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29 (월)

  • 흐림동두천 8.4℃
  • 구름조금강릉 11.2℃
  • 구름많음서울 10.5℃
  • 맑음대전 10.7℃
  • 구름조금대구 12.1℃
  • 맑음울산 9.6℃
  • 구름많음광주 13.0℃
  • 흐림부산 12.6℃
  • 구름많음고창 11.5℃
  • 흐림제주 14.9℃
  • 구름많음강화 9.1℃
  • 구름조금보은 7.8℃
  • 맑음금산 7.8℃
  • 구름조금강진군 12.8℃
  • 맑음경주시 8.6℃
  • 흐림거제 12.9℃
기상청 제공

거부들의 과시욕으로 쉽게 사라지지않고 있다.

<세계는지금> 중국 부자지역 복건성의 호화분묘와 가묘실태

.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최근 푸젠(福建省)성 푸저우(福州)시 해안가 일부 지역에서 산림을 훼손하여 호화 가묘를 조성하고있는 문제를 보도해 눈길을 끌었다.

푸저우(福州) 시는 즉각 대대적인 일제 단속을 벌여  언론에 보도된 호화 가묘에 대해서 신속히 정리 원상복구하라고 통보했다. 

푸저우시청은 31일  '불법분묘 조성에 관한 특별 정비사업 통지서'를 발송하고, 푸저우시 경내에 공공묘지 조성을 위한 특별 정비사업을 벌이기로 했다.

관련부서 합동으로 감시조를 신속 파견하여 정비업무에 대한현장 감독을 실시하는 한편, 푸저우(福州)시 당서기 주재로 4월 16일 심포지엄을 열고 '장기적인 관리 시스템 구축'을 요구했다. 아울러 불법 묘지 조성에 대한 직무유기 책임자에 대한 문책 시스템을 가동하고 있다. 


.
푸저우시, 샤먼시,취안저우시를 관할하는 복건성은 일찍부터 해외로 나가 부를 축적한 부호들이 유독 많은데 이들은 당사자와 가문의 명예를 높이는 방법으로 고향에 호화분며와자신을 위한 가묘를 조성하는 풍조가 오늘의 단속을 유발했다. 

현지의 실태를 살펴보면 어는 낮은 산록에는 이미 조성된 분묘 100여기가 널리 분포되어 있고 
이들 봉분을 나뭇가지 등으로 덮어 세인의 눈을 속이고 있기도 하다. 

과거에도 호화분묘가 말썽이 되어 지속적으로 단속을 해 왔으나 그래도 끊이지 않는 현상은
해외의 여유있는 화교들이 자신의 부와 실력을 과시하는 수단으로 삼고있는데 비해 지방 관리들이 딘속을 게을리 하고 있는 것에도 원인이 있다.  

.
심지어 모 호화 분묘의 경우, 수백평의 면적에 2년 가까이 걸려 400만 위안(7억 정도) 이상의 비용이 들었다는 경우도 있다.  이들 분묘의 주인공은 과거에는 대부분 60-70대 연령층이었으나 지금은 40대 중반의 거부도 있다. 

푸저우 대학교 감만당 교수는 인터뷰를 통해 1990년대부터 해외로 진출하여 부를 쌓은 거부들이 호화 결혼식, 호화별장 등으로 가문의 실력을 과시하다가 이제는 개인묘지, 가족묘지를 조성하는 방법으로 부를 과시하려 하고 있다.  자치단체들은 그들의 의도를 포용하는 방법의 하나로 기부금 장려, 명예시민증 수여 등으로 그들의 마음을 얻는 방안을 찾고 있다.  

배너

포토


상급종합병원 쏠림 현상, 누가 책임지나
지난 4월 6일 대한병원협회 KHC 주제발표를 끝으로 6개월간의 안식월에 들어가는 서울의대 김윤 교수(의료관리학교실)의 발걸음이 무거워보였다.그는 최근 문케어 부작용으로 급부상하고 있는 대형 대학병원 쏠림현상에 대해 ‘그럴수도 있겠다'(하지만 그렇지 않았으면 좋겠다)하고 생각했는데 현실로 나타났다며 안타까움을 전했다. 그리고 아이러니하게도 그 해법을 최근 공개된 연구용역 결과인 상종 확대에서 찾았다. 어떻게 상종 확대가 환자쏠림을 해결할 수 있을까. 병원의 갯수만 늘리는 동시에 경증환자를 적게 봐야 한다는 평가기준을 세우면 결과적으로 중증환자를 진료하는 상종이 늘어날 것이라는 게 그의 설명이다. 그는 또 한발 더 나아가 앞서 풀지 못했던 과제인 의료전달체계를 재정립하는 해법이 될 수 있다고 봤다. .서울의대 의료관리학 교실 김윤 교수의 인터뷰 기사. 아침에 이 기사를 읽고 잘못하면 거친 말이 나올 것 같아 참았다가 글을 씁니다. 김윤 교수는 문재인 케어의 부작용으로 나타나는 대형 대학병원 쏠림 현상에 대해 ‘그럴 수도 있겠다'(하지만 그렇지 않았으면 좋겠다)하고 생각했는데 현실로 나타났다며 안타까움을 전했다고 합니다. 웃어야 할지 울어야 할지 모르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