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04 (수)

  • -동두천 26.3℃
  • -강릉 22.0℃
  • 구름많음서울 27.1℃
  • 구름조금대전 26.9℃
  • 천둥번개대구 22.9℃
  • 흐림울산 22.3℃
  • 구름많음광주 26.7℃
  • 박무부산 23.3℃
  • -고창 24.4℃
  • 구름많음제주 25.8℃
  • -강화 22.0℃
  • -보은 23.4℃
  • -금산 26.0℃
  • -강진군 26.5℃
  • -경주시 22.2℃
  • -거제 26.9℃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한국장례문화진흥원 제3대 고경석이사장 취임

주요 장사업무 수행 경험으로 정책·현장 연계강화 기대감


(재)한국장례문화진흥원(원장 강석환, 이하 "진흥원”)은 기관을 대표하고 제3기 이사회를 이끌어 나갈 진훙원 제3대 이사장으로 고경석 이사(63)가 2018.7월 2일(월) 취임했다고 밝혔다.  진흥원 이사회는 보건복지부 노인정책관이 당연직으로 참여하고 장사분야 4명, 학계 2명, 노인·사회복지 2명, 법조계 1명으로 구성되어있는데  6월12일 열린 진흥원 제23차 이사회에서  대한적십자사 제21대 사무총장을 역임한 고경석 이사가  제3대 이사장으로 만장일치 선출됐다.

신임 고경석 진흥원 이사장은 연세대 행정학과와 서울대 행정대학원을 졸업하고 행시24회로 공직에 입문하여, 노인지원과 장사담당 사무관, 한의약정책관, 장애인정책국장, 건강보험정책관, 사회복지정책실장 및 보건의료정책실장 등을 역임했다.  공직 퇴임 후에는, 제21대 대한적십자사 사무총장, 한약진흥재단 이사장, 한서대학교 건강관리학과 교수를 역임했고, 현재 한국의학연구소 상임감사로 재직 중이다. 

장례업계 입장에서는  “사무관 재직 시, 봉안묘 도입, 무연무취 화장장 설치, 해외동포 유해 안치 등 장사업무에 남다른 애정을 지닌 인사여서 많이 기대가 되고 있는데  특히 적십자사 사무총장 경력을 통해 진흥원 대외협력을 활성화하고, 의료분야 경력을 활용하여 날로 중요해지는 장례식장 위생, 종사인력 교육, 사망신고 행정 효율화 등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고경석 이사장은 “제2차 장사시설수급계획(2018∼2022)이 차질없이 진행되도록 정책지원에 만전을 기하고, 공원형 자연장지 조성 및 입지갈등완화 등 화장률 85%·자연장 선호율 40% 시대에 맞는 장사서비스 질 제고를 위하여 지자체 및 민간에 대한 전문 컨설팅 기능을 강화하는 등 국민 눈높이에 맞춰 국민에게 먼저 다가가는 진흥원상을 확립하기 위해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재)한국장례문화진흥원은 “장사등에관한법률” 제33조의4(장사지원센터의 설치등)에 의한 업무를 보건복지부로부터 위탁기관으로 지정받아 ①장사정보시스템 운영 ②국내외 재해․재난 등의 발생 시 사망자 장례지원 ③ 장사정책․장례문화의 연구 및 콘텐츠 개발 ④장사시설 종사인력에 대한 교육 ⑤ 친자연적 장례문화의 교육 및 홍보 ⑥장사 등 관련 상담서비스 등을 수행하는 핵심기관이다


 고경석 신임 한국장례문화진흥원 이사장 프로필

□ 1955년 6월 25일생 (만63세)

□ 학 력
  ○ 1976 경성고등학교 졸업
  ○ 1981 연세대학교 행정학(학사)
  ○ 1987 서울대학교 행정학(석사)
  ○ 1996 국방대학교 국방관리학(석사)
  ○ 2009 중앙대학교 정책학 박사과정 수료


 주요 경력
  ○ 1980               제24회 행정고시 합격
  ○ 1981               서울시, 경제기획원 근무
  ○ 1988               보건복지부 연금·가정복지·기획예산담당관실 근무
  ○ 1997               보건복지부 법무담당관
  ○ 1999               보건복지부 연금제도과장
  ○ 1999∼2001         캐나다 연방정부 파견(2년)
  ○ 2001∼2003         보건복지부 연금정책과장, 보험정책과장
  ○ 2004               대통령직속 고령화 및 미래사회위원회 노인·보건국장
  ○ 2007               보건복지부 기초노령연금TF팀 단장, 한방정책국장
  ○ 2009               보건복지부 장애인정책국장
  ○ 2010               보건복지부 건강보험정책국장
  ○ 2011               보건복지부 사회복지정책실장
  ○ 2012               보건복지부 보건의료정책실장
  ○ 2012. 4∼ 2014. 11  대한적십자사 사무총장
  ○ 2015. 1∼ 2016. 6   한서대학교 건강관리학과 교수 겸 국민안전교육본부장
  ○ 2015. 11∼ 2017. 11   한약진흥재단 이사장
  ○ 2018. 1 ∼  현재     한국의학연구소 상임감사



배너

포토


'모럴해저드' 보험사의 '보험사기'도 처벌하라 -조연행 금융소비자연맹 회장
금융감독원이 최근 '보험사기 근절방안 정책 토론회'를 열어 관심을 모았다. 최근 보험사기 규모가 연간 4조5000억 원에 달할 정도로 심각하다는 인식에 따른 것이다. 보험사기가 늘어나면서 보험료도 올라 결국 일반 소비자 피해로 이어질 수 있다는 판단도 작용했다. 보험사기로 지급되지 않아야 할 보험금이 연간 4조5000억 원에 달한다. 여기에는 병원이 허위로 청구해 연간 2920억~5010억 원이 보험금으로 새어 나간다는 얘기도 나온다. 보험사는 계약자 자산을 지켜야 할 의무가 있다. 그런데 보험사가 보험금을 제대로 지키지 못한다면 사실상 ‘업무 태만’이다. 우리나라 최초의 보험사기는 1923년 보험외판원이 계약자와 짜고 허위로 사망신고해 5000원을 받았다가 발각된 사건이다. 보험사기는 일반적으로 ‘보험회사를 기망해 보험회사로부터 보험계약상 지급받을 수 없는 보험금을 취득하는 행위’다. 이는 형법상 사기죄로 처벌받는 범죄행위다. 그런데 이제는 시대가 바뀌어 보험회사가 보험소비자를 기망해 보험계약상 지급해야 할 보험금을 지급하지 않는 행위도 보험사기나 마찬가지다.'보험사기'는 보험사고를 고의로 일으키거나 발생하지 않은 보험사고를 발생한 것처럼 조작하거나 이미

중국장례문화산업 견학에 임하며
본지가 15년간 지속적으로 시행해온 해외장례문화견학 행사는 금년 중국국제장례박람회 참관과 글로벌 친선교류 및 관련기업 견학으로 절정을 맞이하고 있다는 느낌이다. 중국장례문화산업과 국제교류의 중요성을 감안한 각계의 적극 참여로 목표 인원이 조기에 달성되었고 중국에서의 유익한 스케줄도 더욱 알차게 보완 중에 있다. 견학시기 또한 국내외 각계의 다양한 일정으로 분망한 기간인 바, 우리장례업계로서도 어깨를 나란히 하려는 의미를 느끼고 싶기도 하다. 6월 9일에는 중국 칭다오(靑島)에서 열리는 상하이협력기구(SCO) 정상회의, 6월 12일은 싱가폴에서 미.북정상회담이, 13일에는 국내 지방선거가 있고 15일에는 본지의 중국견학단이 4박5일의 일정으로 후베이성 우한으로 떠난다. 박람회는 물론 세계 각국에서 참가할 업계 CEO 및 전문가들과의 우호 친선교류도 기대가 되고 있다. 후베이성 우한에서는 장강(長江)을 내려다보는 황학루와 함께 동호(東湖)를 관광하게 되는데 마침 이와 관련 의미있는 기사가 생각난다. 보도에 의하면 남북 정상이 역사적인 회담을 한 27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도 중국 중부 후베이성(湖北省) 우한(武漢)에서 회동하