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18 (일)

  • 흐림동두천 -1.1℃
  • 흐림강릉 7.9℃
  • 맑음서울 2.3℃
  • 구름많음대전 1.6℃
  • 구름많음대구 4.5℃
  • 구름많음울산 7.7℃
  • 흐림광주 4.8℃
  • 구름많음부산 9.7℃
  • 흐림고창 4.5℃
  • 구름많음제주 10.7℃
  • 구름조금강화 -0.5℃
  • 흐림보은 -1.5℃
  • 구름많음금산 -1.7℃
  • 구름많음강진군 2.7℃
  • 흐림경주시 7.0℃
  • 구름많음거제 7.5℃
기상청 제공

해외 CEO 칼럼

배너

포토


의사들의 분노와 변화가 안타깝다.........- 조용수
8살 아이가 죽었다. 사망 원인은 횡격막 탈장으로 인한 저혈량성 쇼크. 환아는 2주일간 4번이나 병원을 찾았으나, 변비라고만 들었다. 간단한 처치만 하고 퇴원했다. 그런데 낫지 않았다. 복통이 계속되어 5번째로 병원을 찾았고, 거기서 청천벽력 같은 소식을 듣게 된다. 병명은 고작 변비가 아닌 횡격막 탈장이었고, 손 쓰기엔 이미 늦은 상태였다. 몇시간 후 아이는 숨을 거뒀다. 법원의 판단은 사망의 직접원인을 횡격막 탈장으로 보았다. 모든 생각의 과정은 여기서부터 출발했을 게 틀림없다. 환아가 살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탈장 치료였다. 탈장은 현대의료로 치료가 어렵지 않은 질병이다. 그렇다면 과연 그 질환을 진단하는게 불가능했을까? 4번의 병원 진료 과정에서 횡격막 탈장을 전혀 알아낼 수 없었을까? 여기서 탈장을 의심할만한 어떤 증거도 찾을 수 없었다면, 의사들에겐 어떤 책임도 물을 수 없었을 것이다. 따라서 법원은 꼼꼼히 진료내역을 살폈고, 첫번째 병원 기록에서 결정적인 단서를 찾아낸다. 처음 병원 내원 당시 흉부 x-ray에 흉수 소견이 있었다. 나는 자료가 없어서 모든 과정을 명확히 알지 못한다. 드러난 정보로 추정만 해 볼 따름이다. 법원은 여러 의무기록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