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5 (월)

  • 구름많음동두천 22.5℃
  • 흐림강릉 24.4℃
  • 연무서울 20.9℃
  • 흐림대전 20.9℃
  • 흐림대구 25.1℃
  • 흐림울산 22.1℃
  • 흐림광주 21.4℃
  • 박무부산 20.3℃
  • 흐림고창 19.8℃
  • 흐림제주 19.7℃
  • 흐림강화 15.3℃
  • 흐림보은 19.7℃
  • 흐림금산 21.1℃
  • 흐림강진군 21.0℃
  • 흐림경주시 24.7℃
  • 흐림거제 23.8℃
기상청 제공

아름다운세상

10년전 고인이된 아빠와 함께 웨딩입장한 딸


10년 전 아버지를 잃은 미국의 30대 여성이 돌아가신 아버지의 '심장'을 기증받은 사람과 함께 자신의 결혼식장에 입장했다. 미국 펜실베이니아주(州) 스위스베일에서 초등학교 교사로 일하는 제니 스테피언(33·오른쪽)은 지난 5일(현지 시각) 결혼식을 앞두고 누구의 손을 잡고 결혼식장에 입장할지 고민에 빠졌다. 요리사였던 아버지 마이크 스테피언은 2006년 퇴근길에 강도를 만나 살해당했다. 병원에 옮겨져 숨을 거두기 직전 가족들은 장기 기증을 결정했다. 아버지의 심장은 당시 심부전증으로 사경을 헤매던 뉴저지주 로렌스빌의 네 아이 아버지 아서 토머스(72·왼쪽)에게 이식됐다. 심장이식이 성공한 후 토머스는 스테피언 가족들에게 감사의 편지를 썼다. 그 후 스테피언과 토머스 가족들은 전화 통화를 하고, 육필 편지를 주고받으며 각종 기념일엔 꽃다발을 보내는 사이가 됐다. 그러나 한 번도 직접 만난 적은 없었다.

스테피언은 작년 10월부터 결혼식을 준비하면서 '세상을 떠난 아버지의 장기가 아직도 세상에 있다는 건 놀라운 일'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스테피언은 신랑에게 "결혼식장에 함께 걸어 들어갈 가장 좋은 사람은 토머스"라고 말하고 토머스에게 부탁의 편지를 썼다. 흔쾌히 승낙한 토머스는 결혼식 전날 펜실베이니아로 달려와 스테피언의 손가락을 자신의 맥박이 뛰는 손목에 대게 했다. 토머스는 "그녀 아버지의 심장이 뛰고 있으니 스테피언에게 아버지처럼 느끼게 해주고 싶었다"고 했다. 웨딩드레스를 입은 스테피언은 결혼식장에서 토머스의 왼쪽 가슴에 조용히 손을 올려놓기도 했다. 결혼식을 마친 후 스테피언은 페이스북에 "내 생애 최고의 날이었다"는 글을 남겼다. "아빠를 집으로 모셔오고 결혼식에 함께하고 싶었던 그 꿈을 이뤘으니까요."

배너

포토


이슈 & 논단

더보기
공동체가 함께한 무연고 장례 -부용구
서울역에서 도로를 건너면 높은 건물들 사이 여인숙과 쪽방들이 다닥다닥 붙어있는 동네가 있습니다. 동자동쪽방촌은 주민들 스스로가 사랑방마을주민협동회를 조직하여 열악한 주거환경 개선과 반찬 나눔, 의료서비스 등의 지원을 모색하며 이웃들끼리 나눔의 문화를 만들어왔습니다. 나눔과나눔과도 긴밀한 관계를 유지하며 거주민들 중 무연고자가 되어 돌아가시는 분이 있을 때 함께 장례를 치러왔습니다. 그러던 지난 3월 중순 SNS에서 동자동사랑방의 유○○ 이사장의 사망소식을 듣게 되었습니다. 지난 몇 년간 장례 등을 통해 뵈었던 이사장님의 건강에 이상이 생겼다는 소식을 들은 지 얼마 되지 않은 터라 사망소식은 황망하기만 했습니다. 연고자로 형제들이 있었지만 시신인수를 거부하는 상황이라 장례가 언제 확정될지 알 수 없어 기다려야 하는 상황이었습니다. 사랑방 활동가들은 형제분들에게 여러 차례 전화를 걸었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습니다. 시간이 흘러 지난 4월 초 유 이사장의 장례일정이 확정되었고, 화장일에 앞서 동자동에서 추모제가 열렸습니다. 100여 명이 넘는 사람들이 추모식에 조문을 왔고, 각자의 추억들을 가지고 유 이사장을 애도했습니다. 유 이사장은 생전에 아픈 주민들을 병원으로

발행인 칼럼

더보기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