류도 기대가 되고 있다. 후베이성 우한에서는 장강(長江)을 내려다보는 황학루와 함께 동호(東湖)를 관광하게 되는데 마침 이와 관련 의미있는 기사가 생각난다. 보도에 의하면 남북 정상이 역사적인 회담을 한 27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도 중국 중부 후베이성(湖北省) 우한(武漢)에서 회동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