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1 (금)

  • 맑음동두천 21.8℃
  • 구름조금강릉 23.0℃
  • 맑음서울 24.4℃
  • 맑음대전 20.1℃
  • 구름많음대구 22.1℃
  • 구름많음울산 21.1℃
  • 맑음광주 21.4℃
  • 흐림부산 21.5℃
  • 구름조금고창 21.5℃
  • 맑음제주 21.7℃
  • 구름조금강화 20.2℃
  • 맑음보은 16.7℃
  • 구름조금금산 17.8℃
  • 맑음강진군 19.3℃
  • 구름많음경주시 22.3℃
  • 구름많음거제 21.4℃
기상청 제공

AI·로봇부터 물류자동화까지 MWC2023 주목

삼성·SKT 등 국내 기업·스타트업 참가

세계 최대 이동통신 전시회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2023' 개막이 일주일 앞으로 다가오면서 이번엔 어떤 첨단 기술 트렌드가 세계인의 시선을 사로잡을지 주목된다.

 

MWC 2023은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오는 27일(현지시간)부터 나흘간 200여 개 나라 2천여 개 업체와 기관이 참여한 가운데 열린다.

 

'모바일'이라는 대회명을 갖고 있지만, 스마트폰을 벗어나 통신 기술이 접목되는 모든 분야를 주요 전시 대상으로 다루는 트렌드는 올해 더 강화됐다.

 

이는 속도(Velocity)를 주제로 삼은 이번 전시회의 5가지 테마가 '5G 가속화, 실재감, 핀테크, 오픈넷(네트워크 개방성), 모든 것의 디지털화(Digital Everything)'로 정해진 것에서도 드러난다.

 

MWC를 주최하는 세계이동통신사업자연합회(GSMA) 라라 드워 최고마케팅책임자(CMO)는 행사 소개 동영상에서 "전통적인 분야를 넘어 MWC 2023은 교통, 파이낸스, 물류 등 다양한 주제를 다룬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는 MWC 2023 전시 부스에 에어버스, 다우존스, JP모건 등의 기업이 활발하게 참가한 것이나 주제 발표 연사의 40%가 이들 분야 관계자라는 것에서도 드러난다"고 설명했다.

 

MWC 2023은 뛰어난 연결성을 바탕으로 한 로봇, 커넥티드 모빌리티, 물류 자동화, 챗GPT 돌풍으로 관심이 높아진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가상·증강·혼합현실(VR·AR·XR) 등 미래 기술 트렌드를 소개할 예정이다.

 

또한 이번 MWC에서는 코로나19 사태와 미중 갈등으로 최근 세계 시장에서 두각을 드러내지 않은 중국 기업들이 신제품과 기술을 대거 선보일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화웨이, 샤오미 등 중국 간판 IT(정보기술) 기업은 미중 갈등 심화와 코로나19 봉쇄 정책 여파에 지난달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가전·IT 전시회 'CES 2023'에 불참했다.

 

유럽에서 열리는 MWC 2023에는 화웨이, ZTE, 광동 오포 모바일, 원플러스, 샤오미, 레노버, TCL 등이 대거 참석한다.

 

화웨이는 지난해 말 출시가 예상됐던 플래그십 스마트폰 메이트 X3를 공개하거나 폴더블폰 후속 시리즈를 선보일 가능성이 점쳐진다.

 

아울러 넷플릭스, 구글 등 미국 거대 콘텐츠 사업자의 망 '무임승차' 논란이 뜨거운 유럽에서 열리는 행사인 만큼 국내에서 소강 국면에 들어선 망 중립성 이슈도 주요 의제로 다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개막일 첫 번째 기조연설이 '공정한 미래에 대한 비전'으로 정해지면서 통신사 연합체인 GSMA 차원의 명문화된 망 사용료 부과 입장이 나올지 주목된다.

 

한편, MWC 2023은 개최 장소가 축구 명가 FC 바르셀로나의 홈인 이점을 살려 FC 바르셀로나와 처음으로 '스포츠 투모로우 콩그레스'를 행사를 준비한다.

 

데이터와 네트워크에 기반한 스포츠 기술이 선수 경기력과 관람 경험에 미칠 영향 등을 분석하고 스포츠 산업의 미래를 진단하는 행사로 기획됐다.

 

또 이번 전시에는 '미래로의 여행' 섹션이 추가돼 모든 것이 연결된 '커넥티드 월드' 미래상 등을 미리 체험해 볼 수 있도록 꾸며졌다.

MWC 2023에 우리나라 기업은 삼성전자[005930](디바이스 솔루션 부문), 삼성디스플레이, SK텔레콤, KT[030200], LG유플러스[032640], 한글과컴퓨터[030520] 등과 스타트업 기업들이 참여한다.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과 구현모 KT 대표가 연사로 참여하며 최태원 SK그룹 회장, 유영상 SK텔레콤 대표 등도 바르셀로나를 찾을 예정이다.

 

 

#mwc2023 

 

 

 



배너

포토뉴스


임종장소에 대하여 -변성식 소장 최근 일본에서는 고령화와 개인의 존엄성을 중시하는 문화적 변화로 인해 ‘재택사’라는 개념이 점점 더 주목받고 있다. ‘재택사’는 병원이나 요양 시설이 아닌, 자기 집에서 생을 마감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을 의미한다. 이는 환자와 가족의 의지를 존중하며, 편안한 환경에서 삶의 마지막 순간을 보내고자 하는 욕구에 부응하는 것으로 재택사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면서, 방문 간호사, 방문 의사, 재택 호스피스 등의 서비스가 확충되고 있다. 환자가 집에서도 전문적인 의료 및 돌봄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하기 위함이며, 가족과의 시간을 중시하는 문화적 변화와 맞물려 있다. 원격 의료 기술의 발달로 인해 집에서도 전문적인 의료 상담과 진료가 가능해진 관계로 재택사를 원하는 환자들에게 큰 도움이 되고 있다. 지역사회 또한 재택사를 지원하는 다양한 자원봉사 활동이 이루어지고 있으며, 예를 들어 이웃 간의 돌봄 네트워크 구축, 재택사를 지원하는 비영리 단체의 활동 등이 활발하다. 이러한 움직임은 개인의 존엄성과 삶의 질을 중시하는 현대적 가치관과 맞물려 일본 사회에서 점점 더 중요한 이슈로 주목받고 있으며, 다른 고령화 사회에서도 중요한 참고가 되고 있다. 이러한 변화는 가족

발행인 칼럼

더보기
[칼럼] 상조단체 상조협회 이야기
조직이란 소속된 구성원들의 친목과 함께 공동 발전을 위한 네트워크란 점이 핵심 존재이유라고 할 수 있다. 한국상조산업계도 2021년을 기점으로 비영리 공인 단체를 가지게 되었다. 비록전국적인 단일조직은 아니지만 어쨋든 공식 '사단법인'이란 점에서 의미있는 발전이다. 한국상조산업협회는 설립 허가를 받은 후 박헌준 회장 이름으로 “공식적인 허가 단체로 거듭난 협회는 회원사와 더불어 장례문화발전과 상조업계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표시했다. 기자는 관련 기사에서 경험에서 우러나는 희망사항을 곁들였다. 40년의 역사를 가진 한국상조산업의 문제점은 원래의 본향이었던 상부상조, 아름다운 품앗이의 핵심, 장례문화를 제대로 발전시킬 수있느냐 하는 것이다. 그렇다는 것은 의례서비스의 근본을 떠나 소위 결합상품 내지는 의례와 거리가 먼 라이프서비스로 주업태를 변경시켜 가며 이윤을 추구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상조고객의 대부분이 미래 장례를 목적으로 가입한 것이라면 상조산업 발전과 장례문화 발전이 동일한 의미를 가져 주었으면 하는 것이다. 지난 12월 24일자로 공정위의 허가를 받은 '사단법인 한국상조산업협회'가 설립목적으로 명시한 "상조산업의 건전한 발전과 소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