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09 (화)

  • 구름조금동두천 8.6℃
  • 구름조금강릉 12.1℃
  • 구름많음서울 11.4℃
  • 흐림대전 10.6℃
  • 흐림대구 12.6℃
  • 구름많음울산 13.5℃
  • 구름많음광주 14.5℃
  • 흐림부산 16.4℃
  • 구름많음고창 13.8℃
  • 흐림제주 18.3℃
  • 구름조금강화 8.8℃
  • 흐림보은 7.5℃
  • 흐림금산 7.5℃
  • 흐림강진군 13.4℃
  • 구름많음경주시 11.5℃
  • 구름많음거제 14.9℃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어른다운노인으로' 제22회 노인의날 기념식 개최

유공자 훈포장 수여, 100세 건강장수 대통령의 축하카드도

.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가 주최하고 대한노인회(회장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가 주관하는 제22회 노인의 날 기념식이 노인의 날인 2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열렸다.

 

'어른다운 노인으로'를 주제로 한 이번 기념식에는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과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대위원장,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이정미 정의당 대표, 김상희 국회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 안상수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장을 비롯해 전국 대한노인회 회장단과 해외지부회장단, 정부 및 노인단체 관계자, 훈포장 수상자 등 약 450여 명이 참석했다. 박능후 장관이 대독한 축사를 통해 문재인 대통령은 "어르신들이 건강하고 품위 있는 삶을 누릴 수 있도록 책무를 다하겠다""우리 사회의 기둥으로서 사회발전에 어르신들의 지혜와 경륜을 보태어 주시라"고 전했다.


김광홍 대한노인회 수석부회장이 대독한 인사말을 통해 이중근 대한노인회장은 "한반도 평화와 국가발전을 뒷받침하는 책임과 사명감으로 어른다운 노인이 되자"고 강조했다.


이 행사에서는 올해 100세를 맞은 할아버지 1명과 할머니 1명이 문 대통령이 증정한 장수지팡이인 '청려장'을 각각 받았다. 특히 올해에는 노인의 날 최초로 대통령 내외가 전국 100세 이상의 어르신 1343명에게 건강을 기원하는 축하카드를 발송했다. 이어 노인의 날 유공자 20명이 훈장, 포장, 대통령표창 등을 받았다.

[각종 축하 행사 첨부 문서 참조]



배너

포토


“중환자실에 새로 들어올 자리가 없어요” - 조용수
나는 한국을 떠났다.내가 떠나기 전 중환자실은 지옥이었다. 내가 일하는 곳은 대학병원이다. 급한 불을 끄는 곳이다. 여기서 치료를 끝장보려 하면 안된다. 상태가 어느정도 좋아진 환자는, 작은 병원으로 옮겨가야 한다. 그래야 우리 병원에 빈 자리가 생겨나기 때문이다. 다른 안좋은 환자를 새로 받으려면, 빈 자리가 필요하니까. 환자의 장기 적체가 심해졌다. 급성기를 넘겨, 작은 병원에서도 충분히 치료 가능한 환자들이 있다. 식물인간처럼, 호전 없이 연명치료만 필요한 환자들도 있다. 이렇게 만성화된 환자들은 다른 병원으로 옮겨야 한다. 그런데 그게 잘 안된다. 중환자실을 운영하는 병원이 줄었다. A병원은 최근 중환자실을 폐쇄했다고 한다. B병원은 축소 운영한다고 한다. C병원은 명목상만 운영중인 듯하다. 환자를 받겠다는 병원이 도통 없다. 중환자는 수지타산이 안맞는 게다. 중환자 돌보는 비용이 원체 비싼 탓이다. 시설, 장비, 인력에 들어가는 이 아주 크다. 진료비만으로는 유지가 불가능하고, 그나마 적자를 면하려면 나라에서 지원금을 잘 받아내야 한다. 그런데 돈 타내는 게 쉽지도 않다. 규제의 천국답게, 자고 일어나면 새로운 규정을 들이민다. 못지키면 지원이 끊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