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17 (수)

  • 구름많음동두천 7.3℃
  • 구름많음강릉 13.1℃
  • 구름많음서울 10.9℃
  • 구름많음대전 11.6℃
  • 흐림대구 13.3℃
  • 구름많음울산 12.6℃
  • 흐림광주 14.1℃
  • 흐림부산 14.9℃
  • 흐림고창 10.1℃
  • 흐림제주 15.9℃
  • 구름조금강화 7.8℃
  • 흐림보은 7.5℃
  • 흐림금산 9.2℃
  • 흐림강진군 11.4℃
  • 구름많음경주시 9.8℃
  • 흐림거제 14.1℃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2019 영조의 환생’ 행사 성황리 열려

3.1운동·정부수립 100주년기념 탑골공원, 위민대상 시상도

영조의 환생 본행사에서 영조 내외가 등장하고 잇다.
▲ 영조의 환생 본행사에서 영조 내외가 등장하고 있다.

.

3.1일 운동·정부수립 100주년 기념으로 진행된 ‘2019 영조의 환생’  행사는 지난 13일 오후 1시부터 4시까지 탑골공원에서 행사조직위원, 시민 등 60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이번 행사는 (사)서울경제연합(이사장 박희영), 한국시니어스타협회(대표 김선), KNS뉴스통신(대표 장경택)이 주최했다.

 

이날 개회식에서 이수성 대회장(전 국무총리)은 “영조의 환생은 왕과 백성, 그리고 세대와 세대가 함께 어울려 사는 사회를 의미한다”고 개회 인사를 했다. 또 박희영 조직위원장(서울경제연합 이사장)은 “우리는 영조의 환생을 통해 영조대왕이 꿈꾸었던 위민정신이 실천되는 사회를 만들어야 한다”고 환영인사를 했으며, 박원순 시장은 서면 인사에서 ’영조의 환생은 우리의 기억과 역사의 기록 속에서 영원히 함께 하길 바란다‘고 축하인사를 전했다.

 

.

주최기관인 김선 한국시니어스타 대표는 “세종대왕 못지않은 조선조 성군 영조대왕을 알리게 돼 기쁘다. 우리 협회는 통일시대를 열어 나갈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인사를했으며, 편백운 태고종 총무원장은 “영조의 위민정신이 재현돼 정체성이 있는 국가가 돼야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이날 위민대상 시상은 영조의 위민정신을 실천한 각계의 인사 중 독립운동 인사 33인을 상징한 33인에게 수여돼 큰 호응을 얻었다.

.

태고종이 선보인 영산제 모습
▲ 태고종이 선보인 영산제 모습

.

부대행사인 궁중무용 장면
▲ 부대행사인 궁중무용 장면

.

33인의 위민상 수여 장면 
▲ 33인의 위민상 수여 장면 

.

 

부대행사인 한복패션쇼 모습
▲ 부대행사인 한복패션쇼 모습

.

행사 피날레를 장식한 태극기 앞세운 만세삼창
▲ 행사 피날레를 장식한 태극기 앞세운 만세삼창

.


배너

포토


상급종합병원 쏠림 현상, 누가 책임지나
지난 4월 6일 대한병원협회 KHC 주제발표를 끝으로 6개월간의 안식월에 들어가는 서울의대 김윤 교수(의료관리학교실)의 발걸음이 무거워보였다.그는 최근 문케어 부작용으로 급부상하고 있는 대형 대학병원 쏠림현상에 대해 ‘그럴수도 있겠다'(하지만 그렇지 않았으면 좋겠다)하고 생각했는데 현실로 나타났다며 안타까움을 전했다. 그리고 아이러니하게도 그 해법을 최근 공개된 연구용역 결과인 상종 확대에서 찾았다. 어떻게 상종 확대가 환자쏠림을 해결할 수 있을까. 병원의 갯수만 늘리는 동시에 경증환자를 적게 봐야 한다는 평가기준을 세우면 결과적으로 중증환자를 진료하는 상종이 늘어날 것이라는 게 그의 설명이다. 그는 또 한발 더 나아가 앞서 풀지 못했던 과제인 의료전달체계를 재정립하는 해법이 될 수 있다고 봤다. .서울의대 의료관리학 교실 김윤 교수의 인터뷰 기사. 아침에 이 기사를 읽고 잘못하면 거친 말이 나올 것 같아 참았다가 글을 씁니다. 김윤 교수는 문재인 케어의 부작용으로 나타나는 대형 대학병원 쏠림 현상에 대해 ‘그럴 수도 있겠다'(하지만 그렇지 않았으면 좋겠다)하고 생각했는데 현실로 나타났다며 안타까움을 전했다고 합니다. 웃어야 할지 울어야 할지 모르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