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5 (금)

  • 구름많음동두천 24.0℃
  • 구름많음강릉 21.0℃
  • 연무서울 23.9℃
  • 구름많음대전 26.6℃
  • 구름많음대구 29.9℃
  • 구름많음울산 27.9℃
  • 구름많음광주 27.2℃
  • 구름많음부산 24.9℃
  • 구름많음고창 24.9℃
  • 구름많음제주 21.1℃
  • 구름많음강화 22.3℃
  • 구름조금보은 25.6℃
  • 구름많음금산 27.4℃
  • 구름많음강진군 27.9℃
  • 구름많음경주시 30.1℃
  • 구름많음거제 28.3℃
기상청 제공

<종합2>2012해외장례문화견학

일본장례문화 견학 성황리에 마무리

해외 장례문화의 흐름 파악과 친선 유대 강화

본사가 진행한 일본장례문화견학 행사가 성황리에 마무리 되었다. 이번 견학은 총 36명이 참가하였는데, 한국장례업의 다양한 분야에서 전국적인 호응을 여실히 증명해 주었다.

특히 묘지공원 분야에서 예년과 달리 다수가 참가하여 장례서비스의 수준을 제고하고자하는 열망이 다양한 분야로 확산되고 있음을 보여 주었다. 또 각계 각 분야와 각 연령층에서 골고루 참여한 사람들이 4일 동안 함께하는 과정에서 친선과 교제를 활발하게 나누었고 견학동문회도 조직되어 앞으로도 계속 만남을 가지기로 결정하기도 했으며 모두한입으로 견학에 참가하여 많은 것을 배우고 생각케하는 유익한 행사였다고 소감을 피력했다.

장례박람회에서는 일본의 장례문화의 변화상을 살펴보았는데 주된 특징을 살펴보면, 첫째 장례행사의 소규모화가 뚜렷해 졌다는 점과 둘째, 염습과 입관에서 수의제조업체가 직접 입관을 실연해 보일 만큼 적극적인 마켓팅을 선택했다는 점, 상조회사의 고객 상담 시 IT 기법을 동원하여 일목요연하게 상품 내용과 예산을 제시해 주어 서비스 내용 선택을 쉽게 하는 마켓팅을 선 보였다. 박람회의 내용을 전체적으로 보면 서비스의 규모가 소형화하는 반면 최신 IT 기법을 다양한 모습으로 활용하고 있었다.

장례서비스가 고가와 저가의 양극화 현상 및 서비스의 다양화가 눈에 띄고 있어 우리 장례업계도 눈여겨 보아야할 점이다.

예년에 없던 장례학교 견학 시에는 일본의 장례학과 현황을 상세히 브리핑 받았고 또 엠바밍 시설과 서비스 내용, 그리고 거대 상조그룹인 ‘선라이프’의 발전 현황과 장례서비스의 상세한 내용을 브리핑 받았다. 또 상조회사 직영 장례식장도 상세히 견학했다. 한편 전문장례식장으로는 히라츠카제장을 방문하여 전문경영인으로부터 좁은 공간을 최대한 활용할 수 있도록 지어진 장례식장 곳곳을 둘러보며 상세한 브리핑을 받았고 사용하고 있는 장례용품 견학 시에도 자세한 내용을 친절하게 설명해 주었다.

다음으로 NGO 비영리법인이 운영하는 도시형 자연장 견학 시에는 이사장인 ‘이노우에’ 교수가 따뜻하게 환영해 주고 현황을 직접 상세히 브리핑해 준 후 현장을 들러 일일이 설명해 주었다.

스케줄을 소화하는 4일동안 전용차량으로 이동하면서 시간나는대로 장례문화 전반에 걸친 강좌식 브리핑을 통해 견학의 내용을 충실하게 보충해 주었다. 본사는 이번 견학 행사의 모든 과정과 내용을 상세히 정리하여 참가한 분들에게 모두 제공해 주기로 결정했다.
 
- 상장기업 "선라이프" 상조회사의 현황 브리핑
 
- 현장을 상세히 설명
 
- "선라이프" 직영 "히라츠카" 장례식장에서 기념 촬영
 
- 세레모니 장례학교 시설 브리핑
 
- 장례박람회 현장에서의 입관 실연 모습
 
- 엔딩센터가 운영하는 도시형 자연장 사쿠라장의 현장 브리핑
 
- 전문장례식장 "中原屋" 의 상세한 현장 브리핑
 
- 시대의 흐름을 한곳에 담은 라멘박물관 전경
 
- 온천 호텔 "고와키엔" 에서의 석식
 
- 오와쿠다니 온천 계곡의 생생한 모습
 
- 오와쿠다니 계곡의 로프웨이를 타는 즐거움
 
- 오와쿠다니 아시 호수의 유람선을 타고

배너

포토


이슈 & 논단

더보기
공동체가 함께한 무연고 장례 -부용구
서울역에서 도로를 건너면 높은 건물들 사이 여인숙과 쪽방들이 다닥다닥 붙어있는 동네가 있습니다. 동자동쪽방촌은 주민들 스스로가 사랑방마을주민협동회를 조직하여 열악한 주거환경 개선과 반찬 나눔, 의료서비스 등의 지원을 모색하며 이웃들끼리 나눔의 문화를 만들어왔습니다. 나눔과나눔과도 긴밀한 관계를 유지하며 거주민들 중 무연고자가 되어 돌아가시는 분이 있을 때 함께 장례를 치러왔습니다. 그러던 지난 3월 중순 SNS에서 동자동사랑방의 유○○ 이사장의 사망소식을 듣게 되었습니다. 지난 몇 년간 장례 등을 통해 뵈었던 이사장님의 건강에 이상이 생겼다는 소식을 들은 지 얼마 되지 않은 터라 사망소식은 황망하기만 했습니다. 연고자로 형제들이 있었지만 시신인수를 거부하는 상황이라 장례가 언제 확정될지 알 수 없어 기다려야 하는 상황이었습니다. 사랑방 활동가들은 형제분들에게 여러 차례 전화를 걸었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습니다. 시간이 흘러 지난 4월 초 유 이사장의 장례일정이 확정되었고, 화장일에 앞서 동자동에서 추모제가 열렸습니다. 100여 명이 넘는 사람들이 추모식에 조문을 왔고, 각자의 추억들을 가지고 유 이사장을 애도했습니다. 유 이사장은 생전에 아픈 주민들을 병원으로

발행인 칼럼

더보기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