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20 (일)

  • -동두천 14.0℃
  • -강릉 13.6℃
  • 흐림서울 14.1℃
  • 구름조금대전 16.3℃
  • 구름조금대구 13.9℃
  • 구름조금울산 15.7℃
  • 맑음광주 16.7℃
  • 맑음부산 16.5℃
  • -고창 15.6℃
  • 흐림제주 17.4℃
  • -강화 14.8℃
  • -보은 14.9℃
  • -금산 15.1℃
  • -강진군 16.9℃
  • -경주시 14.5℃
  • -거제 17.3℃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중국 오악중 하나인 화산(華山)에 오르다.

이 글은 현재 중국 사천성 성도시 성도대학교에서 한국어 담당 교수를 재직중인 도준갑 교수의  여행기이다.
금번 본지의 중국장례문화견학 행사에 처음부터 끝까지 동참하기로 약속되어 있기도 한데 마침 화산(華山)
등정 기행문과 사진을 소개하기로 한다.  견학 여행 전, 중국의 분위기를 좀 느껴 볼까하는 의도다.
.
.
중국 오악(동-산동 태산 서-섬서 화산 북-산서 항산 남-호남 형산 중-허난 숭산)중 서악 화산은 험하기로 으뜸인 산을 혼자 홀연히 올랐다. 과연 중국 오악중 가장 험하다는 아름답다. 산밑에 물가보다 5배나 비싼 물값이라도 무거우니 가서 사 먹으란다. 7-8시간 산행시간이지만 필수구비 품목 장갑끼고 네발로 올라야하는 곳이 많단다. 아무래도 무릎도 좋지 않아 동쪽 케이블카를 타고 북봉에 올랐다. 북봉에서는 이유없다. 모두가 2시간반을 걸어야 동 남종 서봉 모두 계단이다. 그렇지만 경치는 상상이상이다. 울산바위를 계속 올라가는 듯 하다! 산상에서 쉬면서 일박하고 일출을 보려 예약해서 밤에 추워 오리털 잠바와 아래 내의를 지참하고 먹을 것을 좀 넣었더니 정말 무거웠다. 오르다 쉬기를 여러번 산장숙박이 너무 다행이었다. 상하행 계단이 따로 되어 있으나 하산인과 겹치니 피하려니 더 힘들었다. 중국 오악중 북악 항산과 동악 태산은 케이블카나 차를 안타고 올랐다. 중악 송산은 잘 몰라 소림사만 보고 지나쳤다.
.

.
화산은 대단하다. 중국 오악삼산을 다 돌고 다시 걸어서 도전하고 싶다. 아니 도전이 아니고 이 산에 안기고 싶다고 할까! 한국인도 많이 오는지 금방 알아 본다. 아마 복장 탓일까 싶다. 동봉반점 10인실 침대하나 180위엔 예약 선지불하지 않으면 자리가 없다. 당일 다른곳은 물으니 여덟배 란다. 혼자 떠난 여행이라 결정이 쉬워 다행일 때도 많다. 외롭지만 더 여유롭고 내 몸에 맞춰 할 수 있고 몰라도 항상 바꿀 수 있어서 말이다. 인생도 되풀이 하지 않아 다행 일때도 많지만, 때론 계획대로 해서 더 다행이라 생각이 들때도 있다. 자연은 위대하다! 거짓이 없고 변화무쌍하고 모두에게 평등하다. 준비없는 이에게 혹독한 대가를 요구한다!
.

.

.

.

.

.

.

.

.

배너

포토


'모럴해저드' 보험사의 '보험사기'도 처벌하라 -조연행 금융소비자연맹 회장
금융감독원이 최근 '보험사기 근절방안 정책 토론회'를 열어 관심을 모았다. 최근 보험사기 규모가 연간 4조5000억 원에 달할 정도로 심각하다는 인식에 따른 것이다. 보험사기가 늘어나면서 보험료도 올라 결국 일반 소비자 피해로 이어질 수 있다는 판단도 작용했다. 보험사기로 지급되지 않아야 할 보험금이 연간 4조5000억 원에 달한다. 여기에는 병원이 허위로 청구해 연간 2920억~5010억 원이 보험금으로 새어 나간다는 얘기도 나온다. 보험사는 계약자 자산을 지켜야 할 의무가 있다. 그런데 보험사가 보험금을 제대로 지키지 못한다면 사실상 ‘업무 태만’이다. 우리나라 최초의 보험사기는 1923년 보험외판원이 계약자와 짜고 허위로 사망신고해 5000원을 받았다가 발각된 사건이다. 보험사기는 일반적으로 ‘보험회사를 기망해 보험회사로부터 보험계약상 지급받을 수 없는 보험금을 취득하는 행위’다. 이는 형법상 사기죄로 처벌받는 범죄행위다. 그런데 이제는 시대가 바뀌어 보험회사가 보험소비자를 기망해 보험계약상 지급해야 할 보험금을 지급하지 않는 행위도 보험사기나 마찬가지다.'보험사기'는 보험사고를 고의로 일으키거나 발생하지 않은 보험사고를 발생한 것처럼 조작하거나 이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