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8 (금)

  • 맑음동두천 14.7℃
  • 구름많음강릉 15.0℃
  • 구름조금서울 18.1℃
  • 구름많음대전 17.2℃
  • 구름많음대구 15.7℃
  • 울산 15.4℃
  • 구름많음광주 17.9℃
  • 부산 16.8℃
  • 구름많음고창 17.1℃
  • 제주 19.4℃
  • 구름많음강화 15.8℃
  • 맑음보은 14.8℃
  • 맑음금산 14.1℃
  • 흐림강진군 18.3℃
  • 구름조금경주시 14.6℃
  • 흐림거제 16.9℃
기상청 제공

보험업계, 상조상품 철수 현상 가속화

동부화재, 한화손해보험, MG손해보험이 상조보험 시장에서 철수했다. 줄어드는 수요와 악화되는 손해율이 주원인이다. 보험업계에 따르면 동부화재와 MG손해보험이 올해 1월부터 상조보험 판매를 중단한 것으로 확인됐다. 한화손해보험도 지난해 6월부터 상조보험 상품 영업을 중단했다. 동부화재 관계자는 “상조보험 손해율(고객으로부터 받은 보험료 대비 나간 보험금)이 100%를 넘어서고 이를 보완할 신규 계약 유치가 어려워지면서 판매를 중단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한화손보 관계자도 “장기보험 주력 등 복합적인 요인으로 판매를 중단하게 됐다”며 "다만 한화손보는 간병보험에 특약형태로 계속 상보보험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어 고객들의 불편은 거의 없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상조보험을 판매하는 국내 손보사는 메리츠화재와 KB손해보험 등 두 곳만이 남게 됐다.

전문가들은 손보사들의 상조보험 시장 철수 이유를 급격히 감소한 고객 때문이라고 분석하고 있다. 최근 대형 상조업체들이 속속 설립되면서 상품 경쟁에서 밀리고 있다는 것이다. 실제 지난해 5개 손해보험사(동부화재, KB손보, 메리츠화재, 한화손보, MG손보)의 상조보험 신규 계약건수는 1만2902건에 그쳤다. 이는 직전년 1만7162건에 비해 24.8% 감소한 수치다. 특히 2012년과 대비해서는 무려 66.3%(2만5441)나 줄어들며, 영업이 감소했다.

점차 악화되는 손해율 또한 상품판매 유인을 떨어트렸다.
상조보험의 각사 손해율을 살펴보면 KB손해보험은 지난해 11월 105.1%, 12월은 85.9%를 나타냈다. 동부화재는 지난해 12월 102.4%로 100%대를 넘었다. MG손보는 상조보험을 출시한 2011년 12월부터 지금까지의 누계손해율이 92.8%에 달했다.  한 손보사 관계자는 “2008년부터 손보사들은 급격한 고령화와 핵가족화로 상조시장 규모가 10조원대로 성장할 것으로 낙관하고 상조보험시장에 뛰어들었다”며 “하지만 대형 상조회사들이 속속 등장하며 수요예측이 완전히 빗나갔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상조회사 상품에 비해 상조보험이 보험금 지급(자살 등 고의사망 제외)이나 가입(나이, 병력)에 제약이 많아 상품경쟁력이 떨어졌다”며 “게다가 고객 보험료대비 지급보험금이 워낙 많이 나가 손보사들이 외면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뉴스핌]

배너

포토


공정을 향한 노력이 사회를 지탱하는 것
사람들이 왜 대학 입시에 공정함이 필요하냐고 말하는데, 인간이 자기 잠재력을 계발하여 소질을 최대한 성장시켜 사회의 좋은 자원에 접근할 경로마저 공정할 필요를 못 느낀다면 딱히 다른 데서도 공정함이라는 게 필요한가 싶다. 그렇게 따지면 공정성 같은 게 왜 필요한데? 기업 인사나 취직은 공정해야 하나? 어차피 조직 유지만 되고 회사가 돈 벌어주게만 하면 되지. 힘센 사람이라 나에게 원하는 자리 줄 수 있는 그런 사람이 나와 가까이에 있는 것도 능력 아니야? 재판이나 수사도 꼭 공정해야 되나? 나쁜 놈 잘 잡으면 되지. 어차피 나쁜 놈인데 변호사 좀 없으면 안되고 고문하고 주리 틀면 안되냐? 전쟁에서 이기면 진 쪽을 모조리 대대손손 노예로 삼고, 돈을 받고 벼슬을 팔고 모든 지위와 칭호를 능력 상관 없이 일가친척에게만 분배하여 이너서클에 들지 못한 부모의 자식으로 태어나면 아예 다른 삶을 살 수 있는 도전할 기회조차 부여하지 않은 신분제를 철폐한 게 100년이나 지났을까. 대대로 솔거노비 외거노비로 살다가 주인님에게 심심할 때마다 뺨따귀 맞고 강간 당해도 변호사를 선임받을 권리는커녕 하소연 좀 했다고 나으리들에게 곤장 맞는 시대로 돌아가야 정신차릴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