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04 (화)

  • 흐림동두천 9.7℃
  • 흐림강릉 12.7℃
  • 박무서울 7.9℃
  • 박무대전 11.8℃
  • 흐림대구 14.9℃
  • 흐림울산 15.2℃
  • 흐림광주 10.5℃
  • 부산 15.5℃
  • 흐림고창 10.4℃
  • 흐림제주 14.1℃
  • 맑음강화 8.8℃
  • 흐림보은 11.4℃
  • 흐림금산 10.3℃
  • 흐림강진군 11.5℃
  • 흐림경주시 15.5℃
  • 흐림거제 15.9℃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한국장례문화진흥원, 대외협력 강화 현황

.

.

.

.


.




배너

포토


8년 전 그 날, 기억으로라도 전하자 -우원재
.8년 전 연평도를 기억한다. 평화롭던 섬이 북한에 의해 잿더미가 되었던 날. 내 나이 또래의 젊은 군인 둘이 전사했고, 민간인 둘이 살해당했다. 섬 위로 흩어지던 뿌연 포연처럼 섬 주민들의 삶도 그렇게 사라져버렸다. 휴전협정 이후 북한이 우리 영토를 직접 공격하여 민간인이 사망한 최초의 사건. 나는 군에 있었고, 전쟁을 준비했다. 8년 전 정치인들을 기억한다. 주적 북한의 만행에 분노하기는 커녕, 오히려 그들의 행동을 비호하던 그 사람들을 기억한다. 보수정권이 북한을 지나치게 자극한 탓이라며, 그래서 지금 전쟁이라도 하자는 것이냐며, 정당한 분노를 짓누르며 다그치던 입들을 기억한다. 지옥이 된 연평도 위로 울려퍼지는 통곡을 애써 외면하던 그 눈길들을 기억한다. 뉴스에서 정치인들의 이해하기 힘든 말들이 나올 동안, 영결식에 참석해 전우의 영정사진을 바라보던 우리 군인들은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아무 말도 할 수 없었다. 8년 후 그 밤을 기억한다. 연평도 포격 도발의 배후로 알려진 북한 김영철이 한국 땅을 밟겠다고 했다. 평창 동계올림픽 폐막식에 참가하기 위해서. 그게 평화란다. 천안함도, 연평도도, 목함지뢰도, 아무 사과도 하지 않았는데 평화를 위해 올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