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8 (월)

  • 흐림동두천 -6.4℃
  • 구름많음강릉 -2.2℃
  • 구름많음서울 -3.5℃
  • 구름많음대전 -3.4℃
  • 구름조금대구 -6.2℃
  • 맑음울산 -1.5℃
  • 광주 -1.7℃
  • 맑음부산 -2.1℃
  • 구름많음고창 -1.9℃
  • 흐림제주 4.7℃
  • 흐림강화 -4.8℃
  • 구름많음보은 -6.6℃
  • 구름조금금산 -5.6℃
  • 흐림강진군 -3.2℃
  • 맑음경주시 -9.2℃
  • 맑음거제 -2.3℃
기상청 제공

2021년 마케팅 트렌드 전망은 ?

라이브스트리밍, 기업 스스로 언론사 역할, 조직문화시스템화, 원격작업의 일상화디지털화 

URL복사

또 새로운 의미로 다가오는 2021년, 올해 비즈니스는 어떤 양상으로 전개될 것인가?  예상되는 트렌드를 5개의 키워드로 살펴본다. 

 

라이브 스트리밍 플랫폼 유행

 

현재 열리고 있는 CES 2021은 오프라인 전시없이 2천개에 달한는 기업이 라이브스트리밍으로 제품과 서비스를 홍보하고 있다. 코로나로 인해 비대면화가 급속히 진행되면서 유튜브 라이브, 줌,  페이스북 라이브, 트위치, 카카오TV 등 라이브 스트리밍 플랫폼 사용이 급증하고 있다. 라이브 스트리밍의 발전은 다차원의 이벤트 마케팅을 가능케하고 있다. 이벤트 참가자 뿐 아니라, 대중은 스마트폰으 생중계를 보면서 실시간 채팅에 참여해 자신의 감정과 생각을 전달할 것이다. 이벤트는 실제 참가자와  온라인 참가자를 모두 끌어들이는 하이브리드 형태로 발전할 것이다. 

 

구글 검색의 활성화로 SEO 최적화 과제

 

지난해 검색엔진에서 네이버의 독점이 깨졌다. 안드로이드폰의 보급에 이은 크롬 브라우저 사용자 급증, 유튜브 검색으로 구글은 네이버와 검색엔진에서 양강 체계를 구축했다. 특히 뉴스, 미디어 분야는 네이버보다 구글 검색의 점유율이 훨씬 높다는 분석이 나와 있다. 광고 외에 트래픽을 자사 사이트로 모으기 어려웠던 네이버와 달리, 구글 검색은 정보를 찾는 자와 정보 제공 기업을 직접 연결한다. 구글의 부상은 커뮤니케이터에게 검색엔진 최적화를 다시 생각하고, 소비자가 원하는 콘텐츠를 충실하게 만들어야겠다는 각성을 하게 할 것이다.

 

 

기업 스스로 언론사 역할을 하라 

 

미디어와 모바일 커뮤니케이션의 발전은 기업이 직접 콘텐츠 제작에 적극 뛰어들도록 함으로써 브랜드 저널리즘 시대가 열리게 될 것이다. 브랜드 저널리즘은 한마디로 “기업 스스로 언론사가 되라” “모든 기업은 미디어 회사이다”라는 뜻이다. 전통적인 저널리즘에서 기사를 생산하고 편집하고 배포하는 과정과 유사하게, 기업은 홈페이지 내에 뉴스룸(보도자료 사이트)을 구축하고 비디오, 블로그 포스트, 사진, 차트, 그래프, 에세이, e북, 백서 등 브랜드 콘텐츠를 직접 소비자에게 노출하고 이를 뉴스 미디어와 소셜 미디어를 통해 전파하는 방식으로 마케팅을 펼치게 될 것이다.

 

조직문화 시스템화, 사회적가치 창출 

 

환경, 사회 및 지배구조 (Environment, Social and Corporate Governance)를 의미하는 ESG는 올해 시장의 화두로 떠오를 전망이다. ESG를 못하면 기업가치가 떨어지고 투자자들이 주식을 처분하며 금융기관들은 대출을 하지 않는 시대로 접어들고 있다. 지금까지 사회공헌이나 CSR(기업의 사회적 책임)이 부정적인 이미지를 지우고 대외 홍보를 통해 평가를 잘 받으려는 접근 방식이었다면, ESG 시대에는 PR 부서가 사내 커뮤니케이션을 통해 조직문화를 바꾸고 시스템을 갖추며 핵심사업에서 ESG를 고려하도록 사회적 가치를 내재화하는 데 더 관심을 갖게 될 것이다. 

 

원격작업의 일상화, 디지털화 

 

예상치 못한 전염병은 비즈니스 부문에서 진행돼 왔던 디지털 혁신을 한층 가속화했다. COVID-19 환경에서 기업이 성공하기 위해서는 사무실, 집 어디서나 기업을 운영할 수 있는 모델이 필수적인 것이 될 것이다.  특히 마케팅, 홍보, 기업 커뮤니케이션 등 사무직 업무는 더욱 디지털화가 가속될 것이다. 이제 원격 작업은 사무직에게는 필수 옵션이며 캠페인은 디지털로 진화하고, 반복적인 업무는 자동화될 것이다.

 

 


배너

포토뉴스


이슈 & 논단

더보기

발행인 칼럼

더보기
[칼럼] 상조단체 상조협회 이야기
조직이란 소속된 구성원들의 친목과 함께 공동 발전을 위한 네트워크란 점이 핵심 존재이유라고 할 수 있다. 한국상조산업계도 2021년을 기점으로 비영리 공인 단체를 가지게 되었다. 비록전국적인 단일조직은 아니지만 어쨋든 공식 '사단법인'이란 점에서 의미있는 발전이다. 한국상조산업협회는 설립 허가를 받은 후 박헌준 회장 이름으로 “공식적인 허가 단체로 거듭난 협회는 회원사와 더불어 장례문화발전과 상조업계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표시했다. 기자는 관련 기사에서 경험에서 우러나는 희망사항을 곁들였다. 40년의 역사를 가진 한국상조산업의 문제점은 원래의 본향이었던 상부상조, 아름다운 품앗이의 핵심, 장례문화를 제대로 발전시킬 수있느냐 하는 것이다. 그렇다는 것은 의례서비스의 근본을 떠나 소위 결합상품 내지는 의례와 거리가 먼 라이프서비스로 주업태를 변경시켜 가며 이윤을 추구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상조고객의 대부분이 미래 장례를 목적으로 가입한 것이라면 상조산업 발전과 장례문화 발전이 동일한 의미를 가져 주었으면 하는 것이다. 지난 12월 24일자로 공정위의 허가를 받은 '사단법인 한국상조산업협회'가 설립목적으로 명시한 "상조산업의 건전한 발전과 소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