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07 (일)

  • 맑음동두천 13.7℃
  • 맑음강릉 17.6℃
  • 맑음서울 15.7℃
  • 맑음대전 16.5℃
  • 맑음대구 16.7℃
  • 구름조금울산 17.7℃
  • 흐림광주 16.8℃
  • 맑음부산 19.3℃
  • 흐림고창 15.6℃
  • 구름조금제주 19.8℃
  • 맑음강화 16.4℃
  • 구름많음보은 13.5℃
  • 구름조금금산 13.8℃
  • 구름많음강진군 18.7℃
  • 맑음경주시 15.8℃
  • 구름조금거제 17.3℃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한국야쿠르트, 민관 협력 우수 사회공헌 활동 자리매김


한국야쿠르트의 ‘홀몸노인 돌봄활동’은 전국 1만 3천명의 야쿠르트 아줌마 네트워크를 활용해 매일 발효유를 전달하며 홀로 지내는 노인의 건강과 안전을 확인하는 사회공헌 활동이다. 홀몸노인의 건강이나 생활에 이상을 발견하는 즉시 복지센터나 119 긴급신고를 통해 적절한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돕는다. 최근에는 사업의 전문성을 높이는 한편 지자체, 관공서, 사회단체 등 관계기관과의 협업을 강화해 지원 대상 확대와 다양한 분야의 복지 증진에 더욱 힘을 쏟고 있다.  한국야쿠르트는 2017년 30억원의 출연금으로 ‘한국야쿠르트 사회복지재단’을 설립하며 보다 조직적이고 체계적인 ‘홀몸노인 돌봄활동’에 나섰다. 

용산구에서 활동하는 김광숙 야쿠르트 아줌마는 지난 4월 쪽방촌에 누워계신 할아버지를 발견하고 119에 신고해 고독사를 막았다. 은평구의 이명희 야쿠르트 아줌마는 지난해 5월 홀몸노인 제품 전달 과정 중 고독사 노인을 발견해 무사히 장례를 치르도록 했다. 고독사 예방 및 발견사례가 계속되자 홀몸노인 돌봄 시스템을 활용하기 위한 지자체의 러브콜도 지속되고 있다. 최근 용산구청, 광주 우산동, 전주 효자동 등 전국 지자체와의 크고 작은 업무 협약이 줄지어 이뤄졌다.  최동일 한국야쿠르트 홍보이사는 “한국야쿠르트는 지난 25년간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홀몸노인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주기 위해 꾸준한 돌봄활동을 펼쳐왔다”며 “우리만이 가지고 있는 야쿠르트 아줌마

배너

포토


“중환자실에 새로 들어올 자리가 없어요” - 조용수
나는 한국을 떠났다.내가 떠나기 전 중환자실은 지옥이었다. 내가 일하는 곳은 대학병원이다. 급한 불을 끄는 곳이다. 여기서 치료를 끝장보려 하면 안된다. 상태가 어느정도 좋아진 환자는, 작은 병원으로 옮겨가야 한다. 그래야 우리 병원에 빈 자리가 생겨나기 때문이다. 다른 안좋은 환자를 새로 받으려면, 빈 자리가 필요하니까. 환자의 장기 적체가 심해졌다. 급성기를 넘겨, 작은 병원에서도 충분히 치료 가능한 환자들이 있다. 식물인간처럼, 호전 없이 연명치료만 필요한 환자들도 있다. 이렇게 만성화된 환자들은 다른 병원으로 옮겨야 한다. 그런데 그게 잘 안된다. 중환자실을 운영하는 병원이 줄었다. A병원은 최근 중환자실을 폐쇄했다고 한다. B병원은 축소 운영한다고 한다. C병원은 명목상만 운영중인 듯하다. 환자를 받겠다는 병원이 도통 없다. 중환자는 수지타산이 안맞는 게다. 중환자 돌보는 비용이 원체 비싼 탓이다. 시설, 장비, 인력에 들어가는 이 아주 크다. 진료비만으로는 유지가 불가능하고, 그나마 적자를 면하려면 나라에서 지원금을 잘 받아내야 한다. 그런데 돈 타내는 게 쉽지도 않다. 규제의 천국답게, 자고 일어나면 새로운 규정을 들이민다. 못지키면 지원이 끊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