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0 (수)

  • 흐림동두천 24.2℃
  • 흐림강릉 18.7℃
  • 서울 25.9℃
  • 대전 21.8℃
  • 대구 21.3℃
  • 울산 21.5℃
  • 광주 20.5℃
  • 흐림부산 21.8℃
  • 흐림고창 20.9℃
  • 제주 21.9℃
  • 흐림강화 23.8℃
  • 흐림보은 22.0℃
  • 흐림금산 20.1℃
  • 흐림강진군 20.8℃
  • 흐림경주시 20.3℃
  • 흐림거제 21.5℃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5·18 국립묘지 추모탑, 뒤늦게 표절 논란

5·18민주화운동 희생자를 추모하는 상징 조형물인 '5·18민중항쟁 추모탑'이 표절된 작품이라는 고소장이 제출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0일 광주 북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부산대학교 미술학과 이동일 명예교수는 "5·18 국립묘지에 설치된 5·18민중항쟁 추모탑은 내 작품을 모방한 것"이라며 나상옥 조각가와 부산의 모 건축설계사무소 소장을 고소했다. 이 교수는 "1995년 3월 해당 건축사무소 소장이 5·18기념탑 조성 공모사업을 공동으로 출품해보자고 제안해 기념탑 도면과 투시도를 만들었다"며 "이 작품은 공모전 제출을 위해 건축사무소로 보냈다"고 밝혔다.

그는 "공모전에서 낙선했다는 소식을 듣고서 지금까지 잊고 살았는데 우연히 TV에서 내가 만든 작품과 똑같은 5·18 추모탑을 보게 됐다"며 "건축사무소장이 내 작품을 출품하지 않고 나상욱 조각가나 제 3자에게 제공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정서적 감각이 서로 다른 작가에게서 같은 작품이 나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현재 5·18민주묘지에 세워진 추모탑에 작가의 서명을 찾을 수 없는 등 의심스러운 정황이 많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5·18민중항쟁 추모탑 당선자인 나상옥씨는 "같은 시대에 같은 조건에서 작품을 하다 보면 형식상 비슷한 작품이 나올 수 있다"며 "하지만 그 안에 들어있는 본질적인 내용은 전혀 다르다"고 표절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논란이 된 5·18민중항쟁 추모탑은 1995년 '5·18묘역 성역화 사업'의 일환으로 만들어진 5·18묘지 상징물로 사업비 15억원이 투입됐다. 이를 위해 공모전을 진행한 광주시는 두 차례에 걸친 공모 심사를 통해 나씨의 작품을 당선작으로 선정하고 지금의 추모탑을 세웠다. 5·18기념식 등 주요 추모 행사는 모두 이 추모탑 앞에 마련된 제단에서 이뤄지고 있다. 경찰은 최근 이 교수와 나씨 등을 불러 관련 내용을 확인하고 조만간 참고인 조사 등을 통해 저작권을 침해했는지 여부 등을 판단할 예정이다.


배너

포토


AI 공포마케팅과 '기본소득제'의 허구 -이병태
미국에서 주목 받는 민주당 대통령 후보 중 한 명인 벤처 사업가 출신의 앤드류 양(중국계)이 “앞으로 인공지능이 일자리를 파괴할 것이기 때문에, 그리고 노동 활동 인구가 줄어들 것이기 때문에 한 달에 1인 당 1천 달러씩 기본소득을 주겠다”는 공약을 내걸고 있다. 우리나라는 이러한 논쟁도 없이 지자체장들이 사실상 일부 국민에게 ‘xx수당’의 이름으로 기본소득제를 시행하고 있는 실정이다. 인공지능이 일자리를 파괴해서 실업이 증가할 것이라는 것은 기술이 자동화의 위력을 보여줄 때마다 제기되었던, 그러나 근본적으로 틀린 이야기다. 이번에는 다르다는, 이른바 특이점(Singularity)을 주장하는 공상과학자들이 넘쳐나지만 4차산업혁명 책 장사, 강사료 높이는 자들의 공포 마케팅일 이다. 지금 미국은 반세기만의 최저실업률이고, 이렇게 높은 고용은 여성의 꾸준한 경제참여 확대를 통해서도 이루어지고 있는 것이다. 자동화가 일자리를 줄인다는 주장은 인간이 생산하는 상품과 서비스가 안정되어 있다는 가정에서 우선 출발한다. 생산물(Output)이 한정된 상태에서는, 자동화가 이루어지는 것과 함께 일자리가 줄어든다. . 그런데 인간의 욕망은 끝이 없고, 끊임없는 새로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