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24 (수)

  • 흐림동두천 16.2℃
  • 흐림강릉 18.9℃
  • 박무서울 17.2℃
  • 흐림대전 16.4℃
  • 흐림대구 15.7℃
  • 울산 16.6℃
  • 흐림광주 18.0℃
  • 부산 16.8℃
  • 흐림고창 16.2℃
  • 구름많음제주 19.0℃
  • 흐림강화 16.9℃
  • 흐림보은 15.4℃
  • 흐림금산 15.1℃
  • 구름많음강진군 17.5℃
  • 구름많음경주시 15.7℃
  • 구름많음거제 17.4℃
기상청 제공

골든에이지라이프

5060세대 여가문화 쇼핑몰 ‘시비몰’ 오픈

'메인에이지' 체험형 상품, 놀거리·즐길거리·배울거리 제공

시니어를 위한 소셜벤처 '㈜메인에이지'가 5060시니어세대를 위한 참여형 여가문화콘텐츠 상품을 판매하는 ‘시비몰’을 오픈했다고 24일 밝혔다.  메인에이지에 따르면 ‘시비몰’은 자녀 양육과 동시에 부모님을 부양하며 자신을 잊고 살아온 50~60대 베이비부머에게 ‘내 인생에 거름을 주다’라는 화두를 던지는 이색적인 쇼핑몰이다. ‘시비몰’의 ‘시비’는 일과 가족 사이를 오가며 숨가쁘게 살아온 5060세대의 삶과 영혼에 거름을 준다는 의미. ‘나’를 중시하는 5060시니어세대의 욕구를 반영했다.


실제로 서울대 소비트렌드분석센터가 지난해 50세 이상∼65세 미만 107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대한민국 50+세대의 라이프 키워드’에 따르면, 자신에게 가장 소중하다고 생각하는 순서에서 ‘나 자신(53.9%)’을 선택한 이들이 가장 많았다. 이어 배우자(40.3%), 자녀(33.4%), 부모·형제(28.3%) 순이었다. 또한 50대 이상 70.1%가 ‘생산적인 일에 내 시간을 사용하고 싶다?’는 물음에 ‘그렇다(55.6%)’ 또는 ‘매우 그렇다(14.5%)’고 답했다.

반면 문화체육관광부가 2017년 조사한 ‘국민 여가활동 조사’에서 50대와 60대 모두 가장 많이 하는 여가활동으로 TV시청이나 라디오 청취를 꼽아 대조를 이뤘다. 통계청이 2017년 실시한 사회조사에서도 50대와 60대는 여가활용 만족도에서 ‘불만족하다(각각 28.8%, 31.3%)’는 응답이 ‘만족한다(각각 25.1%, 19.2%)’는 경우보다 많았다.

이에 따라 시비몰은 5060시니어세대의 놀거리, 즐길거리, 배울거리를 전문적으로 판매하는 쇼핑몰을 표방하고 있다. 학습, 탐방, 체험, 캠프 등과 같이 구매자가 직접 참여하는 ‘참여형 여가문화콘텐츠 상품’이 주를 이룬다. 특히 시비몰은 상품마다 구매가능인원을 10~20명 단위로 제한, 개별 상품 구매자들이 함께 배우고 즐기면서 자연스럽게 동호회나 동아리와 같은 친목모임을 가질 수 있다. 

또한 엄격한 자체 기준을 충족하는 전문가 또는 전문기관만 판매자로 입점시켜 고객이 안심하고 상품을 구매할 수 있도록 했다. 이를테면 판소리를 배우고 싶은 경우 기존에는 본인 스스로 판소리 강좌를 찾아 수강하는 방법에 의존했다. 하지만 시비몰은 최상급 전문가의 판소리 강좌를 개설, 기본기에 충실한 판소리를 배우는 것은 물론, 전문강사와 함께 판소리와 관련된 지역을 답사하거나 명창을 함께 만나는 기회를 가질 수도 있다.

시비몰을 운영하는 메인에이지 장한형 대표는 “시비몰의 주요 고객층이 5060시니어세대지만 구매자의 연령을 제한하지는 않는다”며 “시비몰이 일상에 치여 ‘나’를 잊고 살았던 모든 분들께 ‘나’를 찾는 휴식과 전환을 드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배너

포토


상급종합병원 쏠림 현상, 누가 책임지나
지난 4월 6일 대한병원협회 KHC 주제발표를 끝으로 6개월간의 안식월에 들어가는 서울의대 김윤 교수(의료관리학교실)의 발걸음이 무거워보였다.그는 최근 문케어 부작용으로 급부상하고 있는 대형 대학병원 쏠림현상에 대해 ‘그럴수도 있겠다'(하지만 그렇지 않았으면 좋겠다)하고 생각했는데 현실로 나타났다며 안타까움을 전했다. 그리고 아이러니하게도 그 해법을 최근 공개된 연구용역 결과인 상종 확대에서 찾았다. 어떻게 상종 확대가 환자쏠림을 해결할 수 있을까. 병원의 갯수만 늘리는 동시에 경증환자를 적게 봐야 한다는 평가기준을 세우면 결과적으로 중증환자를 진료하는 상종이 늘어날 것이라는 게 그의 설명이다. 그는 또 한발 더 나아가 앞서 풀지 못했던 과제인 의료전달체계를 재정립하는 해법이 될 수 있다고 봤다. .서울의대 의료관리학 교실 김윤 교수의 인터뷰 기사. 아침에 이 기사를 읽고 잘못하면 거친 말이 나올 것 같아 참았다가 글을 씁니다. 김윤 교수는 문재인 케어의 부작용으로 나타나는 대형 대학병원 쏠림 현상에 대해 ‘그럴 수도 있겠다'(하지만 그렇지 않았으면 좋겠다)하고 생각했는데 현실로 나타났다며 안타까움을 전했다고 합니다. 웃어야 할지 울어야 할지 모르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