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04 (금)

  • -동두천 13.9℃
  • -강릉 18.7℃
  • 맑음서울 14.1℃
  • 맑음대전 14.7℃
  • 맑음대구 18.8℃
  • 맑음울산 18.3℃
  • 맑음광주 15.2℃
  • 맑음부산 16.3℃
  • -고창 13.5℃
  • 맑음제주 17.5℃
  • -강화 11.3℃
  • -보은 14.6℃
  • -금산 13.8℃
  • -강진군 13.0℃
  • -경주시 17.0℃
  • -거제 16.1℃
기상청 제공

서울시, 지자체 최초 ‘사회공헌대상’ 받아

서울시는 ‘2018년 대한상공회의소ㆍ포브스 사회공헌대상’에서 사회공헌활동 지원부문 대상을 받는다. 지방자치단체가 이 상을 받는 것은 처음이다. 시상식은 이날 중구 남대문로5가 밀레니엄 서울힐튼호텔에서 열린다.  대한상공회의소ㆍ포브스 사회공헌대상은 올해로 9회째를 맞는다. 13개 부문에서 19개 기업과 기관에게 상을 준다. 수상자는 사회적책임과 사회공헌활동, 사회공헌성과 등을 종합평가한 후 추려졌다.  

시는 사회공헌 혁신을 선도하고 있는 모범사례를 구축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시는 시의 행정력과 기업ㆍ단체가 가진 전문성을 결합하는 ‘공공ㆍ기업ㆍ민간’ 3자간 협치를 통해 지역문제를 해결하고 있다. 시가 공간을 주고 SPC행복한재단이 예산을 지원하며 푸르메재단이 운영을 맡는 장애인 자립지원 ‘행복한베이커리ㆍ카페’가 대표적인 사례다.  

아울러 기업ㆍ단체, 시민과의 소통 경쟁력에서도 높은 점수를 받았다. 시는 2013년부터 매년 ‘사회공헌 혁신포럼 서울’을 열고 기업ㆍ단체 간 관계망을 유지중이다. 시민 대상으로는 ‘민관협력 우수사례집, 서울, 아름다운 동행’을 펴내 관련 사례와 경험을 공유하고 있다. 전효관 시 혁신기획관은 “서울시는 그간 적극적인 민관 협치를 통해 복잡하고 다양해진 지역문제를 해결하는 데 선도적인 노력을 기울여왔다”며 “앞으로도 새로운 변화의 가능성을 열겠다”고 말했다. 



배너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