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3 (일)

  • 흐림동두천 -1.7℃
  • 구름많음강릉 -0.3℃
  • 흐림서울 0.2℃
  • 흐림대전 5.4℃
  • 흐림대구 3.7℃
  • 구름많음울산 5.5℃
  • 구름많음광주 7.2℃
  • 흐림부산 6.5℃
  • 흐림고창 2.4℃
  • 제주 9.9℃
  • 구름많음강화 -0.4℃
  • 흐림보은 2.8℃
  • 흐림금산 3.4℃
  • 흐림강진군 5.4℃
  • 구름많음경주시 1.8℃
  • 흐림거제 4.9℃
기상청 제공

The건강샘터

여왕의 건강관리, 의외로 간단 

URL복사

 

영국 엘리자베스 2세는 백세에 가까운  95세다. 그런데도 건강은 여전히 양호하다.  21일(현지시간) AP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영국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이 런던 서쪽 윈저 그레이트 공원에 있는 로열 로지 저택에서 증손자 어거스트와 루카스의 세례식에 왕실 가족 구성원들과 함께 참여했다.

 

엘리자베스 여왕은 최근 의사의 조언에 따라 여러 차례 공식 석상에 참석하지 않았으나, 여왕의 손녀 유지니의 아들 어거스트와 손녀 자라틴달의 아들 루카스의 세례식에 참석했다.

 

엘리자베스 여왕은 영국에서 가장 오래 살고, 가장 오래 재위한 군주다. 그는 내년에 왕좌에 오른 지 70년이 돼 '플래티넘 주빌리(Platinum Jubilee)'를 축하할 예정이다. 플래티넘 주빌리는 한 나라의 군주가 재위 70주년을 맞이했을 때를 일컫는 말이다.

 

엘리자베스 여왕의 건강관리는 어떻게 하고 있을까? 그녀의 식사습관을 중심으로 살펴보자. 

왕실 가문으로서 최고의 의사, 요리사, 영양사들을 측근으로 두고 있다는 점은 건강을 지속적으로 관리하고 유지할 수 있는 비결로 꼽힌다. 그런데 이러한 전문가들의 도움을 받아 유지하고 있는 식단은 생각보다 단순하고 간단하다.

 

 

◆ 조금씩 하루 네 번 식사하기
엘리자베스 여왕은 ‘먹기 위해 산다’기보다 ‘살기 위해 먹는다’는 좌우명으로 식사를 한다. 항상 넘치지 않게 1인이 먹을 수 있는 양만큼 먹으며, 가벼운 식사를 하루 네 번 하는 것을 선호한다.

비만을 비롯한 다양한 성인병에 시달리는 사람들에게 참고가 되는 식사 전략이다. 영국 케임브리지대학교의 연구에 의하면 매일 적은 양의 음식을 여러 차례 나눠 먹는 방법은 하루 음식 섭취량을 25%가량 감소시키는 효과가 있다.


◆ 제일 좋아하는 음식 먹기
엘리자베스 여왕이 건강한 음식을 중심으로 소식하고 있다고는 하나, 군것질을 전혀 하지 않는 것은 아니다. 엘리자베스 여왕은 초콜릿 케이크를 좋아해 작은 조각 케이크를 즐겨먹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자신이 좋아하는 음식을 어느 정도 보상해주는 것은 건강한 식단을 오랫동안 유지하는 좋은 전략이다. 국제학술지 ‘스테로이드저널(Journal Steroids)’에 실린 연구에 의하면 초콜릿, 쿠키, 아이스크림 등으로 보상을 줄 때는 저녁보다 아침에 하는 것이 좋다. 이는 이후 남은 하루 식욕을 조절하는데 도움을 준다. 또한 저녁을 무겁게 먹는 것보다 아침을 무겁게 먹는 편이 체중 조절에도 유리하다.

 

◆ 제철 음식 먹기
엘리자베스 여왕은 여름에는 딸기를 즐겨 먹지만, 겨울에는 먹지 않는 것으로 전해진다. 시즌이 지난 과일이나 채소는 먹지 않는다는 것. 이는 제철일 때 토양 등으로부터 얻는 영양학적 가치가 높기 때문인 것으로 추정된다. 특히 비타민 C 같이 쉽게 파괴되는 영양소는 수확 후 많은 시간이 흐르지 않아도 상당 부분 손실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어 엘리자베스 여왕은 정원에서 직접 기른 과일과 채소 등을 곧바로 수확해 먹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 생선 충분히 먹기
엘리자베스 여왕이 즐겨먹는 음식으로는 연어 샌드위치, 생선구이 등이 있다. 연어처럼 오메가-3 지방산이 풍부한 생선은 심장질환의 위험을 떨어뜨리는데 도움을 준다. 이로 인해 전 세계 최고 건강식으로 꼽히는 지중해 식단 역시 생선 요리가 항상 포함된다.


◆ 타타임 즐기기 
영국 사람들이 티타임을 즐긴다는 건 잘 알려진 사실이다. 엘리자베스 여왕 역시 티타임을 즐겨하는데, 특히 얼그레이를 좋아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홍차와 같은 타닌 성분의 차는 혈압을 낮추고 체중을 조절하는데 도움을 주며, 얼그레이의 향을 내는 베르가모트는 플라보노이드 성분이 들어있다. 
.

 


배너

포토뉴스


이슈 & 논단

더보기
죽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변성식소장
죽는다는 것이 세상의 고통과 슬픔의 모든 문제들을 던져버리고 훌쩍 여행 떠나듯 다른 세상으로 갈 수있는 것이 아니다. 그냥 획 떠나는 것이 아니라 살면서 행한 모든 일거수일투족을 빠짐없이 정리하고 계산 해야하는 과정을 반드시 거친다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한다. 그 과정은 자신의 삶을 빠짐없이 리뷰해야 하는 절차를 거쳐야만 하는 것으로 까맣게 잊고 있던 찰라의 순간까지 빠짐없이 찾아내어 적나라한 화면으로 온 하늘을 다채우며 보여준다. ​ 믿거나 말거나 하는 이야기가 아니라 실제 겪은 나의 체험기이다, 이상하고 별난 사람으로 바라보는 대부분의 사람들에게조차 전해져야 할 인연이 되어 밝힐 마음을 내어본다. 온갖 요상한 말로 저마다 진실인양 떠드는 혼란스런 세상이고 내키지 않을 주제이지만 절대 예외가 없이 당해야만 하는 일이니 기억했으면 좋겠다. ​ 청소년기에 죽음을 경험했던 나의 이야기는 한때 세상에 화제거리로 잠시 알려진 적이 있다. 죽음은 예기치 못한 때에 한순간에 찾아와 눈돌릴 틈도 주지 않는다. 후에 겪을 일을 생각해서 지울 것은 지우고 다듬고 좋은 것으로 포장이라도 했으면 좋으련만 한치의 오차없이 날것으로 살아온 숨소리까지 다시 보여주며 자신의 과오를 처절

발행인 칼럼

더보기
[칼럼] 상조단체 상조협회 이야기
조직이란 소속된 구성원들의 친목과 함께 공동 발전을 위한 네트워크란 점이 핵심 존재이유라고 할 수 있다. 한국상조산업계도 2021년을 기점으로 비영리 공인 단체를 가지게 되었다. 비록전국적인 단일조직은 아니지만 어쨋든 공식 '사단법인'이란 점에서 의미있는 발전이다. 한국상조산업협회는 설립 허가를 받은 후 박헌준 회장 이름으로 “공식적인 허가 단체로 거듭난 협회는 회원사와 더불어 장례문화발전과 상조업계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표시했다. 기자는 관련 기사에서 경험에서 우러나는 희망사항을 곁들였다. 40년의 역사를 가진 한국상조산업의 문제점은 원래의 본향이었던 상부상조, 아름다운 품앗이의 핵심, 장례문화를 제대로 발전시킬 수있느냐 하는 것이다. 그렇다는 것은 의례서비스의 근본을 떠나 소위 결합상품 내지는 의례와 거리가 먼 라이프서비스로 주업태를 변경시켜 가며 이윤을 추구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상조고객의 대부분이 미래 장례를 목적으로 가입한 것이라면 상조산업 발전과 장례문화 발전이 동일한 의미를 가져 주었으면 하는 것이다. 지난 12월 24일자로 공정위의 허가를 받은 '사단법인 한국상조산업협회'가 설립목적으로 명시한 "상조산업의 건전한 발전과 소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