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19 (월)

  • 맑음동두천 11.3℃
  • 맑음강릉 12.3℃
  • 맑음서울 14.7℃
  • 맑음대전 12.2℃
  • 맑음대구 14.3℃
  • 맑음울산 13.6℃
  • 맑음광주 15.3℃
  • 맑음부산 15.9℃
  • 맑음고창 10.5℃
  • 구름조금제주 16.2℃
  • 구름조금강화 11.6℃
  • 맑음보은 7.4℃
  • 맑음금산 8.4℃
  • 맑음강진군 10.6℃
  • 맑음경주시 11.4℃
  • 맑음거제 13.3℃
기상청 제공

해외견학 & AFE

기업과 개인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기약하며

<2014해외장례문화견학-2> 배움과 휴식과 충전

URL복사

금번 견학 행사에서 빼놓을 수 없이 언급하고 싶은 것은 국내 전문가들의 차내 특강이었다. 심천에서 주하이를 거쳐 마카오로 입성하는 3시간 가까이 차내에서는 각기 해당되는 분야에 대한 열띤 강의에 견학단 모두가 열심히 경청했다. 먼저 「(주)하늘정성」'정도식' 부사장은 준비한 회사 펨프릿을 나누어 주고 회사에서 직접 개발한 여러 가지 납골묘의 디자인을 설명하며 전국에 걸쳐 희망하는 묘지업체에 공급하게 되었다고 말하고 앞으로도 계속 새로운 디자인 개발과 보급에 주력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어서 「(재)효원납골공원」의 이사장인 동시에 최근에 설립된 「한국추모시설협회」 '최혁' 회장은 최근에 확정된 소비자 보호를 위한 공정거래위원회의 지침과 그에 상응한 업체들의 대고객 마켓팅 방안에 대해서 설명하면서 아울러 추모시설업체들의 자구적인 마켓팅과 협력에 대한 소신을 말해 주었다. 이어서 미국 시신위생사 및 장례지도사 자격증을 가지고 국제적인 장례서비스와 엠바밍을 제공하는 「인터내셔널 FS」 '김일권' 사장 겸 교수는 최근 진도 침몰사고로 인한 시신의 부패와 인적 사항 확인 과정 등 이슈에 대한 자신의 활동과 대규모 사고시의 시신 처리의 문제점에 대해 전문적인 내용을 설명해 주었다. 또 ‘(주)부산의전’의 대표 겸 「동부산대학교 장례복지행정과」 '김욱일' 강사는 장례서비스에 남아 있는 일본식 잔재와 잘못 인식된 전통 장례의례에 대한 연구 결과를 소개해 주며 앞으로 전국에 걸쳐 홍보와 교육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러한 특강은 매우 의미가 있어 각자가 가진 전문지식을 견학단 모두가 공유할 수 있는 계기가 되어 주어서 흡족해 했다. 또 추모시설업체인 「하늘문추모공원」 '주은형' 사장은 이번에 바람 좀 쐴까하고 견학단에 참여했는데 의외로 많은 것을 배우게 돼 기쁘다고 말하고 자신의 미래 경영 포부와 특히 하반기에 예정된 동아일보와 공동 주관하는 장례박람회 개최 계획에 대해 설명해 주었다. 이외에도 참가한 전원이 소속 또는 운영하는 기업과 자신을 소개하는 순서를 가졌다.




휴식과 충전


견학 중간 중간에 곁들인 관광도 CEO들의 휴식과 충전의 의도를 잘 반영해 주었다. 홍콩 해양박물관에서의 수족관 관람과 케이블카 타기, 리펄스베이에서의 홍콩 야경 감상, 그리고 둘쨋날 심천에서의 중국소수민족마을 진기한 관광과 웅대한 스케일의 소수민족공연에도 모두가 흡족해 했다. 또 마카오에서의 성바오로 성당과 세나도 광장 육포거리 등 관광도 처음 참가하는 사람들에게는 만족한 일정이었다. 엑스포가 열린 마카오 타워 꼭대기 관광도 빼놓을 수 없다. 날씨가 좋지 않아 전망은 시원스럽지 못했으나 유명한 고층 빌딩에서의 번지점프 구경도 볼만한 것이었다.


 



      



  

 


♥          





배너

포토뉴스


이슈 & 논단

더보기
코로나19가 인류에 던지는 메시지 -최승호박사
인공지능, IT, BT, 생명공학, 초연결사회, 융합이라는 용어들이 인류의 장밋빛 미래를 예언할 것처럼 올해 초까지 회자되고 있었다. 소위 ‘4차 산업혁명’이라는 화두가 언론, 산업 그리고 대학의 담론을 온통 지배하고 있었다. 그리고 21세기 위생의 개선, 의생명기술의 발전은 인간 수명을 두 번 더 살게 만들었다. 이런 과학기술문명의 성과에 안주하던 인류는 코로나19가 몰고 온 변화 앞에 멈추어 섰다. 그리하여 인류는 역사상 처음으로 지역과 세대, 인종과 계층, 사상과 정치체제를 넘어서 공통의 문제를 함께 해결해야하는 과제를 안게 되었다. 과거에도 인류에 재앙을 준 바이러스 침입이 있었지만 코로나19처럼 국지적이 아닌 전세계적이며 빠른 전파속도를 가진 전염병 재앙은 없었다. 의사소통기술이 발전되지 않았고 글로벌한 경제시스템이 존재하지 않았던 과거 14세기와 19세기의 흑사병 때는 물론이고 양차 세계대전 때도 무풍지대는 존재했으며 역사의 소용돌이 밖에서 일상을 영위하던 사람들이 많았다. 그러나 이번 코로나19는 성별, 국적, 사회적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전방위적 전염 위험이 도사리고 있어서 그 추이를 지켜보며 극복방안을 찾고 있다. 21세기 문명이 극복했다고 생

발행인 칼럼

더보기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