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01 (월)

  • 구름많음동두천 21.7℃
  • 구름많음강릉 26.3℃
  • 구름많음서울 22.7℃
  • 흐림대전 23.6℃
  • 구름조금대구 25.0℃
  • 구름많음울산 23.8℃
  • 구름많음광주 22.9℃
  • 구름많음부산 22.5℃
  • 구름많음고창 22.4℃
  • 구름많음제주 23.3℃
  • 구름많음강화 20.0℃
  • 흐림보은 23.0℃
  • 흐림금산 22.8℃
  • 구름많음강진군 21.8℃
  • 구름많음경주시 23.2℃
  • 구름많음거제 22.4℃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부산의료원, 시신운송비 빼돌린 장례지도사

부산의료원 한 장례지도사가 시신운송 차량비를 빼돌렸다는 의혹이 불거져 경찰이 내사를 시작했다. 연제경찰서는 부산의료원 장례지도사 A 씨가 유족에게 받은 시신운송비 일부를 떼고 업체에 전달했다는 첩보를 입수해, 혐의가 확인되면 정식 수사에 나설 것이라고 27일 밝혔다.

경찰과  장례차량 업계 설명을 종합하면 A 씨는 지난 3월 8일 부산의료원에서 출발해 울산 한 화장장에 들렸다가 부산영락공원까지 시신을 운구한 장례차량 업체에 25만 원을 줬다. A 씨는 유족에게서 45만 원을 받았지만, 20만 원을 뺀 금액만 업체에 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오랜 관행으로 보여 추가 범행 가능성을 살펴보고 있다”고 말했다.

업계는 부산의료원 일부 장례지도사가 주로 연고 있는 기초생활 수급자 시신을 운구할 때 장례차량비를 가로챈다는 의혹을 제기한다. 일반 장례는 중간에 상조업체를 거쳐야 해 장례차량비를 따로 받기 어렵다. 

반면 기초생활 수급자가 숨지면 연고자를 찾게 되는데, 이때 유족이 나타나면 장례용품비와 장례차량비를 현금으로 받은 뒤 업체에 덜 지급하는 식으로 돈을 빼돌린다는 게 업계의 주장이다.

최근까지 부산의료원 장례식장에서 기초생활 수급자 운구를 맡은 한 업체는 장례차량비를 장례지도사가 주는 대로 건당 13만 원가량 받았다. 하지만 장례지도사가 유족으로부터 얼마를 받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부산의료원도 이 같은 문제를 인지하고 자체 감사를 벌인 건 물론 이달부터 장의차량 업체를 입찰로 선정하는 등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 부산의료원 관계자는 “자체 조사로는 한계가 있어 경찰 수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했다. 부산시 관계자도 “문제점을 보완하기 위해 고심하고 있다”고 말했다.  

배너

포토


AI 공포마케팅과 '기본소득제'의 허구 -이병태
미국에서 주목 받는 민주당 대통령 후보 중 한 명인 벤처 사업가 출신의 앤드류 양(중국계)이 “앞으로 인공지능이 일자리를 파괴할 것이기 때문에, 그리고 노동 활동 인구가 줄어들 것이기 때문에 한 달에 1인 당 1천 달러씩 기본소득을 주겠다”는 공약을 내걸고 있다. 우리나라는 이러한 논쟁도 없이 지자체장들이 사실상 일부 국민에게 ‘xx수당’의 이름으로 기본소득제를 시행하고 있는 실정이다. 인공지능이 일자리를 파괴해서 실업이 증가할 것이라는 것은 기술이 자동화의 위력을 보여줄 때마다 제기되었던, 그러나 근본적으로 틀린 이야기다. 이번에는 다르다는, 이른바 특이점(Singularity)을 주장하는 공상과학자들이 넘쳐나지만 4차산업혁명 책 장사, 강사료 높이는 자들의 공포 마케팅일 이다. 지금 미국은 반세기만의 최저실업률이고, 이렇게 높은 고용은 여성의 꾸준한 경제참여 확대를 통해서도 이루어지고 있는 것이다. 자동화가 일자리를 줄인다는 주장은 인간이 생산하는 상품과 서비스가 안정되어 있다는 가정에서 우선 출발한다. 생산물(Output)이 한정된 상태에서는, 자동화가 이루어지는 것과 함께 일자리가 줄어든다. . 그런데 인간의 욕망은 끝이 없고, 끊임없는 새로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