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27 (금)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전통보다 절약? 화장 선택 미국인이 과반수

<세계는지금>' 미국장례관행' 지역, 종교, 교육수준 등 영향

미국 미시간주에서 장례업을 영위하는 ‘스티븐 켐프’ 씨에게 있어, 지역 유명 재즈뮤지션을 화장한 후 거행된 추도식은 매우 자랑스러운 것이었다. ‘켐프’씨는 그때를 설명하면서 "예배장소를 절반 비운 자리에 행사 주관자가 밴드동료나 친구를 모두 데리고 와서 음악을 연주했다. 성직자가 짧은 추도사를 한 뒤 ‘성자의 행진’ 을 연주하면서 장례식장에서 나갔다"고 회고했다. 켐프 씨는 장례업자로서 고인의 소원을 이루는 것이 자신의 일이라고 믿고 있다. 그러나 많은 경우, 오늘의 현실이 되고 있는 것은 화장 문제다.


미국장례지도사협회 (NFDA)의 새 보고서에 따르면, 2016년에는 미국인의 50.2%가 화장, 43.5%가 매장을 선택했다. 그러나 화장비율이 매장을 앞지른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비율이 역전된 것은 2015년. 48.5%의 미국인이 화장을 선택한 반면, 매장을 선택한 것은 45.4% 였다고 한다. 화장의 인기가 상승한 것은 장례식장으로서는 불길한 징조라고 할 수 있을지도 모른다. NFDA의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에서는 장례식장의 수가 지난 10년간 10% 가까이 감소했다. 2005년 2만1495개에서 2015년에는 1만9391개소로 줄어든 것이다. 미국 시애틀에서 환경친화 장례식장을 설립한 ‘제프 죠겐센’ 씨는 11년 전에 업계에 진출했을 때 "화장과 관련된 문제'로 이 문제를 논의한 바 있다고 말했는데 장례업자들은 매장으로 사람들의 관심을 돌리려고 노력했지만 소기의 성과는 없었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사람들이 화장을 선택하는 이유는 비용 절약이 1위, 2위에는 간편함이 선택됐다. 미국에서는 현재 30% 가까운 장례식장이 화장시설을 운영하고 있다. 이 밖에 9.4%는 향후 5년 이내에 화장 시설을 오픈할 방침이라고 한다. 켐프 씨에 따르면 미국의 서부 해안과 북서부의 일부에서는 원래 매장보다 화장이 많았으나현재는 미국 전역에서 화장 비율이 높아지고 있다고 한다. 화장률은 미국 각지역이 조금씩 다르다. 앞의 보고서에 따르면, 2015년의 화장률은 워싱톤 주가 76.4%로 1위. 네바다 주가 75.6%, 오레곤주가 74.3%, 하와이가 72.7%, 메인주에서 72.4 %로 뒤를 이었다. 죠겐센 씨에 따르면 워싱턴과 네바다, 하와이 주에서 화장률이 높은 배경에는 무종교인과 교육수준이 높은 사람의 비율이 높고 또 단기체류자의 존재 같은 이유도 있다. 교육수준이 높은 사람은 화장을 선택하는 경향이 있으며, 단기 체류자는 그 땅에 묻힐 것을 원하지 않는다고 한다는 것이다.


.

반면 화장률이 가장 낮은 곳은 미시시피에서 20.9%. 알라바마 25.7%, 켄터키가 27.3% 등으로 그 뒤를 이었다.

켐프 씨는 남부와 남동부에서 아직도 화장률이 낮은 이유에 대해 이러한 지역에서는 전통적인 경향이 아직 남아있고 묘지 가격도 타 지역보다 다소 저렴하다고 설명한다. 화장이 보급되고 있는 지역은 그 습관이 오래전부터 존재해 온 바, 인구의 대다수가 힌두교와 불교 등을 신앙하고 있는 지역이다. 또 예를 들어, 일본계 미국인의 대부분은 일본 국내와 같이 보통 화장을 선택한다. 무종교의 미국인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화장을 고려하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이 보고서에 따르면 종교가 장례식의 중요한 부분을 차지한다고 생각하는 미국인의 비율은 2012년의 50%에서 2016년에는 40% 이하로 감소했다. 여론조사기관인 퓨리서치 센터에 따르면 미국 최대의 종교 집단은 기독교로서 국민의 70.6 %를 차지한다. 이 중 21%가 가톨릭 신자이며 가톨릭교도가 많은 것도 화장에로의 전환에 영향을 주고 있다. 수세기에 걸쳐 매장을 주장해 온 로마가톨릭교회이지만, 1960년대에 화장 금지령을 철폐하고 있다.  [출처 : CNN]


배너

포토


[푸른노년 에세이] 수의(壽衣)에 대한 생각
산소를 이장하다보면 옛 유물이 더러 발굴된다. 전통수의도 그런 것 중의 하나다. 지난 해 한 대학 연구소에서는 조선시대 무덤에서 출토된 수의를 복원하여 ‘땅으로 시집가는 날’이란 이름으로 전시회를 가진바 있다. 때마침 민속박물관에서 조선시대 전통방식으로 제작된 명주수의를 관람한 후여서 관심을 가지고 이 전시회도 둘러보았다. 조선시대의 왕실 또는 양반 사대부가 등의 무덤에서 발굴된 수의를 바탕으로 재현된 전통수의는 너무나 아름다웠다. 사람이 이 세상을 떠나면서 마지막으로 입고 가는 옷이란 의미로 살펴 볼 때, 맨 먼저 드는 생각은 그들이 바라본 저승 또는 저승 가는 길이 결코 우울하거나 어둡기만 한 것은 아니었구나 하는 것이었다. 그러면서 고증을 거쳐 한 땀 한 땀 아름답게 복원한 장인들의 눈맵시 손 맵시에 감탄과 감사를 함께 보냈다. 지난 8월에 위 복원작업을 이끌었던 단국대 전통의상학과 최연우 교수가 발표한 논문, “현행 삼베수의의 등장배경 및 확산과정 연구”가 한 일간지에 소개되었다. 이 신문은 논문의 주요 내용을 “일제는 왜 비단수의를 죄인을 상징하는 ‘삼베수의’로 바꿨나”란 제목으로 보도했다. 일제가 그 36년 간 이 땅을 질곡에 빠트리고 수탈해 간

해외견학, 공동선(共同善)을 위하여
“한 발만 앞서라, 모든 승부는 한 발자국 차이이다.” “작은 차이가 명품을 만든다.” 해외견학을 공지하고 참가를 격려할 때마다 본지가 수시로 소개하는 명언이다. 해외로의 견학 여행은 시간과 경비를 필요로 하고 참가자의 결단이 필요한 사안이다. 본지가 아시아 여러 곳으로 해외 견학을 시작한지 14년째, 금년에도 가장 유익하다고 판단한 도쿄 엔딩산업전 관람과 관련 기업과 시설 견학을 비교적 일찍부터 계획하여 진행하고 있다. 이제 상세한 스케줄을 많은 참가자들에게 전달하고서도 주관사로서의 심경은 편치 만은 않다. “더 훌륭한 기획은 가능하지 않았을까...” “보다 더 나은 스케줄은 가능하지 않았을까...." 항상 불만스러운 마음이다. 각기 다른 분야, 각기 다른 소견을 가진 분들을 한 자리에 모시고 가장 나은 방안을 선택하는데는 항상 고민이 따른다. 해마다 스케줄과 조건이 조금씩은 달라지고 있는 요인일 것이다. 그런 가운데, 단순한 여행으로보다는 기업과 개개인의 역량 향상을 위한 배움과 연수의 수준으로지속적으로 변화시켜 보자는 일념이 기획자의 머리에 자리잡게 되는 것이다. 금년의 목표는 관광여행 개념을 좀 더 탈피하여 조금이라도 더 공부가 되는 스케줄을 만들자는

교류협력의 지속적 실시로 동반 발전 기약
. 일본에서 또 한사람의 장례전문가가 방한한다. 일본의 장례전문가들의 모임인 일본장송문화학회 ‘후쿠다 미츠루(福田 充)’ 부회장, 그는 본지의 초청으로 10월 26일부터 28일까지 한국에 머물면서 27일 을지대학교 장례지도학과가 주관하는 한.중.일 국제포럼에 일본측 강사로 특강을 실시하며 또 당일 저녁에는 역시 을지대학교 평생교육원'장례서비스산업 고위관리자과정'커리큘럼의 일환으로 특강을 하게 된다. 을지대학교 장례지도학과(학과장 이철영 교수)는 중국 북경 소재 '북경사회관리직업학원(北京社会管理職業学院)'과 학술교류 차원에서 실시하는 금번 국제포럼에는 중국에서 5명의 교수들이 방한하여 포럼에 참여하고 국내 장사 시설도 돌아보며 친선교류를 진행하게 되며 12월에는 을지대학교 장례지도학과 이철영 학과장과 박원진 교수가 중국으로 건너가 ‘생명문화축제’에 동참하기로 예정되어 있다. . [사진설명 : 친선만찬회에서 일본장송문화학회 후쿠다 부회장의 인사말을 하는 모습. 해외 정회원 가입 및 정기간행물들을 기증받고 기념촬영] 한편 본지는 8년 전부터 장만석 교수를 통해 일본장송문화학회와 인연을 맺고 일본과 한국에서 각각 친선교류 이벤트를 실시한 바 있으며, 지난 8월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