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30 (월)

  • -동두천 16.8℃
  • -강릉 23.5℃
  • 연무서울 17.5℃
  • 연무대전 18.7℃
  • 연무대구 19.0℃
  • 구름조금울산 20.7℃
  • 박무광주 18.8℃
  • 구름많음부산 20.1℃
  • -고창 20.4℃
  • 박무제주 19.6℃
  • -강화 13.2℃
  • -보은 16.3℃
  • -금산 18.2℃
  • -강진군 18.7℃
  • -경주시 20.9℃
  • -거제 20.7℃
기상청 제공

종교의식에 희생된 페루 어린이들 550년전 유적

.
페루에서 약 550년 전 제물로 바쳐져 희생된 어린이 140여 명의 유해가 발견됐다. 종교 의식에 따라 제물로 바쳐진 희생인 것 같다는 게 전문가들의 추정이다. 내셔널지오그래픽은 “페루 탐험가 가브리엘 프리에토와 자연 인류학자 존 베라노가 이끄는 국제탐사팀이 페루 북부 라리베르타드 지역 바다 절벽 위에서 이 흔적을 찾아냈다”고 26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이번 발견은 아메리카 대륙에서 발견된 어린이에 대한 인신 공양 중 최대 사건이라고 한다. 내셔널지오그래픽은 “세계사에서도 최대 규모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탐사팀은 2011년 이 곳에 있는 3500년 된 사찰에서 어린이 42명과 라마 76마리의 유해를 발견하면서 발굴을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이후 어린이 140여 명과 어린 라마 200여 마리의 유해, 1400∼1450년에 쓰던 물건으로 추정되는 끈과 천을 발견했다. 희생된 어린이들 연령대는 5∼14세로 추정됐다. 8∼12세에 숨진 것으로 보이는 유해의 비율이 가장 높다고 한다. 제물로 바쳐진 라마도 모두 18개월 이하 어린 라마로 추정된다. 어린이의 유해는 바다가 있는 서쪽, 라마의 유해는 안데스산맥이 있는 동쪽에 묻혀 있었다. 아즈텍ㆍ마야ㆍ잉카문명 시기에 일어난 인신 공양은 식민지 시절 스페인이 쓴 역사 기록물에 기록이 남아있다. 하지만 10~15세기 어린이를 제물로 바친 흔적이 아메리카 대륙에서 발견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한다. 


배너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