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5 (화)

  • 맑음동두천 6.3℃
  • 흐림강릉 6.4℃
  • 맑음서울 8.0℃
  • 맑음대전 7.3℃
  • 대구 7.2℃
  • 울산 7.8℃
  • 흐림광주 11.8℃
  • 부산 7.9℃
  • 흐림고창 9.2℃
  • 흐림제주 16.3℃
  • 맑음강화 8.0℃
  • 맑음보은 6.6℃
  • 맑음금산 6.6℃
  • 흐림강진군 12.1℃
  • 구름많음경주시 7.1℃
  • 흐림거제 10.0℃
기상청 제공

해외견학 & AFE

기업과 개인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기약하며

<2014해외장례문화견학-2> 배움과 휴식과 충전

금번 견학 행사에서 빼놓을 수 없이 언급하고 싶은 것은 국내 전문가들의 차내 특강이었다. 심천에서 주하이를 거쳐 마카오로 입성하는 3시간 가까이 차내에서는 각기 해당되는 분야에 대한 열띤 강의에 견학단 모두가 열심히 경청했다. 먼저 「(주)하늘정성」'정도식' 부사장은 준비한 회사 펨프릿을 나누어 주고 회사에서 직접 개발한 여러 가지 납골묘의 디자인을 설명하며 전국에 걸쳐 희망하는 묘지업체에 공급하게 되었다고 말하고 앞으로도 계속 새로운 디자인 개발과 보급에 주력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어서 「(재)효원납골공원」의 이사장인 동시에 최근에 설립된 「한국추모시설협회」 '최혁' 회장은 최근에 확정된 소비자 보호를 위한 공정거래위원회의 지침과 그에 상응한 업체들의 대고객 마켓팅 방안에 대해서 설명하면서 아울러 추모시설업체들의 자구적인 마켓팅과 협력에 대한 소신을 말해 주었다. 이어서 미국 시신위생사 및 장례지도사 자격증을 가지고 국제적인 장례서비스와 엠바밍을 제공하는 「인터내셔널 FS」 '김일권' 사장 겸 교수는 최근 진도 침몰사고로 인한 시신의 부패와 인적 사항 확인 과정 등 이슈에 대한 자신의 활동과 대규모 사고시의 시신 처리의 문제점에 대해 전문적인 내용을 설명해 주었다. 또 ‘(주)부산의전’의 대표 겸 「동부산대학교 장례복지행정과」 '김욱일' 강사는 장례서비스에 남아 있는 일본식 잔재와 잘못 인식된 전통 장례의례에 대한 연구 결과를 소개해 주며 앞으로 전국에 걸쳐 홍보와 교육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러한 특강은 매우 의미가 있어 각자가 가진 전문지식을 견학단 모두가 공유할 수 있는 계기가 되어 주어서 흡족해 했다. 또 추모시설업체인 「하늘문추모공원」 '주은형' 사장은 이번에 바람 좀 쐴까하고 견학단에 참여했는데 의외로 많은 것을 배우게 돼 기쁘다고 말하고 자신의 미래 경영 포부와 특히 하반기에 예정된 동아일보와 공동 주관하는 장례박람회 개최 계획에 대해 설명해 주었다. 이외에도 참가한 전원이 소속 또는 운영하는 기업과 자신을 소개하는 순서를 가졌다.




휴식과 충전


견학 중간 중간에 곁들인 관광도 CEO들의 휴식과 충전의 의도를 잘 반영해 주었다. 홍콩 해양박물관에서의 수족관 관람과 케이블카 타기, 리펄스베이에서의 홍콩 야경 감상, 그리고 둘쨋날 심천에서의 중국소수민족마을 진기한 관광과 웅대한 스케일의 소수민족공연에도 모두가 흡족해 했다. 또 마카오에서의 성바오로 성당과 세나도 광장 육포거리 등 관광도 처음 참가하는 사람들에게는 만족한 일정이었다. 엑스포가 열린 마카오 타워 꼭대기 관광도 빼놓을 수 없다. 날씨가 좋지 않아 전망은 시원스럽지 못했으나 유명한 고층 빌딩에서의 번지점프 구경도 볼만한 것이었다.


 



      



  

 


♥          





배너

포토


이슈 & 논단

더보기
[두만강칼럼]한국인의 ‘조선족 재인식’ 기류
일부 한국 언론의 구태의연한 조선족 비하 추태로 쌓인 불감증 때문인지는 몰라도 가끔 SNS에 뜨는 한국인의 연변(조선족) 덕담 동영상을 시큰둥하게 대해왔던 필자였다. 연변의 어느 으슥한 골목가게에서 양꼬치, 순두부, 온면 맛에 완전히 넋을 빼앗긴 한국 ‘미식가’ 백종원씨의 동영상을 봤던 적이 있다. “감동이다, 감동! 어― 좋아라”를 연발하며 연변음식에 몰입하는 백씨의 동영상에 조선족 네티즌들은 의외로 민망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대표적인 멋진 음식점을 놔두고 하필 초라한 골목가게를 고른 프로그람 PD의 저의를 꼬집은 것이다. 물론 프로그람 취지에 대한 해명이 뒤따랐지만 ‘초라한 골목가게’가 일부 한국 언론의 빈축거리로 될 수 있다는 우려에서 비롯된 불편한 심기는 쉽게 가라앉지 않았다. 네티즌들의 민감한 반응에 필자 또한 공감되는 바가 없지 않다. 조선족사회가 이성화돼가고 있다는 생각을 가지게 하는 대목이었다. 그런데 일전에 SNS에서 만난 ‘연변덕담타령’은 필자를 사로잡았다. 덕담내용이 날카로와서였는지 아니면 덕담을 펼치는 한국 젊은이의 느긋한 자세 때문인지는 몰라도 아무튼 신선한 충격으로 다가왔다. “순수함이 몸에 배여있는 조선족에 비기면 한국인은 싸가지가

발행인 칼럼

더보기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