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23 (월)

  • 구름많음동두천 2.8℃
  • 구름조금강릉 9.1℃
  • 구름많음서울 4.2℃
  • 맑음대전 7.8℃
  • 맑음대구 8.5℃
  • 맑음울산 8.3℃
  • 맑음광주 9.4℃
  • 맑음부산 11.1℃
  • 구름조금고창 7.4℃
  • 구름많음제주 11.8℃
  • 구름많음강화 2.0℃
  • 구름조금보은 6.6℃
  • 구름조금금산 7.2℃
  • 맑음강진군 10.0℃
  • 맑음경주시 9.4℃
  • 맑음거제 9.2℃
기상청 제공

협동조합소스 복지몰 '에스딜닷컴' 론칭 1주년 기념식 성대히 거행

 

'협동조합소스'가 론칭한 복지플랫폼인 '에스딜(S-DEAL)닷컴 론칭 1주년 기념' 행사가 지난달 11월 30일 오전 11시, 서울 금천구 소재 가산 골드리버 호텔에서 거행됐다.

 

이날 1주년 행사는 협동조합소스 이충재 이사장, 김영지 부대표와 한국경제자문연구소 김진석 소장, 로터스포럼 행정학박사 최평규 회장, 전국우체국노동조합 주정호 위원장, 제주바이오기업협회 신상진 회장, SR노동조합 김상수 위원장, OBS경인방송 신성호 국장을 비롯한 100개 기업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성대히 치러졌다.

 

 

이충재 이사장은 인사말에서 "S-DEAL.COM은 생활복지 종합 플랫폼으로서 내 삶속에 필요한 상품, 체험과 테마가 있는 복지 플랫폼으로 정착시킬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충재 이사장은 한노총산하 사회연대연맹의 위원장이기도 하다. 

 

또 이날 행사에서는 우수 분양몰에 대한 감사패 전달과 함께 김영지 부대표의 '에스딜닷컴의 비전'에 대한 설명이 이어졌고, 김아련 부장이 '에스딜 닷컴의 노력이라는 주제로 그동안 1년간의 노력과 성과를 설명했다.

 

 

또 한국경제자문연구소 김진석 소장의 '고금리 시대...우리는'이란 주제로 초청강연이 이어졌고, 입점사 부스 행사 등의 이벤트가 진행됐다.

 

에스딜닷컴 조현석 이사는 "Secret, Super, Special'의 의미를 담고있는 것이 ' S-DEAL.COM'이며, 2022년 한 해 동안 79개의 분양몰이 등록하는 성과를 거뒀다"며 2023년에는 복지몰분양 300호, 전문관 개설 30개처를 목표로 사회공헌에 기여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 부대행사로 치러진 입점사 부스 홍보 모습 일부 

 

에스딜닷컴은 노동조합, 협회, 기업, 단체 회원의 복지 향상을 위한 복지몰을 개발∙운영하고 있는데 국내 다양한 기관, 단체, 기업의 참여를 환영하고있다.   문의: 02-6213-4242

 

 

관련기사①

협동조합 복지몰, 회원복리증진,사회공헌, 기부문화 조성 기대

 

관련기사②  

소상공인과 노인 외국인 등 주축, 사회연대연맹 출범

 

#협동조합소스 #에스딜닷컴 #복지몰 #이충재이사장 #사회연대연맹 

 

 

 



배너

포토뉴스



발행인 칼럼

더보기
[칼럼] 상조단체 상조협회 이야기
조직이란 소속된 구성원들의 친목과 함께 공동 발전을 위한 네트워크란 점이 핵심 존재이유라고 할 수 있다. 한국상조산업계도 2021년을 기점으로 비영리 공인 단체를 가지게 되었다. 비록전국적인 단일조직은 아니지만 어쨋든 공식 '사단법인'이란 점에서 의미있는 발전이다. 한국상조산업협회는 설립 허가를 받은 후 박헌준 회장 이름으로 “공식적인 허가 단체로 거듭난 협회는 회원사와 더불어 장례문화발전과 상조업계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표시했다. 기자는 관련 기사에서 경험에서 우러나는 희망사항을 곁들였다. 40년의 역사를 가진 한국상조산업의 문제점은 원래의 본향이었던 상부상조, 아름다운 품앗이의 핵심, 장례문화를 제대로 발전시킬 수있느냐 하는 것이다. 그렇다는 것은 의례서비스의 근본을 떠나 소위 결합상품 내지는 의례와 거리가 먼 라이프서비스로 주업태를 변경시켜 가며 이윤을 추구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상조고객의 대부분이 미래 장례를 목적으로 가입한 것이라면 상조산업 발전과 장례문화 발전이 동일한 의미를 가져 주었으면 하는 것이다. 지난 12월 24일자로 공정위의 허가를 받은 '사단법인 한국상조산업협회'가 설립목적으로 명시한 "상조산업의 건전한 발전과 소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