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13 (목)

  • 구름많음동두천 22.5℃
  • 구름조금강릉 21.4℃
  • 구름많음서울 25.4℃
  • 흐림대전 22.5℃
  • 흐림대구 22.3℃
  • 흐림울산 21.3℃
  • 구름많음광주 23.8℃
  • 부산 21.8℃
  • 흐림고창 23.0℃
  • 제주 23.6℃
  • 구름많음강화 20.6℃
  • 흐림보은 20.9℃
  • 흐림금산 20.8℃
  • 흐림강진군 22.7℃
  • 흐림경주시 21.1℃
  • 흐림거제 21.7℃
기상청 제공

<종합>2012MBC+웰다잉페어

‘2012웰다잉페어’ 문화엑스포 면모 뚜렷

다양한 참가업체, 유용한 컨퍼런스, 의미있는 이벤트

12월 21일부터 3일간 COEX B홀에서 개최되는 "2102MBC+웰다잉페어"는 문화엑스포의 면모를 뚜렷이 부각하는 장례박람회가 되고 있다. 금융, 요양, 헬스케어, 실버, 장례 및 묘지, 상속 및 유산관리, 추모 서비스 등 산업 컨텐츠가 한자리에 모인 한편으로 웰다잉 특강, ‘염쟁이 유씨’와 같은 수준 높은 연극, 해외 인기 엔딩영화 상영 등이 선보이고 세계장례문화박물관 소장품의 특별 전시 등 다양한 이벤트를 펼쳐, 단순한 기업 홍보의 장만이 아닌 장례문화 종합 전시장으로서 손색없는 부대행사가 펼쳐지고 있다.


또 참가업체의 내용을 살펴보면 종전과는 다른 특이한 현상이 발견되는데, 산업측면에서는 사리제조, 추모영상 제작 등 외에 최근 이슈화 되고 있는 사전의료의향서 작성과 관련된 추모서비스 기관 단체와 장례관련 협동조합 및 교육기관 등이 새롭게 선보이고 있다. 또 시리버관련 사업체들이 다수 참가하고 있어 ‘Pre-Need’ 개념의 노인복지에도 관심을 기울이는 기회가 되고 있다. 이러한 현상은 노인복지와 장례문화의 폭이 점차로 넓어지고 나아가 임종서비스와 추모 컨텐츠가 다양화되어 가고 있음을 말해 주고 있다.

또 해외의 관련기업 인사로부터의 축하인사도 특기할 만한 일인데 홍콩의 전시전문기업이며
AFE(아시아장례박람회)의 주관사인 ‘버티컬 엑스포사’의 Wilson Tong 전무, 일본 도쿄에 소재한 장례종합마켓팅 회사 ‘가마쿠라신서’의 ‘’시미즈 히로다카‘ 사장, 역시 일본 후쿠오카의 유력 장례기업 ’마츠오 그룹‘의 ’마츠오 게이이치‘ 사장 등이 하늘문화신문사를 통해 축하의 인사를 보내왔다.

또 현장에서 펼치는 오프라인 전시와 병행하여 하늘문화신문이 공동으로 펼치는 신문지상의
전시를 동시에 시도하여 참가업체와 협찬업체의 기업홍보 노출 및 행사의 상세한 내용을 다양하게 소개한 ‘웰다잉페어’ 특집호를 발간하여 박람회 현장에서 관람객들에게 대량 배포됐다. 이번 ‘2012웰다잉페어’가 한국의 장례문화와 장례산업을 발전시키고 개인적으로는 추모정신 앙양과 한국 전통문화 발전에도 크게 플러스가 되기를 기대한다.


관련태그

NULL

배너

포토


잊기 쉬운 국민연금의 진실 7가지
1. 지급보장을 법률로 정해도 실질은 같다“기금이 고갈되면 연금액을 국가가 지급을 보장한다”는 지급보장이 법률에 정함이 없더라도 국가는 국민연금지급 책임이 있기 때문에 고갈시점에 예산서 상에 예산을 배정하고 국회를 통과하면 지급할 수 있다. 한국은 예산지출의 비법률화주의를 취하고 있다..2. 지급보장을 법률로 정해도 재정여력이 안되면 삭감할 수밖에 없다기금이 고갈되면 세금을 징수하여 주어야 하는데 초고령화 사회인 미래의 젊은 세대가 만약 소득세, 건강보험료, 기초연금 등 복지세금만 하더라도 너무 많아 이에 반발한다면 세금을 징수하지 못하게 된다. 그 때는 국가가 약속한 연금을 삭감할 수밖에 없다. 기금고갈이 예상되는 2060년의 부과방식 비용율은 26.8%이고 이때는 가입자 1명에 수급자가 1.2명이기 때문에 젊은 세대의 세금저항 가능성도 간과할 수 없다. 판사가 피의자에게 사기를 변상하라고 판결하여도 피의자가 돈이 없으면 받지 못하는 이치와 같다..3. 현존하는 국가 중 약속한 연금을 대폭 삭감한 국가가 있다그리스, 우크라이나 등 국가부도위기에서 연금을 대폭삭감한 나라들이 있다. 정부는 “국가가 망하지 않는 한 국민연금을 지급받지 못하는 경우는 없다. 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