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19 (월)

  • 맑음동두천 11.3℃
  • 맑음강릉 12.3℃
  • 맑음서울 14.7℃
  • 맑음대전 12.2℃
  • 맑음대구 14.3℃
  • 맑음울산 13.6℃
  • 맑음광주 15.3℃
  • 맑음부산 15.9℃
  • 맑음고창 10.5℃
  • 구름조금제주 16.2℃
  • 구름조금강화 11.6℃
  • 맑음보은 7.4℃
  • 맑음금산 8.4℃
  • 맑음강진군 10.6℃
  • 맑음경주시 11.4℃
  • 맑음거제 13.3℃
기상청 제공

<종합2>2012해외장례문화견학

일본장례문화 견학 성황리에 마무리

해외 장례문화의 흐름 파악과 친선 유대 강화

URL복사
본사가 진행한 일본장례문화견학 행사가 성황리에 마무리 되었다. 이번 견학은 총 36명이 참가하였는데, 한국장례업의 다양한 분야에서 전국적인 호응을 여실히 증명해 주었다.

특히 묘지공원 분야에서 예년과 달리 다수가 참가하여 장례서비스의 수준을 제고하고자하는 열망이 다양한 분야로 확산되고 있음을 보여 주었다. 또 각계 각 분야와 각 연령층에서 골고루 참여한 사람들이 4일 동안 함께하는 과정에서 친선과 교제를 활발하게 나누었고 견학동문회도 조직되어 앞으로도 계속 만남을 가지기로 결정하기도 했으며 모두한입으로 견학에 참가하여 많은 것을 배우고 생각케하는 유익한 행사였다고 소감을 피력했다.

장례박람회에서는 일본의 장례문화의 변화상을 살펴보았는데 주된 특징을 살펴보면, 첫째 장례행사의 소규모화가 뚜렷해 졌다는 점과 둘째, 염습과 입관에서 수의제조업체가 직접 입관을 실연해 보일 만큼 적극적인 마켓팅을 선택했다는 점, 상조회사의 고객 상담 시 IT 기법을 동원하여 일목요연하게 상품 내용과 예산을 제시해 주어 서비스 내용 선택을 쉽게 하는 마켓팅을 선 보였다. 박람회의 내용을 전체적으로 보면 서비스의 규모가 소형화하는 반면 최신 IT 기법을 다양한 모습으로 활용하고 있었다.

장례서비스가 고가와 저가의 양극화 현상 및 서비스의 다양화가 눈에 띄고 있어 우리 장례업계도 눈여겨 보아야할 점이다.

예년에 없던 장례학교 견학 시에는 일본의 장례학과 현황을 상세히 브리핑 받았고 또 엠바밍 시설과 서비스 내용, 그리고 거대 상조그룹인 ‘선라이프’의 발전 현황과 장례서비스의 상세한 내용을 브리핑 받았다. 또 상조회사 직영 장례식장도 상세히 견학했다. 한편 전문장례식장으로는 히라츠카제장을 방문하여 전문경영인으로부터 좁은 공간을 최대한 활용할 수 있도록 지어진 장례식장 곳곳을 둘러보며 상세한 브리핑을 받았고 사용하고 있는 장례용품 견학 시에도 자세한 내용을 친절하게 설명해 주었다.

다음으로 NGO 비영리법인이 운영하는 도시형 자연장 견학 시에는 이사장인 ‘이노우에’ 교수가 따뜻하게 환영해 주고 현황을 직접 상세히 브리핑해 준 후 현장을 들러 일일이 설명해 주었다.

스케줄을 소화하는 4일동안 전용차량으로 이동하면서 시간나는대로 장례문화 전반에 걸친 강좌식 브리핑을 통해 견학의 내용을 충실하게 보충해 주었다. 본사는 이번 견학 행사의 모든 과정과 내용을 상세히 정리하여 참가한 분들에게 모두 제공해 주기로 결정했다.
 
- 상장기업 "선라이프" 상조회사의 현황 브리핑
 
- 현장을 상세히 설명
 
- "선라이프" 직영 "히라츠카" 장례식장에서 기념 촬영
 
- 세레모니 장례학교 시설 브리핑
 
- 장례박람회 현장에서의 입관 실연 모습
 
- 엔딩센터가 운영하는 도시형 자연장 사쿠라장의 현장 브리핑
 
- 전문장례식장 "中原屋" 의 상세한 현장 브리핑
 
- 시대의 흐름을 한곳에 담은 라멘박물관 전경
 
- 온천 호텔 "고와키엔" 에서의 석식
 
- 오와쿠다니 온천 계곡의 생생한 모습
 
- 오와쿠다니 계곡의 로프웨이를 타는 즐거움
 
- 오와쿠다니 아시 호수의 유람선을 타고

배너

포토뉴스


이슈 & 논단

더보기
코로나19가 인류에 던지는 메시지 -최승호박사
인공지능, IT, BT, 생명공학, 초연결사회, 융합이라는 용어들이 인류의 장밋빛 미래를 예언할 것처럼 올해 초까지 회자되고 있었다. 소위 ‘4차 산업혁명’이라는 화두가 언론, 산업 그리고 대학의 담론을 온통 지배하고 있었다. 그리고 21세기 위생의 개선, 의생명기술의 발전은 인간 수명을 두 번 더 살게 만들었다. 이런 과학기술문명의 성과에 안주하던 인류는 코로나19가 몰고 온 변화 앞에 멈추어 섰다. 그리하여 인류는 역사상 처음으로 지역과 세대, 인종과 계층, 사상과 정치체제를 넘어서 공통의 문제를 함께 해결해야하는 과제를 안게 되었다. 과거에도 인류에 재앙을 준 바이러스 침입이 있었지만 코로나19처럼 국지적이 아닌 전세계적이며 빠른 전파속도를 가진 전염병 재앙은 없었다. 의사소통기술이 발전되지 않았고 글로벌한 경제시스템이 존재하지 않았던 과거 14세기와 19세기의 흑사병 때는 물론이고 양차 세계대전 때도 무풍지대는 존재했으며 역사의 소용돌이 밖에서 일상을 영위하던 사람들이 많았다. 그러나 이번 코로나19는 성별, 국적, 사회적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전방위적 전염 위험이 도사리고 있어서 그 추이를 지켜보며 극복방안을 찾고 있다. 21세기 문명이 극복했다고 생

발행인 칼럼

더보기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