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8 (금)

  • 맑음동두천 14.7℃
  • 구름많음강릉 15.0℃
  • 구름조금서울 18.1℃
  • 구름많음대전 17.2℃
  • 구름많음대구 15.7℃
  • 울산 15.4℃
  • 구름많음광주 17.9℃
  • 부산 16.8℃
  • 구름많음고창 17.1℃
  • 제주 19.4℃
  • 구름많음강화 15.8℃
  • 맑음보은 14.8℃
  • 맑음금산 14.1℃
  • 흐림강진군 18.3℃
  • 구름조금경주시 14.6℃
  • 흐림거제 16.9℃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부산의료원, 시신운송비 빼돌린 장례지도사

부산의료원 한 장례지도사가 시신운송 차량비를 빼돌렸다는 의혹이 불거져 경찰이 내사를 시작했다. 연제경찰서는 부산의료원 장례지도사 A 씨가 유족에게 받은 시신운송비 일부를 떼고 업체에 전달했다는 첩보를 입수해, 혐의가 확인되면 정식 수사에 나설 것이라고 27일 밝혔다.

경찰과  장례차량 업계 설명을 종합하면 A 씨는 지난 3월 8일 부산의료원에서 출발해 울산 한 화장장에 들렸다가 부산영락공원까지 시신을 운구한 장례차량 업체에 25만 원을 줬다. A 씨는 유족에게서 45만 원을 받았지만, 20만 원을 뺀 금액만 업체에 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오랜 관행으로 보여 추가 범행 가능성을 살펴보고 있다”고 말했다.

업계는 부산의료원 일부 장례지도사가 주로 연고 있는 기초생활 수급자 시신을 운구할 때 장례차량비를 가로챈다는 의혹을 제기한다. 일반 장례는 중간에 상조업체를 거쳐야 해 장례차량비를 따로 받기 어렵다. 

반면 기초생활 수급자가 숨지면 연고자를 찾게 되는데, 이때 유족이 나타나면 장례용품비와 장례차량비를 현금으로 받은 뒤 업체에 덜 지급하는 식으로 돈을 빼돌린다는 게 업계의 주장이다.

최근까지 부산의료원 장례식장에서 기초생활 수급자 운구를 맡은 한 업체는 장례차량비를 장례지도사가 주는 대로 건당 13만 원가량 받았다. 하지만 장례지도사가 유족으로부터 얼마를 받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부산의료원도 이 같은 문제를 인지하고 자체 감사를 벌인 건 물론 이달부터 장의차량 업체를 입찰로 선정하는 등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 부산의료원 관계자는 “자체 조사로는 한계가 있어 경찰 수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했다. 부산시 관계자도 “문제점을 보완하기 위해 고심하고 있다”고 말했다.  

배너

포토


공정을 향한 노력이 사회를 지탱하는 것
사람들이 왜 대학 입시에 공정함이 필요하냐고 말하는데, 인간이 자기 잠재력을 계발하여 소질을 최대한 성장시켜 사회의 좋은 자원에 접근할 경로마저 공정할 필요를 못 느낀다면 딱히 다른 데서도 공정함이라는 게 필요한가 싶다. 그렇게 따지면 공정성 같은 게 왜 필요한데? 기업 인사나 취직은 공정해야 하나? 어차피 조직 유지만 되고 회사가 돈 벌어주게만 하면 되지. 힘센 사람이라 나에게 원하는 자리 줄 수 있는 그런 사람이 나와 가까이에 있는 것도 능력 아니야? 재판이나 수사도 꼭 공정해야 되나? 나쁜 놈 잘 잡으면 되지. 어차피 나쁜 놈인데 변호사 좀 없으면 안되고 고문하고 주리 틀면 안되냐? 전쟁에서 이기면 진 쪽을 모조리 대대손손 노예로 삼고, 돈을 받고 벼슬을 팔고 모든 지위와 칭호를 능력 상관 없이 일가친척에게만 분배하여 이너서클에 들지 못한 부모의 자식으로 태어나면 아예 다른 삶을 살 수 있는 도전할 기회조차 부여하지 않은 신분제를 철폐한 게 100년이나 지났을까. 대대로 솔거노비 외거노비로 살다가 주인님에게 심심할 때마다 뺨따귀 맞고 강간 당해도 변호사를 선임받을 권리는커녕 하소연 좀 했다고 나으리들에게 곤장 맞는 시대로 돌아가야 정신차릴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