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24 (수)

  • 흐림동두천 15.1℃
  • 흐림강릉 17.5℃
  • 흐림서울 16.5℃
  • 대전 15.8℃
  • 대구 15.6℃
  • 울산 16.5℃
  • 흐림광주 17.2℃
  • 부산 16.4℃
  • 구름많음고창 15.6℃
  • 구름많음제주 18.6℃
  • 흐림강화 15.1℃
  • 흐림보은 14.7℃
  • 흐림금산 14.6℃
  • 구름많음강진군 17.1℃
  • 흐림경주시 15.3℃
  • 구름많음거제 17.0℃
기상청 제공

중국, 인간유전자와 배아시험에 엄격한 규칙 제정

중국의 국영 매체는 중국 최고 입법부(중국 전국인민대표회의)가 인간 유전자와 배아를 포함하는 연구에 대해 더욱 엄격한 규칙을 고려할 것이라고 밝혔는데 이는 중국인 과학자가 지난해 세계 최초의 “유전자편집” 아기를 만들었다는 발표로 논쟁을 촉발시킨 이후 최초의 움직임이다.

심천(선전)남부 과학기술대학교의 부교수인 허젠쿠이는 쌍둥이 여아의 유전자를 변경하기 위해 CRISPR-Cas9 이라는 기술을 이용했다고 발표하여 과학계의 비난을 받았다.  중국 당국은 허젠쿠이에 대한 조사를 시작했으며 수행 중이던 연구를 중단시켰다고 밝혔다.

신화통신은 중국 입법부에 제출된 법안의 초안이 의료 및 인간 대상 시험에 참가하는 연구 대상자에게 적절한 설명을 보장하는 것과 같은 더 엄격한 조건과 철저한 감독을 요구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 법안은 또 윤리위원회 뿐만 아니라 행정 당국이 향후 모든 임상시험을 검토 할 때 요구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 보고서는 법안의 승인 일정을 명시하지 않았으며, 허젠쿠이 연구에 대해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허젠쿠이는 그의 논란이 된 발표가 있었던 2018년 11월 컨퍼런스와 온라인 영상의 연설에서, 유전자 편집은 HIV의 감염으로부터 여아들을 보호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많은 과학자들뿐만 아니라 중국 당국과 기관들은 허젠쿠이를 비난했으며, 임신 목적으로 인간 배아에 유전자 편집을 적용하는 것은 중국의 법과 윤리를 위반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 국가생명윤리정책원]


배너

포토


상급종합병원 쏠림 현상, 누가 책임지나
지난 4월 6일 대한병원협회 KHC 주제발표를 끝으로 6개월간의 안식월에 들어가는 서울의대 김윤 교수(의료관리학교실)의 발걸음이 무거워보였다.그는 최근 문케어 부작용으로 급부상하고 있는 대형 대학병원 쏠림현상에 대해 ‘그럴수도 있겠다'(하지만 그렇지 않았으면 좋겠다)하고 생각했는데 현실로 나타났다며 안타까움을 전했다. 그리고 아이러니하게도 그 해법을 최근 공개된 연구용역 결과인 상종 확대에서 찾았다. 어떻게 상종 확대가 환자쏠림을 해결할 수 있을까. 병원의 갯수만 늘리는 동시에 경증환자를 적게 봐야 한다는 평가기준을 세우면 결과적으로 중증환자를 진료하는 상종이 늘어날 것이라는 게 그의 설명이다. 그는 또 한발 더 나아가 앞서 풀지 못했던 과제인 의료전달체계를 재정립하는 해법이 될 수 있다고 봤다. .서울의대 의료관리학 교실 김윤 교수의 인터뷰 기사. 아침에 이 기사를 읽고 잘못하면 거친 말이 나올 것 같아 참았다가 글을 씁니다. 김윤 교수는 문재인 케어의 부작용으로 나타나는 대형 대학병원 쏠림 현상에 대해 ‘그럴 수도 있겠다'(하지만 그렇지 않았으면 좋겠다)하고 생각했는데 현실로 나타났다며 안타까움을 전했다고 합니다. 웃어야 할지 울어야 할지 모르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