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30 (월)

  • -동두천 34.5℃
  • -강릉 28.5℃
  • 구름많음서울 35.4℃
  • 구름조금대전 35.2℃
  • 구름조금대구 31.5℃
  • 구름조금울산 29.2℃
  • 구름조금광주 34.4℃
  • 맑음부산 31.3℃
  • -고창 32.5℃
  • 구름조금제주 29.9℃
  • -강화 34.1℃
  • -보은 31.2℃
  • -금산 33.3℃
  • -강진군 33.3℃
  • -경주시 28.5℃
  • -거제 30.5℃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극심 불황기에 여기는 별천지인가?

이자장사로 성과급 잔치, 4대銀 평균연봉 1억 육박


은행권의 실적 고공 행진이 계속되면서 4대 시중은행 직원들의 올해 평균 연봉이 1억 원에 육박할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금리 인상기에 은행들이 예금금리보다 대출금리를 더 많이 올려 벌어들이는 ‘이자 장사’를 기반으로 이 같은 연봉 잔치를 벌인다는 지적도 끊이지 않고 있다. 실적 호황을 이어가는 은행들이 중소기업 대출 확대, 일자리 창출 등 사회적 책임을 다해야 한다는 요구도 높아지고 있다. 

29일 금융권에 따르면 KB국민은행, 신한은행, 우리은행, KEB하나은행 등 4대 시중은행 직원들은 올해 1분기(1∼3월) 1인당 평균 2675만 원의 급여를 받았다. 지난해 1분기(2580만 원)에 비해 4%가량 증가한 규모다.  이 같은 증가세가 계속된다면 4대 은행 직원의 평균 연봉은 지난해 9040만 원에서 올해 9400만 원대로 늘어날 것으로 추산된다. 

특히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각 은행이 역대급 실적을 내고 있어 성과급 잔치도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이미 신한은행(3300만 원)과 우리은행(3100만 원)은 지난해 실적에 따른 성과급을 올 초 지급받아 1분기에 평균 3000만 원이 넘는 급여를 받아갔다. 지난해에는 국민은행이 기본급의 300%를 보너스로 지급했고 하나은행은 기본급의 200%, 우리은행은 연봉의 11.1%를 성과급으로 줬다. 올해 4대 은행의 실적은 사상 최대였던 지난해를 뛰어넘을 기세다. 이미 올 상반기(1∼6월) 4대 은행의 순이익은 일제히 1조 원을 넘어서며 지난해 동기 대비 12∼20%에 이르는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은행권이 기록적인 실적을 바탕으로 성과급을 받는 현실을 바라보는 국민의 마음은 편치않다. 4대 은행의 실적 상승이 서민들의 경제적 부담을 가중시키는 이자이익에 기반을 두고 있기 때문이다. 올해 상반기 4대 시중은행의 이자이익은 9조2710억원으로 지난해 상반기 8조2680억원 대비 12.13% 늘었다. 은행들의 순익 상승폭12.07%와 비슷한 규모다. 아울러 앞서 진행된 금융감독원의 가산금리 검사에서 하나은행과 씨티은행, 경남은행 등의 대출금리 산정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드러난 점도 국민의 불만을 높이고 있다. 한편 한국은행에 따르면 예금은행의 잔액 기준 대출 금리(가중평균)는 지난해 5월 3,39%에서 올해 5월 3.63%로 상승했다. 이렇게 올라간 금리는 은행 대출자들의 이자부담으로 이어지고 있다. 



배너

포토


'모럴해저드' 보험사의 '보험사기'도 처벌하라 -조연행 금융소비자연맹 회장
금융감독원이 최근 '보험사기 근절방안 정책 토론회'를 열어 관심을 모았다. 최근 보험사기 규모가 연간 4조5000억 원에 달할 정도로 심각하다는 인식에 따른 것이다. 보험사기가 늘어나면서 보험료도 올라 결국 일반 소비자 피해로 이어질 수 있다는 판단도 작용했다. 보험사기로 지급되지 않아야 할 보험금이 연간 4조5000억 원에 달한다. 여기에는 병원이 허위로 청구해 연간 2920억~5010억 원이 보험금으로 새어 나간다는 얘기도 나온다. 보험사는 계약자 자산을 지켜야 할 의무가 있다. 그런데 보험사가 보험금을 제대로 지키지 못한다면 사실상 ‘업무 태만’이다. 우리나라 최초의 보험사기는 1923년 보험외판원이 계약자와 짜고 허위로 사망신고해 5000원을 받았다가 발각된 사건이다. 보험사기는 일반적으로 ‘보험회사를 기망해 보험회사로부터 보험계약상 지급받을 수 없는 보험금을 취득하는 행위’다. 이는 형법상 사기죄로 처벌받는 범죄행위다. 그런데 이제는 시대가 바뀌어 보험회사가 보험소비자를 기망해 보험계약상 지급해야 할 보험금을 지급하지 않는 행위도 보험사기나 마찬가지다.'보험사기'는 보험사고를 고의로 일으키거나 발생하지 않은 보험사고를 발생한 것처럼 조작하거나 이미

중국장례문화산업 견학에 임하며
본지가 15년간 지속적으로 시행해온 해외장례문화견학 행사는 금년 중국국제장례박람회 참관과 글로벌 친선교류 및 관련기업 견학으로 절정을 맞이하고 있다는 느낌이다. 중국장례문화산업과 국제교류의 중요성을 감안한 각계의 적극 참여로 목표 인원이 조기에 달성되었고 중국에서의 유익한 스케줄도 더욱 알차게 보완 중에 있다. 견학시기 또한 국내외 각계의 다양한 일정으로 분망한 기간인 바, 우리장례업계로서도 어깨를 나란히 하려는 의미를 느끼고 싶기도 하다. 6월 9일에는 중국 칭다오(靑島)에서 열리는 상하이협력기구(SCO) 정상회의, 6월 12일은 싱가폴에서 미.북정상회담이, 13일에는 국내 지방선거가 있고 15일에는 본지의 중국견학단이 4박5일의 일정으로 후베이성 우한으로 떠난다. 박람회는 물론 세계 각국에서 참가할 업계 CEO 및 전문가들과의 우호 친선교류도 기대가 되고 있다. 후베이성 우한에서는 장강(長江)을 내려다보는 황학루와 함께 동호(東湖)를 관광하게 되는데 마침 이와 관련 의미있는 기사가 생각난다. 보도에 의하면 남북 정상이 역사적인 회담을 한 27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도 중국 중부 후베이성(湖北省) 우한(武漢)에서 회동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