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4 (일)

  • 맑음동두천 12.7℃
  • 맑음강릉 15.4℃
  • 맑음서울 14.2℃
  • 맑음대전 14.7℃
  • 흐림대구 15.7℃
  • 구름많음울산 15.3℃
  • 구름많음광주 16.2℃
  • 구름많음부산 16.8℃
  • 구름많음고창 14.2℃
  • 흐림제주 18.7℃
  • 맑음강화 10.3℃
  • 맑음보은 10.3℃
  • 구름조금금산 11.6℃
  • 구름많음강진군 15.1℃
  • 구름많음경주시 15.5℃
  • 구름많음거제 14.4℃
기상청 제공

빗속 250m 줄 서, 프랑스도 '오징어게임' 열풍

URL복사

 

프랑스 파리 한복판에 들어선 넷플릭스 한국 드라마 '오징어 게임' 팝업스토어에 수많은 체험 인파가 몰려들었습니다.

 

그 인기를 실감하듯 '파리지앵'들도 오징어 게임에 푹 빠져들었습니다.

3일(현지시간) 오전 프랑스 파리 2구에 전날 문을 연 '오징어 게임' 팝업 스토어 앞은 인산인해를 이루며 긴 줄이 늘어섰습니다.

 

 

행사 둘째 날이자 마지막 날 개장 시간에 맞춰 체험객들이 몰리면서 팝업 스토어 건너편에서 시작된 줄은 골목을 두 번이나 꺾어가며 250m가량 걸어가야 끝이 보일 정도였는데요.


전날부터 이날 오전까지 파리에서는 장대비가 쏟아졌지만 '오징어 게임'을 체험하기 위해 모인 사람들은 아랑곳하지 않고 몇 시간이고 대기할 태세였습니다.

 

 

적으면 6명, 많으면 12명씩 마스크를 착용한 채 내부로 들어갈 수 있는데요.

지하 1층으로 내려가면 '오징어 게임'에 등장하는 두 번째 생존 게임 설탕 뽑기를 체험할 수 있습니다.

 

긴장감이 넘치는 음악이 흐르는 가운데 핫핑크색 점프수트에 검은색 가면으로 완전히 얼굴을 가린 진행요원의 안내에 따라 체험객들은 1분 30초 동안 설탕 뽑기를 할 수 있습니다.

 

 

팝업 스토어 안에서 머물 수 있는 시간은 길어봐야 채 10분도 안 됐지만 나오는 사람들은 한결같이"이건 믿을 수 없다", "너무 재미있었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습니다.

 

한편, '오징어 게임'의 배우 이정재, 박해수, 정호연, 위하준이 5일(현지 시각) 미국 인기 토크쇼 '지미 팰런쇼'에 화상 연결로 출연해 지미 팰런과 특별 인터뷰를 합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공식 제공

 

 


배너

포토뉴스


이슈 & 논단

더보기
죽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변성식소장
죽는다는 것이 세상의 고통과 슬픔의 모든 문제들을 던져버리고 훌쩍 여행 떠나듯 다른 세상으로 갈 수있는 것이 아니다. 그냥 획 떠나는 것이 아니라 살면서 행한 모든 일거수일투족을 빠짐없이 정리하고 계산 해야하는 과정을 반드시 거친다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한다. 그 과정은 자신의 삶을 빠짐없이 리뷰해야 하는 절차를 거쳐야만 하는 것으로 까맣게 잊고 있던 찰라의 순간까지 빠짐없이 찾아내어 적나라한 화면으로 온 하늘을 다채우며 보여준다. ​ 믿거나 말거나 하는 이야기가 아니라 실제 겪은 나의 체험기이다, 이상하고 별난 사람으로 바라보는 대부분의 사람들에게조차 전해져야 할 인연이 되어 밝힐 마음을 내어본다. 온갖 요상한 말로 저마다 진실인양 떠드는 혼란스런 세상이고 내키지 않을 주제이지만 절대 예외가 없이 당해야만 하는 일이니 기억했으면 좋겠다. ​ 청소년기에 죽음을 경험했던 나의 이야기는 한때 세상에 화제거리로 잠시 알려진 적이 있다. 죽음은 예기치 못한 때에 한순간에 찾아와 눈돌릴 틈도 주지 않는다. 후에 겪을 일을 생각해서 지울 것은 지우고 다듬고 좋은 것으로 포장이라도 했으면 좋으련만 한치의 오차없이 날것으로 살아온 숨소리까지 다시 보여주며 자신의 과오를 처절

발행인 칼럼

더보기
[칼럼] 상조단체 상조협회 이야기
조직이란 소속된 구성원들의 친목과 함께 공동 발전을 위한 네트워크란 점이 핵심 존재이유라고 할 수 있다. 한국상조산업계도 2021년을 기점으로 비영리 공인 단체를 가지게 되었다. 비록전국적인 단일조직은 아니지만 어쨋든 공식 '사단법인'이란 점에서 의미있는 발전이다. 한국상조산업협회는 설립 허가를 받은 후 박헌준 회장 이름으로 “공식적인 허가 단체로 거듭난 협회는 회원사와 더불어 장례문화발전과 상조업계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표시했다. 기자는 관련 기사에서 경험에서 우러나는 희망사항을 곁들였다. 40년의 역사를 가진 한국상조산업의 문제점은 원래의 본향이었던 상부상조, 아름다운 품앗이의 핵심, 장례문화를 제대로 발전시킬 수있느냐 하는 것이다. 그렇다는 것은 의례서비스의 근본을 떠나 소위 결합상품 내지는 의례와 거리가 먼 라이프서비스로 주업태를 변경시켜 가며 이윤을 추구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상조고객의 대부분이 미래 장례를 목적으로 가입한 것이라면 상조산업 발전과 장례문화 발전이 동일한 의미를 가져 주었으면 하는 것이다. 지난 12월 24일자로 공정위의 허가를 받은 '사단법인 한국상조산업협회'가 설립목적으로 명시한 "상조산업의 건전한 발전과 소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