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2 (화)

  • 구름많음동두천 16.6℃
  • 구름많음강릉 21.7℃
  • 구름많음서울 17.2℃
  • 구름조금대전 18.0℃
  • 맑음대구 20.9℃
  • 맑음울산 21.3℃
  • 맑음광주 18.3℃
  • 맑음부산 21.3℃
  • 맑음고창 14.7℃
  • 맑음제주 17.2℃
  • 구름조금강화 14.8℃
  • 구름많음보은 14.2℃
  • 맑음금산 14.8℃
  • 맑음강진군 15.7℃
  • 맑음경주시 21.0℃
  • 맑음거제 18.1℃
기상청 제공

2015국제시니어&웰다잉페어

시니어와 웰다잉의 주요 컨텐츠 대부분 선 보여

<2015국제액티브시니어&웰다잉페어-엑스포>


2015국제액티브시니어& 웰다잉페어‘가 4일 10시 30분 고양꽃박람회장 입구에서 거행된 개막식에는 주최기관인 WBC 복지TV 최규옥 회장과 최성 고양시장이 참석하여 11명의 VIP들과 함께 개막 테이프를 끊은 후 각 부스를 돌며 출품상품들을 살펴보았다. 금번 ‘국제액티브시니어&웰다잉페어‘는 준비과정이 순조롭지 못했고 무엇보다 메르스 감염이란 돌발 변수로 인해 큰 성과를 거두지는 못했다.. 그러나 몇 년 후를 내다 본 장기적인 비전을 가지고 첫 출발한 만큼 미래를 위한 노하우 축적이란 점에서는 의미를 부여하여도 좋을 것이다.



부스의 구성을 살펴 보면 ‘(사)한국골든에이지포럼’ 및 '사회적협동조합멋진인생웰다잉' 비롯한 액티브 시니어 기관, 대한노인회 사업단 등 일자리 창출, 한국주택금융 등 금융상품, 건강 상품을 비롯하여 ‘웰다잉 페어’에 합당한 부스로는 장례생화제단, 봉안당 관리 시스템, 추모시설, 고인메이크업, 염습과 입관 관련, 위생의약품, 사전장례의향서 및 의료의향서, 수준높은 봉안함, 그리고 추모에 적절한 시들지 않는 꽃 상품 등 있어야 할 것이 있었으며 해외에서는 아시아 장례박람회 주관사에서 축하 부스, '연변조선족예의연구회' 부스 등과 ‘사회공헌저널’ 등 언론 부스 등이 선을 보였다.



특히 대형 생화제단과 제단장식 교육기관이 처음으로 참가한 것은 의미 있는 일이었다. 또 AFE(아시아장례박람회) 주관사인 VES는 '아시아은퇴자및노년박람회' 이름으로 별도로 축하 메세지와 기념품을 국제우편으로 보내 행사를 축하해 주었다. 특히 외국에서 관람객으로 참석한 싱가폴의 최대 장례그룹 '앙친모'의 젊은 CEO ‘ANG JAN’ 은 부스를 돌아 볼 때나 시설을 견학할 때 상세한 항목까지 꼼꼼히 일일이 질문하며 배우려는 자세가 인상적이었고 연변에서 사라져 가는 조선족장례문화를 되살려 보려는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기관에게 한국의 여러 분야 현황을 비교적 상세하게 보여주고 격려하게 되었다는 사실은 고무적이다.


특별히 이번 페어에서 국내 최초로 선을 보인 경영상 수상은 참여 기업 중 ‘혁신경영’과 ‘사회공헌’ ‘고객만족’ 분야로 구분하여 경영대상을 수여하여 기업 의욕을 높이고 격려하는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경영혁신 부문에서는 장례위생제 제조 보급업체로 특허분야 신지식인 선정, 식품환경 발명대상 수상 등으로 우수한 경영 능력을 보여 준 ‘(주)에프엔에스’가 수상했고 ‘사회공헌’부문에서는 주택금융의 안정적 공급 촉진 등 공공기관으로서의 사회적 책임에 크게 기여한 ‘(주)한국주택금융공사’가, 고객만족 부문에서는 생화 제품의 탁월한 디자인은 물론 사랑과 관심으로 소중히 모시는 등 고객만족에 최선을 다하고 있는 ‘(주)용담화원’이 수상했다. 또 대전보건대학교 장례지도과, ‘(사단)대한장례메이크업복원협회, ’(사단)한국장례꽃문화협회‘등 10개 기업은 감사패를 수여 받았다.


산업 박람회가 기업들의 우수한 상품을 고객들에게 선보이는 한편으로 기업의 경영 의욕을 격려하고 지원하는 사명을 감당하려는 본 페어의 진솔한 비전이다.












배너

포토


이슈 & 논단

더보기
비영리법인 운영에서 중요한 것  -이윤성
-공익적 목적이나 세상에 좋은 영향을 미치기 위해 조직을 만든다면 금전적 이익을 노리면 안돼 -유니세프 대표가 모금한 돈으로 비행기 일등석만 타고 연봉이 대기업급. 사람들에게 실망 안겨 –폼 잡고 싶은 사람들이 아니라 정말 어려운 사람들 위해 봉사하고 기여하고 싶은 사람들이 해야 헌법재판소에 직장협의회를 만들 때 직원들에게 회비를 받는 것은 중요했다. 적은 금액이라도 일정액을 매달 내야 회원들이 직장협의회를 신뢰하고 그를 위해 기여를 한다는 것을 보일 수 있고 또 돈이 있어야 가끔씩 직원들을 위한 작은 이벤트나 물품을 지원하고 회원의 정체성을 확인하고 회원 간의 결속을 다질 수 있기 때문이었다. 직장협의회는 전임자가 없으므로 월급을 보전할 필요가 없고 사업을 너무 많이 하면 직장에서 맡은 일을 하면서 여유시간에 직장협의회를 위해 일하는 운영진에 부담이 될 수 있기 때문에 꼭 필요한 일만 하기로 했다. 그래서 나온 일은 직원의 가족의 부음이 있을 때 부의금을 지급하고 근조기를 만들어 세워두는 것이었다. 그런데 처음 직장협의회를 처음 만들 때에 대부분의 직원들이 간부를 맡기 부담스러워했기 때문에 일정 조건에 해당하는 사람이면 자동적으로 간부가 되는 것으로 하고

발행인 칼럼

더보기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