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6 (화)

  • 흐림동두천 3.5℃
  • 흐림강릉 4.6℃
  • 흐림서울 7.4℃
  • 흐림대전 7.0℃
  • 구름많음대구 5.8℃
  • 구름많음울산 8.4℃
  • 흐림광주 7.5℃
  • 구름많음부산 8.9℃
  • 흐림고창 4.4℃
  • 흐림제주 12.7℃
  • 흐림강화 2.5℃
  • 흐림보은 4.4℃
  • 흐림금산 2.1℃
  • 구름많음강진군 5.0℃
  • 구름많음경주시 3.9℃
  • 구름많음거제 9.7℃
기상청 제공

<종합3>2010해외장례문화견학

홍콩박람회 주관사로부터의 감사 서신

URL복사
지난 5월 홍콩 아시아장례박람회(AFE)를 주관한 『Verticalexpo』사에서 감사와 협력의 의사를 담은 서한을 보내왔다. 발전되고 훌륭한 엑스포를 준비한 것과 본사의 견학단을 위해 좋은 장사 시설을 소개해 준데 대한감사의 편지에 답장의 표시로 대표자가 직접 보내 온 것이다. 국제적인 교류 협력의 좋은 모습으로 보고 여기에 전제한다. -편집자 주

 


▶영어 원문

It was a real pleasant receiving a professional group from Korea organized by Memorial News. We appreciated Memorial News involvements and contributions to AFE Conference, and the Exhibition, and we believed that without the inputs from Memorial News, AFE’s visitors would not be able to receive valuable information of funeral industry development in Korea.

AFE organizing committee is proud to a professional colleague: Memorial News, and we would like to establish a closer relationship with Mr. Kim’s organization. We have a proposal to invite Mr. Dong Wan Kim, the president of Memorial News, to be a member of Advisory Board of AFE to enhance further communication and working together to upgrade the professionalism of Asia’s Funeral Industry. In fact, many key professionals from Asia, like Philippines, Taiwan, Hong Kong and Malaysia are advisors of AFE’s advisory board.

On the other hand, we will list “Memorial News” as an international ally of AFE and its logo will be put on AFE website. We will update Mr. Kim for further development and progress of AFE.

We look forward to working with Mr. Kim again and please forward our regards to members and staffs of Memorial News.

Best Regards,

Wilson Tong

Fairs Director

AFE – Asia Funeral Expo

sincerly,

 
- ▲ 5월13일 밤, 점보레스토랑에서 베풀어진 친선 디너에서 순서를 진행하는 비티컬엑스포의 임원들
▶한국어 번역본

"하늘문화신문(Memorial News)"에 의해 조직된 한국으로부터 전문적인 단체를 받는 것은 매우 기쁜 일이었습니다.

우리는 AFE 컨퍼런스와 전시에 대한 "하늘문화신문(Memorial News)"의 참여와 기여들에 대해 감사했습니다. 또한 저희는 "하늘문화신문(Memorial News)"의 도움이 없었다면, AFE의 방문객들이 한국에 있는 장례산업발전에 대한 가치 있는 정보를 받을 수 없었을 것이라 믿습니다.

AFE를 주관하는 위원회는 전문적인 동료인 "하늘문화신문(Memorial News)"을 매우 자랑스럽게 여깁니다. 그리고 김동원 대표님의 회사와 더 긴밀한 관계를 갖고 싶습니다. 더 나은 의사소통과 아시아의 장례산업의 전문성을 한층 성장시킬 수 있도록 함께 일하고 더 많은 의사소통을 위해 AFE자문위원회의 회원으로 우리는 하늘신문의 김동원 대표님의 초대를 제안합니다. 실제로, 필리핀, 대만, 홍콩, 말레이시아와 같은 아시아 국가로부터 많은 주요 전문가들이 AFE자문위원회의 조언자들 입니다.

한편으로, 우리는 "하늘문화신문(Memorial News)"을 AFE의 국제적 협력자로서 기재할 것이며 회사의 로고는 AFE웹사이트에 게재될 것입니다. 우리는 AFE의 더 많은 발전과 진보를 위해 김동원 대표님을 업데이트 할 것입니다.

우리는 다시 김동원 대표님과 일하기를 기대하며 "하늘문화신문(Memorial News)"의 직원 여러분들에게도 경의를 표합니다..

배너

포토뉴스


이슈 & 논단

더보기
슬플 것도 서운할 것도 없는 삶을 바로 지금 살아야
세상에 영원힌 것은 없다는 불변의 명제는 어느 누구나 공감하리라 생각한다. 살다보니 암환자가 되어 투병중에 있지만 나 자신은 오래 전부터 공부해왔던 인문학 강의를 통해서 대중들에게 이야기했던 죽음에 대한 이야기를 정작 가족들에게는 제대로 진지하게 이야기할 기회가 없었다. 그러던 차에 대장암으로 몸져 누운 와상환자의 입장이 되어보니 죽음이라는 단어를 현실적으로 보다 가까이 접하고 차분하게 죽음에 관한 보다 깊은 생각을 하게 된다. ​ 사람은 누구나 죽음을 향해 살고 있으며, 죽음을 가까이 함께하는 삶을 사는 것이 보다 삶의 의미를 진하게 느낄 수 있다는 사실을 받아들여야만 할것이다. 나는 청소년기에 사고로 사망선고를 받고 영안실에서 다시 깨어났던 경험이 있다. 이러한 경험은 TV를 비롯해서 다양한 매체를 통해 여러번 전파된 바가 있다. ​ 이것이 계기가 되어 많은 이들에게 죽음 이후의 삶과 삶의 방법에 대한 강의를 하는 것으로 삶의 대부분을 차지하게 되었다. 십여 년전부터는 죽음 이후 장례문제에 대한 강의와 저술활동을 해욌다. 많은 문제가 우리의 장례식 장면에서 보여지고 달라진 현대의 생활패턴과 의식수준이 예전과 다름을 간과하고 비지니스가 개입된 왜곡이 많음을

발행인 칼럼

더보기
[칼럼] 상조단체 상조협회 이야기
조직이란 소속된 구성원들의 친목과 함께 공동 발전을 위한 네트워크란 점이 핵심 존재이유라고 할 수 있다. 한국상조산업계도 2021년을 기점으로 비영리 공인 단체를 가지게 되었다. 비록전국적인 단일조직은 아니지만 어쨋든 공식 '사단법인'이란 점에서 의미있는 발전이다. 한국상조산업협회는 설립 허가를 받은 후 박헌준 회장 이름으로 “공식적인 허가 단체로 거듭난 협회는 회원사와 더불어 장례문화발전과 상조업계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표시했다. 기자는 관련 기사에서 경험에서 우러나는 희망사항을 곁들였다. 40년의 역사를 가진 한국상조산업의 문제점은 원래의 본향이었던 상부상조, 아름다운 품앗이의 핵심, 장례문화를 제대로 발전시킬 수있느냐 하는 것이다. 그렇다는 것은 의례서비스의 근본을 떠나 소위 결합상품 내지는 의례와 거리가 먼 라이프서비스로 주업태를 변경시켜 가며 이윤을 추구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상조고객의 대부분이 미래 장례를 목적으로 가입한 것이라면 상조산업 발전과 장례문화 발전이 동일한 의미를 가져 주었으면 하는 것이다. 지난 12월 24일자로 공정위의 허가를 받은 '사단법인 한국상조산업협회'가 설립목적으로 명시한 "상조산업의 건전한 발전과 소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