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9 (토)

  • 구름많음동두천 12.3℃
  • 구름많음강릉 14.6℃
  • 구름조금서울 16.3℃
  • 구름많음대전 15.6℃
  • 흐림대구 15.4℃
  • 흐림울산 15.8℃
  • 구름조금광주 15.6℃
  • 흐림부산 16.4℃
  • 구름많음고창 15.4℃
  • 제주 18.7℃
  • 구름많음강화 15.8℃
  • 구름조금보은 13.9℃
  • 구름조금금산 13.6℃
  • 구름많음강진군 17.3℃
  • 흐림경주시 15.1℃
  • 구름많음거제 16.8℃
기상청 제공

상조업계 영업손익 명암 엇갈려

상조회사들이 지난해 본업에서 대거 손해를 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국민상조, 재향군인회상조회의 경우 100억원 전후의 영업손실과 당기순손실을 기록한 것으로 파악됐다. 반면 현대종합상조, 부산상조 등 일부 회사는 영업손실에도 불구, 60억원대의 순이익을 거둬 업체 간 명암이 극명하게 엇갈렸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와 상조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51억원의 매출을 기록한 국민상조는 95억원의 영업손실과 100억원의 당기순손실을 기록했다. 재향군인회가 100% 지분을 갖고 있는 재향군인회상조회는 지난해 121억원의 매출로 106억원을 기록한 전년보다 외형적으론 성장했다. 그러나 영업손실액이 109억원에 달했고 당기순손실액도 92억원이었다.

계열사로 구분된 보람상조의 경우 보람상조개발도 52억원의 영업손실과 116억원에 이르는 당기순손실이 났다. 그러나 계열사인 보람상조라이프는 42억원의 영업손실에도 불구하고 99억원의 당기순이익을, 보람상조프라임은 11억원의 영업손실과 32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각각 기록했다. 이들 3개 계열사를 통틀어 보람상조의 지난해 전체 매출액은 173억원이었다.

지난해 178억원가량의 매출을 기록한 한라상조 역시 영업손실이 전년의 30억원보다 크게 늘어난 53억원을 기록했다. 당기순이익은 6억원으로 역시 전년의 37억원보다 크게 줄었다. 13억원의 매출을 거둔 아산상조도 13억원이 고스란히 영업손실이 발생했고 당기순손실액도 8억원에 달했다. 한국교직원공제회가 100% 지분을 가지고 있는 더케이라이프는 101억원의 영업손실과 73억원의 당기순손실을 기록했다. 지난해 376억원의 매출로 업계 1위인 현대종합상조는 12억원의 영업손실에도 불구하고 65억원의 순이익을 거뒀다. 20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한 부산상조 역시 65억원의 순이익을 남겼다.

복수의 업계 관계자는 "상조업의 특성상 고객들로부터 받는 선수금은 장례 행사를 치러야 매출로 전환되고 여기서 이익이 발생하기 때문에 본업에서 돈을 남기기가 만만치 않다"면서 "과도한 영업수당 지급, 광고선전비 과다 지출도 이익을 갉아먹는 요인"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B상조의 경우 고객들로부터 받은 돈으로 지나치게 광고선전비를 써 재무건전성이 급격하게 악화된 것으로 알려졌다.

배너

포토


공정을 향한 노력이 사회를 지탱하는 것
사람들이 왜 대학 입시에 공정함이 필요하냐고 말하는데, 인간이 자기 잠재력을 계발하여 소질을 최대한 성장시켜 사회의 좋은 자원에 접근할 경로마저 공정할 필요를 못 느낀다면 딱히 다른 데서도 공정함이라는 게 필요한가 싶다. 그렇게 따지면 공정성 같은 게 왜 필요한데? 기업 인사나 취직은 공정해야 하나? 어차피 조직 유지만 되고 회사가 돈 벌어주게만 하면 되지. 힘센 사람이라 나에게 원하는 자리 줄 수 있는 그런 사람이 나와 가까이에 있는 것도 능력 아니야? 재판이나 수사도 꼭 공정해야 되나? 나쁜 놈 잘 잡으면 되지. 어차피 나쁜 놈인데 변호사 좀 없으면 안되고 고문하고 주리 틀면 안되냐? 전쟁에서 이기면 진 쪽을 모조리 대대손손 노예로 삼고, 돈을 받고 벼슬을 팔고 모든 지위와 칭호를 능력 상관 없이 일가친척에게만 분배하여 이너서클에 들지 못한 부모의 자식으로 태어나면 아예 다른 삶을 살 수 있는 도전할 기회조차 부여하지 않은 신분제를 철폐한 게 100년이나 지났을까. 대대로 솔거노비 외거노비로 살다가 주인님에게 심심할 때마다 뺨따귀 맞고 강간 당해도 변호사를 선임받을 권리는커녕 하소연 좀 했다고 나으리들에게 곤장 맞는 시대로 돌아가야 정신차릴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