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27 (수)

  • 구름조금동두천 11.1℃
  • 구름많음강릉 10.9℃
  • 흐림서울 11.2℃
  • 대전 7.7℃
  • 대구 10.3℃
  • 구름조금울산 11.4℃
  • 광주 9.1℃
  • 흐림부산 11.5℃
  • 흐림고창 8.3℃
  • 제주 10.7℃
  • 구름많음강화 7.7℃
  • 흐림보은 6.6℃
  • 흐림금산 6.4℃
  • 흐림강진군 10.7℃
  • 흐림경주시 11.9℃
  • 흐림거제 11.9℃
기상청 제공

증시상장 장례기업, 해양장으로 네트워크 확장

<세계는지금>일본가마쿠라신서, '하우스보트클럽' 새주주로.

일본의 유수 장례기업 '(주)카마쿠라신서(대표이사 清水 祐孝)'가 일본의 유력한 해양장기업 '주식회사 하우스보트(대표이사 사장 무라타 마스미') 의 새로운 주주로 진출했다는 소식이다.

일본에서 가장 활발하게 움직이고 있는 해양장 분야 전문기업 '주식회사하우스보트' 무라타 마스미 대표이사 사장 명의로 발표한 공지에 의하면  2월 15일부로 '카마쿠라신서' 주식 일부를 양도했으며 이후 '카마쿠라신서' 그룹의 일원으로서 상호 발전을 위해 한층 더 노력하겠다는 뜻을 공개했다. 일본에서 증시에 상장된 몇 안되는 장례기업 '카마쿠라신서'는 온라인 정보 제공 업무를 기본으로  마케팅 분야를 지속적으로 넓혀 가고있는데  장례가 점차 간편해지고있는 흐름과 이에 따른 자연장, 특히 해양장의 미래 전망을 밝게 보고 영역을 확장하려는 의도로 보인다. 

특히 '무라타 마스미' 대표이사 사장은  동지사 대학에서 법학을 전공한 여성CEO로 작년에는 일본 최초 '여성장례인협회'를 조직하여 업계를 리드하고 있기도 하며 2018년 11월 본지가 주관한 WEBF(세계엔딩산업박람회)에서는 해양장 특강을 실시하기도 했다. '하우스보트그룹'은  자체 해양장용 선박을 보유하면서 웰다잉의 의미를 가미한 추모 마케팅을 지속적으로 전개하여 왔다. 또 우수한 시설을 가진 선박을 이용하여 연인과의 만남, 웨딩 피로연 장소 제공 등 획기적인 마케팅을 전개하기도 한다. 그런 노력이 투자자의 눈에 띄었다는 의미도 있다고 보여진다. 

'카마쿠라신서'의 또 다른 업무확장 움직임으로 우편을 이용한 웰다잉 마케팅을 들 수 있다. 회사는 "일본우편주식회사"와 제휴하여 2018년 10월부터 도쿄도 고토구에 있는 우체국에서 실시중인 '웰다잉 안내 서비스'를 금년 2월 19일 (화)부터 서비스 제공 지역을 도쿄도 전역(1466개 우체국)으로 확대하게 되었다고 공지했다. 

회사의 사업설명에 의면 
"고령화와 핵가족 화의 진행에 따라 고령자를 지원하는 제도와 서비스가 요구되는 반면, 웰다잉이라는 이슈가 부상하고 있다. 장례 · 묘 등을 사전에 준비하고 인생을 어떻게 능동적으로 잘 마무리해야 할지 생각하는경향이 늘고있다.  그런 배경하에서 우리는 1984 년부터 웰다잉 업계에서 다양한 서비스를 전개하고 있으며, 지금까지 인터넷을 중심으로 총 65만 건 이상의 상담에 응해 왔다. 이제 34년간  축적해 온 엘다잉 정보와 네트워크를 활용하여 지역에 뿌리를 내리고 주민들로부터 큰 신뢰를 모으는 일본우편과 연계하여 웰다잉 안내 서비스"를 제공하기로 했다. 이제 회사는 단순 인터넷에 머물지 않고 오프라인에서도 고령자와 그 가족들의 고민 해결에 노력하겠다는 의도에서 본 서비스를 시도하게 되었다."


주민들과 가장밀접한 관련을 맺고 있는 우편업무와 연계한 현장사업으로 전망이 밝게 여겨진다.  기업의 미래는 트렌드를 정확하게 파악하는 능력에 크게 달려있다는 사실을 알 수 있는 소식으로, 우리업계에도 굴뚝사업 마인드를 탈피하여 끊임없는 노력이 필요하다는 사실을 배워야 할 것이다. 

배너

포토


의사에게 희생 요구하는 것도 폭력
사실 적성이니 사명이니 무슨 생각으로 그랬겠나. 돈을 벌고 싶어서 의·치대에 관심을 가졌고, 그 중에 서도 돈을 벌 때까지 더 오랜 시간 수련해야 하며 ER 근무까지 있는 의과대학보다, 조기에 수익창출이 시작되며 일의 고됨도 비교적 낮아 보였고 비급여 항목이 많았던 치과대학에 매력을 느꼈을 뿐이다. 한때 치대 입시가 의대 이상이던 시절도 있을 정도였으니, 당시로선 재무관리적 사고를 내재화한 합리적 경제인의 판단이었다. 어쨌든 그때 높은 확률로 고정수익이 예상되는 치과대학보다, 미래 직업과 기대소득이 확정되지 않은 일종의 위험자산이라 할 수 있는 서울의 인문대, 사회대를 택한 것도, 결과론적인 관점이지만 지금 보면 경제적으로도 최악은 아닌 선택이었다. 무엇보다 시골생활 6년을 못 버티고 옮겼을 것이다. 실제 그런 이유로 지방국립의대를 다니다 온 대학 동기도 있었던 때이니. 2. 그런 상상과는 사뭇 다른 광경들을 본다. 강북삼성병원 정신과 의사 피살에 이은 국립중앙의료원 응급의료센터장 과로사. 환자에게 살해당한 정신과 의사의 유족은 원망하기는 커녕 조의금 1억 원을 기부했으며, 일 주일에 한번 퇴근하는 격무에 시달리다 과로사한 국립중앙의료원 센터장의 유족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