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13 (목)

  • 구름많음동두천 22.5℃
  • 구름조금강릉 21.4℃
  • 구름많음서울 25.4℃
  • 흐림대전 22.5℃
  • 흐림대구 22.3℃
  • 흐림울산 21.3℃
  • 구름많음광주 23.8℃
  • 부산 21.8℃
  • 흐림고창 23.0℃
  • 제주 23.6℃
  • 구름많음강화 20.6℃
  • 흐림보은 20.9℃
  • 흐림금산 20.8℃
  • 흐림강진군 22.7℃
  • 흐림경주시 21.1℃
  • 흐림거제 21.7℃
기상청 제공

<종합>2012MBC+웰다잉페어

가장 큰 장례문화박람회 열린다

2012MBC+웰다잉페어,아름다운마무리를 위한 준비

 
케이블·위성 방송업체 MBC플러스미디어는 12월 21일부터 23일까지 삼성동 코엑스에서 "2012 MBC플러스 웰다잉페어"를 개최한다. "아름다운 삶의 완성"을 주제로 열리는 이번 박람회는 바람직한 노후생활과 장례 등 "웰다잉"(Well-dying) 문화를 정착하기 위해 기획됐다. 행사는 죽음을 준비하는 차원에서 보험과 신탁 등 금융 서비스를 다루는 프리니드(Pre-need)와 요양, 건강관리, 상속상담 등 니어니드(Near-need), 장례식과 관련한 엣니드(At-need), 사후 유족 서비스를 포함한 애프터니드(After-need) 등 웰다잉 산업 전반을 아우른다. 사무국은 11월 말까지 전시 참가업체를 모집하며, 조기 참가신청 업체에는 할인 혜택을 부여하고 있다. MBC플러스미디어는 "죽음을 품위 있게 준비하는 국내 최초의 시스템 박람회로 산업, 학술, 종교, 문화적 측면에서 죽음과 관련한 체험과 토론, 교류의 장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구체적인 참가 분야는 상조상품, 보험상품, 요양서비스, 유품정리 및 추모 컨텐츠, 각종 장례용품, 의전용품, 공원묘지, 봉안당 등 묘지상품, 화장장비 등이며, 박람회 부대행사로는 임종체험 등 웰다잉기획 이벤트, 관련 기관 단체 등 비즈니스전시, 학술적이고 실용적인 세미나 강연, 국제장례문화 사진전시 등이 펼쳐진다.

지난 10여 년 간 한국에서 열린 장례박람회는 중간에 공백을 노출하여 참관객들의 지속적인 관심을 끌지 못했는데 금년부터는 비중 있는 언론매체가 주최, 주관하고 있어 이를 계기로 앞으로의 꾸준한 개최가 가장 중요한 관심사가 되고 있다. 한국의 장례문화는 특히 지난 10여 년간 질적으로나 양적으로 괄목할 성장을 거듭해 왔고 해외에서도 한국의 장례문화와 장례산업에 큰 관심을 기울이고 있는 시점이어서 이번 전시회가 더욱 큰 촉발점이 되어 주리라는 기대를 걸게 하고 있다. 특히 가장 좋은 전시인프라를 갖춘 COEX에서 열리며 MBC플러스 인프라를 활용한 집중 광고, 라디오와 신문, 그리고 홈페이지와 페이스북, 트위터를 통한 광범위한 온라인 마켓팅을 병행하게 되어 참가업체의 홍보효과가 크게 확장된다.

이번 장례박람회를 통해 한국의 장례문화 전반에 걸친 다양한 컨텐츠가 한 곳에 모이고 이와 동시에 관련 CEO와 전문인들, 그리고 관련 종사자들이 한곳에 모여 상호 제휴와 협력의 장이 펼쳐지게 되어 더 큰 발전의 시너지 효과를 기대할 자리가 마련된다는 사실과 함께 주최 측의 비중 있는 언론매체를 통해 광범위하고 지속적인 마켓팅이 펼쳐진다는 사실 또한 기대를 걸만한 일이다. 한편 이번 박람회에 참가하는 업체는 장례문화 전문지인 ‘하늘문화신문’에 기업광고를 무료로 게재하는 혜택을 제공하며 박람회 현장에서도 참관객들에게 널리 배포할 예정이다.

* 참가요강 및 신청서는 추가 자료 참조/
* 문의 : 웰다잉페어사무국 070-4006-8508/ MBC플러스 02-368-2525/ 하늘문화원 02-6414-3651

 
- ▲ 2009년도 장례박람회 모습

관련태그

NULL

배너

포토


잊기 쉬운 국민연금의 진실 7가지
1. 지급보장을 법률로 정해도 실질은 같다“기금이 고갈되면 연금액을 국가가 지급을 보장한다”는 지급보장이 법률에 정함이 없더라도 국가는 국민연금지급 책임이 있기 때문에 고갈시점에 예산서 상에 예산을 배정하고 국회를 통과하면 지급할 수 있다. 한국은 예산지출의 비법률화주의를 취하고 있다..2. 지급보장을 법률로 정해도 재정여력이 안되면 삭감할 수밖에 없다기금이 고갈되면 세금을 징수하여 주어야 하는데 초고령화 사회인 미래의 젊은 세대가 만약 소득세, 건강보험료, 기초연금 등 복지세금만 하더라도 너무 많아 이에 반발한다면 세금을 징수하지 못하게 된다. 그 때는 국가가 약속한 연금을 삭감할 수밖에 없다. 기금고갈이 예상되는 2060년의 부과방식 비용율은 26.8%이고 이때는 가입자 1명에 수급자가 1.2명이기 때문에 젊은 세대의 세금저항 가능성도 간과할 수 없다. 판사가 피의자에게 사기를 변상하라고 판결하여도 피의자가 돈이 없으면 받지 못하는 이치와 같다..3. 현존하는 국가 중 약속한 연금을 대폭 삭감한 국가가 있다그리스, 우크라이나 등 국가부도위기에서 연금을 대폭삭감한 나라들이 있다. 정부는 “국가가 망하지 않는 한 국민연금을 지급받지 못하는 경우는 없다. 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