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23 (토)

  • 흐림동두천 0.8℃
  • 구름많음강릉 3.2℃
  • 연무서울 3.2℃
  • 연무대전 1.7℃
  • 연무대구 4.3℃
  • 연무울산 5.8℃
  • 연무광주 3.5℃
  • 연무부산 7.8℃
  • 구름많음고창 -0.3℃
  • 구름많음제주 7.1℃
  • 흐림강화 0.4℃
  • 맑음보은 -2.0℃
  • 맑음금산 -1.4℃
  • 구름많음강진군 3.2℃
  • 맑음경주시 1.8℃
  • 구름많음거제 5.8℃
기상청 제공

문화이벤트사진자료

배너

포토


의사에게 희생 요구하는 것도 폭력
사실 적성이니 사명이니 무슨 생각으로 그랬겠나. 돈을 벌고 싶어서 의·치대에 관심을 가졌고, 그 중에 서도 돈을 벌 때까지 더 오랜 시간 수련해야 하며 ER 근무까지 있는 의과대학보다, 조기에 수익창출이 시작되며 일의 고됨도 비교적 낮아 보였고 비급여 항목이 많았던 치과대학에 매력을 느꼈을 뿐이다. 한때 치대 입시가 의대 이상이던 시절도 있을 정도였으니, 당시로선 재무관리적 사고를 내재화한 합리적 경제인의 판단이었다. 어쨌든 그때 높은 확률로 고정수익이 예상되는 치과대학보다, 미래 직업과 기대소득이 확정되지 않은 일종의 위험자산이라 할 수 있는 서울의 인문대, 사회대를 택한 것도, 결과론적인 관점이지만 지금 보면 경제적으로도 최악은 아닌 선택이었다. 무엇보다 시골생활 6년을 못 버티고 옮겼을 것이다. 실제 그런 이유로 지방국립의대를 다니다 온 대학 동기도 있었던 때이니. 2. 그런 상상과는 사뭇 다른 광경들을 본다. 강북삼성병원 정신과 의사 피살에 이은 국립중앙의료원 응급의료센터장 과로사. 환자에게 살해당한 정신과 의사의 유족은 원망하기는 커녕 조의금 1억 원을 기부했으며, 일 주일에 한번 퇴근하는 격무에 시달리다 과로사한 국립중앙의료원 센터장의 유족은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