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22 (화)

  • 맑음동두천 -6.5℃
  • 맑음강릉 2.3℃
  • 맑음서울 -2.3℃
  • 박무대전 0.2℃
  • 맑음대구 -0.1℃
  • 맑음울산 0.8℃
  • 맑음광주 -0.3℃
  • 맑음부산 1.4℃
  • 맑음고창 -3.2℃
  • 구름많음제주 6.8℃
  • 맑음강화 -5.0℃
  • 맑음보은 -1.7℃
  • 맑음금산 -3.7℃
  • 맑음강진군 -0.9℃
  • 맑음경주시 -2.2℃
  • 맑음거제 0.1℃
기상청 제공

아름다운세상

배너

포토


국토의 효율화로 장사정책의 전환 있어야 -전국공원묘원협회 유재승 회장
기해년 새해가 어김없이 밝았다. 해가 거듭될수록 가정이나 삶의 현장에서 모든 일이 술술 풀리는 해가 됐으면 하는 바람이다. 특히 제가 몸담고 있는 장례분야도 변혁의 바람이 불어 옛날 어른들이 항상 말하는 “막힌 고(苦)가 풀려지기를 바라는 마음”이다. 그러한 변곡점이 되기를 올해는 기대를 하고 있다. 현재 우리나라의 장사정책은 해방이후 정책을 둘러봐도 진전된 것이 없다. 전문성을 가지고 미래를 바라다보는 안목이 없다는 얘기다. 1960년대와 1970년대는 우리나라 산업화 시기를 걸어왔다. 이 시기에 우리나라 장법은 매장이 주를 이루었다. 일본의 식민지시대에 강제적으로 공동묘지의 설치 및 사설묘지의 금지로 인해 장사정책이 방해를 받았지만 재단법인 공원묘원은 이후 나름대로 공동묘지의 혐오스런 문화를 대체하는 효과를 낳았다. 하지만 현재는 전국평균 화장률이 80%를 넘어섰다. 이로 인해 봉안당 문화와 함께 자연장이 새로운 장법으로 자리를 잡았다. 그만큼 장법이 다양화 됐다는 이야기다. 다시 말해 매장을 주된 사업목적으로 하는 재단법인 묘원들의 경영은 힘들어 졌다는 말이기도 하다. 하지만 정부의 대책은 아직도 이러한 재단법인을 어떻게 활용해야 할지 아무런 대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