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5 (화)

  • 흐림동두천 26.7℃
  • 구름많음강릉 28.1℃
  • 구름많음서울 29.7℃
  • 구름많음대전 30.0℃
  • 흐림대구 30.4℃
  • 구름많음울산 26.9℃
  • 소나기광주 26.5℃
  • 구름많음부산 25.6℃
  • 구름많음고창 27.9℃
  • 구름조금제주 30.2℃
  • 구름많음강화 28.3℃
  • 구름많음보은 28.4℃
  • 구름많음금산 28.7℃
  • 구름많음강진군 29.3℃
  • 구름조금경주시 28.7℃
  • 흐림거제 26.9℃
기상청 제공

2014.1차해외견학&AFE

우리 견학단 모습을 공식 보고자료에 등재

더 풍성하고 다양한 행사 기약


AFE2014(아시아장례묘지박람회및컨퍼런스2014)를 주관한 홍콩의 VES사에서는 지난 27일자로 행사보고서를 작성해 보내왔다. 우리 견학단의 모습이 정식 보고서의 사진자료에 등재되어 그들 웹사이트에 등장하고 하늘문화신문 김동원 대표의 참가 소감도 올려 놓았다. 또 관련 통계 자료를 통해 큰 성과를 거두었으며 2015년도에 다시 만날 것을 기약했다. 2015년 AFE 행사는 5월 12일부터 14일까지 동일장소인 마카오컨벤션타워에서 개최된다.


발표된 통계에 의하면


★ 20개국 116개 부스/ 30개 국가로부터 2250명의 CEO/ 전세계 20개 기관단체/

★ 참가자 94% 장례 산업의 전문적 행사 동의

★ 93%의 참가자 내년에도 참가하겠다.

★ 92% 참가자 주관사의 행사내용과 위치에 만족

★ 94% 관람자가 그들의 업무에 도움이 됨

★ 92% 참가자가 컨퍼런스 연설자들의 전문지식과 브리핑 능력에 만족/ 그들의 요구에 부응함/ 등의 보고다.


한편 본사에서는 국내 전문인 교수, 학생 그리고 CEO들의 도움이 되고자 금번 컨퍼런스에서 발표된 각국 전문가들의 연설 자료를 입수하여 별도로 첨부하기로 한다.


★ 김동원 대표의 소감 :


Mr Kim Dong Won, President of Memorial News (Korea)

Memorial News Korea會長 Kim Dong Won先生(韓國)


나는 AFE2014 행사가 전세계 참가자들로부터 환영을 받았다고 생각한다. 또 이 AFE 행사를 통해 전문적 지식과 경영전략을 습득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는 것을 배우고 있는 바, 내가 해마다 이 행사에 참가하는 이유다.

“I think AFE 2014 was well received by all attendees across the world. And also, successful AFE has enlightened me that it is very important to know specialized knowledge and business strategy. That is why I attend this amazing show every year”





관련 기사 -->  더 풍성하고 다양한 학습기회 제공을 기약


지난 5월 6일부터 9일까지 시행된  본사 주관 「2014 해외장례문화견학」행사는 성황리에 마친 바 있는데, 주요 일정이었던 「2014AFE」역시 8일부터 10일까지의 일정을 무사히 마치고 이어서 금년도 포커스 컨트리로 지정된 일본으로의 '투어 미션'도 성황리에 마쳤다는 소식이다. AFE의 주관사인  VES 에서는 이를 감사하는 멧세지를 보내왔는데 이를 참가자들 뿐 아니라 국내 관심있는 분들에게도 소개하고자 한다. [편집자-주]


★AFE 참가자 여러분들에게★


무엇보다도 저희 「아시아장례묘지엑스포및컨퍼런스」에 참가해주셔서 감사드리고, 여러분들의 노고가 이번 엑스포를 성공적인 「2014AFE」 로 만들어 주었습니다. AFE 2014는 성공적으로 5월 10일 마카오에서 마무리되었습니다. 금년도의 엑스포 내용은 작년에 비해 훨씬 다양하고 폭넓었습니다. 다시 한번 여러분의 참가와 지지에 감사드립니다.


AFE는 이 독특한 산업의 전문가분들과 바이어분들, 장례산업 관계자분들을 위한 국제적인 학습 플랫폼이고, 또한 새로 참가한 분들에게는 좋은 교육적인 기회입니다. AFE 조직 위원회는 AFE 2015년은 더욱 풍성하고 더 다양한 부대행사, 배우고 탐색할수 있는 비지니스 기회를 제공하도록 하겠습니다. AFE 2014 행사 리포트와 사진은 편집하고 있는 중이며 여러분과 가능한 빨리 공유할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감사드리며 내년 AFE 2015년행사에서 다시 뵙고 봉사할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


AFE 주관사 

Vertical Expo Services Co., Ltd 


<원 문>

Dear AFE exhibitors, buyers and visiting groups,


First and foremost, thank you for participating in Asia Funeral and Cemetery Expo & Conference (AFE 2014) and your contribution in making this expo a successful event. AFE 2014 was successfully concluded on May 10 at Macau. This year the content was more comprehensive and diversified. Thanks for your participation and support.


AFE is the international leaning platform for the industry players, professional and buyers in this unique industry, as well as an educational opportunity for new comers. AFE Organizing Committee hopes AFE 2015 will be richer, more diversify which can provide more activities for the industry, learning and exploring business opportunities. AFE 2014 show report and photos were being compiled, ready to share with you as soon as possible.


Thank you and we look forward to seeing and serving you again at AFE 2015.


Best regards,


AFE Organizing Committee

Vertical Expo Services Co., Ltd



                                    <아래는 일본 현지  투어 미션 모습들>







배너

포토뉴스


코로나19가 무연고사망자를 증가시켰을까? -박진옥 이사
질병관리청은 지난달 25일 코로나19를 제2급 감염병으로 하향 조정했다. 그리고 이번 달 2일부터는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도 완화했다. 이렇게 코로나로 인해 잃어버렸던 일상이 단계적으로 회복되고 있다. 하지만 이러한 일상의 단계적 회복 조치들이 지난 2년 동안 코로나가 남긴 사회적 상흔을 저절로 사라지게 할 것 같지는 않다. 코로나 상황에서의 ‘사회적 거리두기’는 일자리의 불안정성을 증가시키면서 사람들의 관계도 단절시켰다. 이러한 단절은 가족관계뿐 아니라 이웃 관계마저도 소원해지게 했다. 이에 따라 홀로 고립된 채 살아가는 삶의 방식 자체가 더 확대되었다. 현재 사회적 고립이 고독사 등의 사회문제를 야기하고 있다. 이 상황에서 코로나가 초래한 단절과 고립은 향후 고독사와 무연고사망자 증가에 심각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서울시 공영장례지원 상담센터’ 에는 지난해부터 최근까지 언론사 기자들에게 자주 듣는 질문이 있다. “코로나19가 무연고사망자를 증가시켰나요?” 취재하는 기자 입장에서는 코로나19로 고립과 단절이 심화하였으니 무연고사망자 발생도 자연스럽게 증가했을 것이라는 가정을 하게 된다. 결국 이 질문에는 답은 이미 정해져 있다

발행인 칼럼

더보기
[칼럼] 상조단체 상조협회 이야기
조직이란 소속된 구성원들의 친목과 함께 공동 발전을 위한 네트워크란 점이 핵심 존재이유라고 할 수 있다. 한국상조산업계도 2021년을 기점으로 비영리 공인 단체를 가지게 되었다. 비록전국적인 단일조직은 아니지만 어쨋든 공식 '사단법인'이란 점에서 의미있는 발전이다. 한국상조산업협회는 설립 허가를 받은 후 박헌준 회장 이름으로 “공식적인 허가 단체로 거듭난 협회는 회원사와 더불어 장례문화발전과 상조업계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표시했다. 기자는 관련 기사에서 경험에서 우러나는 희망사항을 곁들였다. 40년의 역사를 가진 한국상조산업의 문제점은 원래의 본향이었던 상부상조, 아름다운 품앗이의 핵심, 장례문화를 제대로 발전시킬 수있느냐 하는 것이다. 그렇다는 것은 의례서비스의 근본을 떠나 소위 결합상품 내지는 의례와 거리가 먼 라이프서비스로 주업태를 변경시켜 가며 이윤을 추구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상조고객의 대부분이 미래 장례를 목적으로 가입한 것이라면 상조산업 발전과 장례문화 발전이 동일한 의미를 가져 주었으면 하는 것이다. 지난 12월 24일자로 공정위의 허가를 받은 '사단법인 한국상조산업협회'가 설립목적으로 명시한 "상조산업의 건전한 발전과 소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