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19 (월)

  • 맑음동두천 11.3℃
  • 맑음강릉 12.3℃
  • 맑음서울 14.7℃
  • 맑음대전 12.2℃
  • 맑음대구 14.3℃
  • 맑음울산 13.6℃
  • 맑음광주 15.3℃
  • 맑음부산 15.9℃
  • 맑음고창 10.5℃
  • 구름조금제주 16.2℃
  • 구름조금강화 11.6℃
  • 맑음보은 7.4℃
  • 맑음금산 8.4℃
  • 맑음강진군 10.6℃
  • 맑음경주시 11.4℃
  • 맑음거제 13.3℃
기상청 제공

2015국제시니어&웰다잉페어

시니어와 웰다잉의 주요 컨텐츠 대부분 선 보여

<2015국제액티브시니어&웰다잉페어-엑스포>

URL복사


2015국제액티브시니어& 웰다잉페어‘가 4일 10시 30분 고양꽃박람회장 입구에서 거행된 개막식에는 주최기관인 WBC 복지TV 최규옥 회장과 최성 고양시장이 참석하여 11명의 VIP들과 함께 개막 테이프를 끊은 후 각 부스를 돌며 출품상품들을 살펴보았다. 금번 ‘국제액티브시니어&웰다잉페어‘는 준비과정이 순조롭지 못했고 무엇보다 메르스 감염이란 돌발 변수로 인해 큰 성과를 거두지는 못했다.. 그러나 몇 년 후를 내다 본 장기적인 비전을 가지고 첫 출발한 만큼 미래를 위한 노하우 축적이란 점에서는 의미를 부여하여도 좋을 것이다.



부스의 구성을 살펴 보면 ‘(사)한국골든에이지포럼’ 및 '사회적협동조합멋진인생웰다잉' 비롯한 액티브 시니어 기관, 대한노인회 사업단 등 일자리 창출, 한국주택금융 등 금융상품, 건강 상품을 비롯하여 ‘웰다잉 페어’에 합당한 부스로는 장례생화제단, 봉안당 관리 시스템, 추모시설, 고인메이크업, 염습과 입관 관련, 위생의약품, 사전장례의향서 및 의료의향서, 수준높은 봉안함, 그리고 추모에 적절한 시들지 않는 꽃 상품 등 있어야 할 것이 있었으며 해외에서는 아시아 장례박람회 주관사에서 축하 부스, '연변조선족예의연구회' 부스 등과 ‘사회공헌저널’ 등 언론 부스 등이 선을 보였다.



특히 대형 생화제단과 제단장식 교육기관이 처음으로 참가한 것은 의미 있는 일이었다. 또 AFE(아시아장례박람회) 주관사인 VES는 '아시아은퇴자및노년박람회' 이름으로 별도로 축하 메세지와 기념품을 국제우편으로 보내 행사를 축하해 주었다. 특히 외국에서 관람객으로 참석한 싱가폴의 최대 장례그룹 '앙친모'의 젊은 CEO ‘ANG JAN’ 은 부스를 돌아 볼 때나 시설을 견학할 때 상세한 항목까지 꼼꼼히 일일이 질문하며 배우려는 자세가 인상적이었고 연변에서 사라져 가는 조선족장례문화를 되살려 보려는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기관에게 한국의 여러 분야 현황을 비교적 상세하게 보여주고 격려하게 되었다는 사실은 고무적이다.


특별히 이번 페어에서 국내 최초로 선을 보인 경영상 수상은 참여 기업 중 ‘혁신경영’과 ‘사회공헌’ ‘고객만족’ 분야로 구분하여 경영대상을 수여하여 기업 의욕을 높이고 격려하는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경영혁신 부문에서는 장례위생제 제조 보급업체로 특허분야 신지식인 선정, 식품환경 발명대상 수상 등으로 우수한 경영 능력을 보여 준 ‘(주)에프엔에스’가 수상했고 ‘사회공헌’부문에서는 주택금융의 안정적 공급 촉진 등 공공기관으로서의 사회적 책임에 크게 기여한 ‘(주)한국주택금융공사’가, 고객만족 부문에서는 생화 제품의 탁월한 디자인은 물론 사랑과 관심으로 소중히 모시는 등 고객만족에 최선을 다하고 있는 ‘(주)용담화원’이 수상했다. 또 대전보건대학교 장례지도과, ‘(사단)대한장례메이크업복원협회, ’(사단)한국장례꽃문화협회‘등 10개 기업은 감사패를 수여 받았다.


산업 박람회가 기업들의 우수한 상품을 고객들에게 선보이는 한편으로 기업의 경영 의욕을 격려하고 지원하는 사명을 감당하려는 본 페어의 진솔한 비전이다.












배너

포토뉴스


이슈 & 논단

더보기
코로나19가 인류에 던지는 메시지 -최승호박사
인공지능, IT, BT, 생명공학, 초연결사회, 융합이라는 용어들이 인류의 장밋빛 미래를 예언할 것처럼 올해 초까지 회자되고 있었다. 소위 ‘4차 산업혁명’이라는 화두가 언론, 산업 그리고 대학의 담론을 온통 지배하고 있었다. 그리고 21세기 위생의 개선, 의생명기술의 발전은 인간 수명을 두 번 더 살게 만들었다. 이런 과학기술문명의 성과에 안주하던 인류는 코로나19가 몰고 온 변화 앞에 멈추어 섰다. 그리하여 인류는 역사상 처음으로 지역과 세대, 인종과 계층, 사상과 정치체제를 넘어서 공통의 문제를 함께 해결해야하는 과제를 안게 되었다. 과거에도 인류에 재앙을 준 바이러스 침입이 있었지만 코로나19처럼 국지적이 아닌 전세계적이며 빠른 전파속도를 가진 전염병 재앙은 없었다. 의사소통기술이 발전되지 않았고 글로벌한 경제시스템이 존재하지 않았던 과거 14세기와 19세기의 흑사병 때는 물론이고 양차 세계대전 때도 무풍지대는 존재했으며 역사의 소용돌이 밖에서 일상을 영위하던 사람들이 많았다. 그러나 이번 코로나19는 성별, 국적, 사회적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전방위적 전염 위험이 도사리고 있어서 그 추이를 지켜보며 극복방안을 찾고 있다. 21세기 문명이 극복했다고 생

발행인 칼럼

더보기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